편지에 대한 추억 있으세요? 저는 학창시절 우표수집 취미가 있어서 영국 소녀와 펜팔을 하기도 했던 추억이 있어요. 그리고 얼마전 아들이 군에 입대해서 편지를 썼는데 동네에 있던 우체통이 다 사라져서 우체국까지 찾아갔어요. 전자우편으로도 보낼 수 있지만 손편지는 또 그 감동이 배가 되잖아요. 우체통이 언제 그렇게 다 사라졌는지 넘나 아쉬웠습니다.

어릴적부터 편지쓰기를 좋아했던 이동순할머니의 지난 추억을 돌아보며 손으로 편지를 써서 우표를 붙이고 빨간 우체통에 넣었던 그때 그시절의 추억을 되돌아보는 그림책이에요.

그림책속 소녀도 오빠가 군에 입대를 해요. 오빠에게 늘 손으로 편지를 써서 빨간 우체통에 넣는답니다. 어릴적에 학교에서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군인아저씨에게 위문 편지를 쓰곤 했는데 지금도 학교에서 그런 편지 쓰나요?

편지를 부치고 나면 우체부 아저씨가 집집마다 편지를 배달해 주세요. 오빠에게서 날아올 편지 한통을 기다리는 일만큼 설레며 기다리게 되는 우체부아저씨! 시골마을의 우체부 아저씨는 모르는 동네 사람이 없었죠! 눈이 안보이는 할머니 대신에 편지도 읽어주고 대신 써주기도 했던 우체부아저씨! 그리고 즐거운 편지도 있지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는 편지도 있어요!

그당시 취미로 우표수집이 인기였어요. 새우표가 나오거나 기념우표가 발행되는 날에는 우체국이 문을 열기도 전에 달려가서 줄을 서서 기다렸던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우표수집 한다고 엄마 아빠 편지봉투에 붙어있던 우표도 떼어내고 외국 친구랑 펜팔까지 했던 추억이 아련하네요.

이제는 우체통 찾기도 어려워 부러 우체국까지 찾아가야 하지만 그때의 추억을 잊지 못해 지금도 손수 편지를 쓰고 우체통에 넣는 이동순 할머니! 손편지 안쓴지 참 오래된거 같은데 간만에 손편지 좀 써볼까 싶어요. 아이들과 이동순할머니의 추억을 따라 우표박물관에 다녀와도 좋을거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실 그림책은 그리 많은 말이 필요치 않은데 리뷰는 점 점 더 길어지는듯. 그게 바로 그림책의 매력! 그림책에는 보는 이마다 느낌이 다르다는 매력이 있답니다.

분홍분홍한 표지가 넘나 이쁘고 사랑스러운 그림책! 요즘은 솜사탕이 모양도 다양하고 무지 컬러풀해요.솜사탕 좋아하세요?

어릴적 솜사탕에 대한 기억은 운동회로 이어집니다. 구름모양 솜사탕 기계 아저씨 앞을 떠나오지 못했던 그 시절! 솜사탕 하나 먹기도 어려운데 운좋게 먹게 된 솜사탕은 어찌 그리 금새 사르르 녹아버리는지 넘 아쉬웠던 그때! 고슴도치가 만든 세상에서 가장 큰 솜사탕이 있었더라면...

고슴도치가 세상에서 가장 큰 알록달록 솜사탕을 만들었어요. 앗 그런데 도치가 사진기를 가질러 간 사이에 그 큰 솜사탕을 누군가 다 먹어버렸네요. 저 커다란 솜사탕을 도대체 누가? 뿅망치를 들고 범인을 찾기 위해 나섭니다.

처음 만난 다람쥐에게 물었더니 눈이 초롱초롱하고 귀가 기다란 애가 먹었다네요. 누군지 눈치 채셨죠? 고슴도치는 수첩에 쓱쓱 그림을 그려서 맞춥니다. 전체적으로 그림들이 다소 산만하다 생각할지 모르지만 찬찬이 살펴보면 정말 구석구석 숨은 그림과 이야기들이 가득한 기발한 그림이에요.

토끼를 상상하고 그린 토끼그림을 보면 토끼와 관련된 아이템들로 꾸며졌어요. 토끼가 좋아하는 당근과 나뭇잎과 덩굴식물 그리고 애벌레와 꽃과 나비 기타등등. 무엇하나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그림이에요. 이걸 보며 우리 아이들은 어떤 토끼를 그려낼까요? 문득 호기심이 드네요!

토끼네 집으로 달려간 도치는 솜사탕을 먹었냐고 따집니다. 그런데 토끼도 또 다른 친구가 먹었다고 하네요. 반복되는 문장들이 각 동물들의 특징을 잘 짚어주면서 재미를 주네요. 게다가 토끼의 집과 땅속 세상! 구석구석 어찌나 오밀조밀한 그림들이 가득한지 한눈 팔 새가 없어요. 범인을 잡아야하는데 책장을 못넘기고 있을거 같아요.ㅋㅋ

다람쥐를 시작으로 토끼, 돼지, 오리, 두더지 그리고 다시 다람쥐로 이어지는 꼬리잡기! 솜사탕도둑은 과연 누구일까요? 범인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그림책의 결말은 해피엔딩인거 아시죠? 표지에서부터 뒷표지에까지 이야기로 가득 채운 그림책! 범인 잡기 놀이를 통해 동물들의 특징을 알아가고 또 고슴도치의 너그러운 용서의 마음을 배우게 되는 멋진 그림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이 따뜻해지는 보들보들 그림책,
손으로 만지면서 보게 되는 신기한 그림책!

살아가면서 누군가에게 들려주고
싶은 나만의 특별한 추억 하나쯤 있으세요?
토끼인형 보들보들에게는
아주 신기하고 특별한 추억이 있어요.

이삿짐 트럭에서 혼자 떨어져 나온
토끼인형 보들보들!
숲속 동물 친구들이 신기하게 바라봅니다.
자신들과 비슷한듯 뭔가 다른 느낌의
아기토끼 인형!
어떤일이 일어날까요?

토끼인형 보들보들은
배고프다고 딸기케이크를 찾는 보들보들에게
산딸기를 가져다 주는 동물친구들!
집으로 가고 싶대서
자신들의 동굴로 데려가주지만
텔레비전이 없는 집이라니요.
그런데 하늘을 올려다보니
별이 반짝거리는 멋진 하늘이 보입니다.

리본이 풀려버려 속상한 보들보들,
동물친구들이 꽃을 엮어
꽃목걸이를 만들어줍니다.
자연의 연못물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며 좋아하는 보들보들!

토끼 친구들이랑 보들이의 그림이
진짜 같아서
만져보고 싶어집니다.
게다가 토끼 친구 다람쥐들이
도토리로 놀고 있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딸기케이크는 없지만 진짜 산딸기를,
텔레비전은 없지만 별이 빛나는 하늘을,
리본은 없지만 꽃리본을,
거울은 없지만 연못물을!
장난감이나 티비가 없어도
자연과 더불어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음을
동물친구들이 알려주네요.

자연의 아름다움을 잘 모르고 자라는
우리 아이들에게
자연의 아름다움과 고마움을 알게 해주는
참 예쁜 그림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서로 다르면 함께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분명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그림책 산책!

어느 겨울날, 곰이 산책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그때 마침 늑대도 산책을 나왔어요. 어쩌면 서로 적대관계인 늑대와 곰, 이 순간 서로 으르릉 댔더라면 어땠을까요? 하지만 둘은 같이 산책을 하기로 합니다.

‘그럼 우리 함께 걸을까?‘
‘그래 좋아‘

눈 내리는 고요한 숲이 좋아서 찬바람을 쐬러 나온 곰, 뽀드득 눈을 밟으러 나온 늑대! 둘은 추위도 잊은채 겨울 풍경을 느끼며 그저 함께 걷습니다. 나무껍질 냄새도 맡고 털에 눈이 내려 앉는 소리도 듣고 이따금 눈송이 하나하나를 들여다봅니다.

지난 여름 온통 초록이었던 넓은 들과 호수에 도착합니다. 여름의 향기는 사라지고 지금은 넓은 얼음 들판이 된 호수가운데까지 함께 걸어갑니다.

‘함께 걸어서 정말 좋았어.‘
‘나도 너랑 같이 있어서 정말 즐거웠어,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눈을 쓸어 얼음 밑에 반쯤 잠들어 있는 물고기들도 만납니다. 그리고 곰은 겨울잠을 자러, 늑대는 순록을 쫓으러 각자 제 갈길을 갑니다.

마침내 눈이 녹고 새싹이 움트고 새들이 노래하고 숲은 온통 향기로 가득한 따뜻한 봄, 곰은 다시 울창한 숲속을 걷고 있습니다. 맞은편 수풀사이로 역시 늑대가 보입니다. 이번에도 둘은 함께 산책할 수 있을까요?

서로 다른 곰과 늑대의 산책으로 계절의 변화는 물론 춥기만 한 겨울이 아니라 따스한 겨울을 느끼게 하는 그림책! 곰과 늑대처럼 ‘같이 걸을래?‘한마디에 같이 걸을 수 있는 그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에 딱 어울리는 그림책 한권, 하얀하루! 눈이 소복히 쌓인 그런 겨울의 이야기 하면 어떤 기억이 먼저 떠오르세요? 아마도 대부분 눈사람을 만들던 기억이 아닐까 싶은데요 아주 특별한 눈사람을 만드는 동물마을 친구들 이야기 들어보세요!

https://youtu.be/IuXgcecJmkk
실제 이 책의 주인공인 도톨의 모델이 된 작가의 아들이 초등생때 작곡한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책을 본다면 더 좋아요.

너무 추워서 꼼짝도 하기 싫은 겨울, 그래도 학교에 가야해서 문을 열었을때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해 있다면 어쩌겠어요? 어쩌긴 뭘 어째요. 당장 눈을 뭉치고 눈사람을 만들어야죠! 뽀드득 뽀드득 새하얀 눈을 밟으며!ㅋㅋ

도톨은 아주 진지하게 눈을 뭉치기 시작해요. 장갑낀 손으로도 한기가 서려 입김을 호호 불어가면서도 멈출 생각을 하지 않아요. 눈덩이는 점점 커지는데 언덕이 나타나자 도톨은 난감해합니다. 하지만 그때 친구가 등장해요.

처음엔 토끼 친구 자야가, 점 점 더 커지고 무거워졌을땐 곰돌이 친구 동동이가 함께 밀어줘서 세친구가 함께 언덕 꼭대기에 이릅니다. 늘 그림책을 보면 친구들이 하나 둘 모여 힘겨운 일을 함께 해결하곤 해요. 이 대목에선 우리 아이들도 손을 보태고 싶어할거 같네요.

한껏 힘이 들었던 친구들이 잠시 한숨을 고르는 사이 생각지 못한 큰일이 벌어집니다. 크고 무거워진 눈덩이가 언덕 아래로 저절로 굴러가기 시작한거죠! 아 이를 어째요!ㅠㅠ

그렇게 굴러가면서 점점 거 커져버린 눈덩이는 심술씨네 집을 부수고 매앰 영감님 지팡이를 부러뜨리고 학교 울타리를 들이박고 나서야 멈추게 된답니다. 누가 다치거나 하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네요. 어쩌다보니 학교앞까지 실려가게 된 눈덩이! 이제 어떻하면 좋을까요?

동물친구들의 생각과 우리 아이들의 생각이 하나도 다르지 않다는 걸 확인하게 되는 마지막 장면! 아이들이 학교에 올 시간이 지나 걱정하던 선생님도 이런 풍경 앞에서는 동심으로 돌아가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온 세상이 하얀 겨울이 된다면 어릴적 아이들과 함께 그랬던 것처럼 눈을 굴리고 눈사람을 만들고 싶네요. 하얀하루를 기다리게 만드는 책입니다. 음악도 참 재미나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