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제의 드라마 [최고의 이혼]을 우리나라에서도 리메이크해서 방영한다고 한다. 내가 좋아하는 차태현 배두나 주연이라니 은근 기대하는중에 드라마 대사와 상황을 그대로 옮긴 가제본 소설이 먼저 나와서 읽어본다.

가제본이라 나만의 표지 만드는 재미도 쏠쏠!^^ 
각각 개성이 넘치는 두 커플들을 통해
결혼과 이혼이라는 소재를 사실적이면서도 꽤나 흥미롭게 그리고 있다.

아내에게 불만이 많은 미쓰오는 치과 진료를 받으러 가서는 늘 이러쿵 저러쿵 불만을 토해내며 이혼해야겠다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보통 여자들이 미용실 가서 남편이나 시댁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으며 수다를 떨어대는 풍경이 언뜻 연상되는!ㅋㅋ

그러던 어느날 늘 뜨뜨미지근한 듯 행동하는 아내 유카가 오히려 이혼서류를 내버린다. 어쩐지 역전되어 버린듯한 이 상황에 이혼을 하고도 한집에서 남으로 살아가는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정말 못말리는 부부다. 아니 이젠 남남인가? 

미쓰오 앞에 등장한 옛애인 아키라,
남편이 바람을 피우는 줄 알면서 모르는척 살아가는데.
어느날 류가 결혼서류를 내지 읺았다는 사실과
바람피운 상대들을 하나 둘 만나게 되면서
현실을 직시하게 되고 결혼을 포기하기에 이른다.
그 순간 류는 오히려 바람핀 모든 상대를 정리하고
아키라와 진짜 결혼을 결심하는 아이러니한 상황!

‘부부 같은 건 애들 소꿉놀이만도 못해‘

부부의 삶이란 결코 알콩달콩 서로의 역활에 충실하며 재밌게 연기하는 소꿉놀이가 아니라는 사실! 어쩐지 소꿉놀이만도 못하다는 유카의 말에 심히 공감하게 되는 이유는? ㅋㅋ 2권도 얼른 읽어보고 싶고 드라마도 얼른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슬슬 찬바람이 불어오니 손이 근질근질!
비오는 날 바깥 나들이도 좋지만 비가 너무 많이 올땐
오도가도 못하고 집에 있어야 하니
이럴땐 뜨개질만한게 없어요.
요즘 제가 요 뜨개에 푹 빠져 있답니다.
언젠가 쪼물딱 루씨 책보고 티코스터 만들었었는데
이번에 다시 꺼내서 이것저것 하나하나 만들어보려구요.

방울뜨기같은건 넘나 어려워보여서
내가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왠걸요.
그냥 도안만 보고 그대로 따라 뜨기만 하면 되더라구요.
몇개 떴더니 이젠 도안 안보고도 뜹니다.
제가 실력이 좋아서라구요?
노노노!
저도 시작이 어딘지 깜빡해서 표시를 해두고 뜨구요
뜰때마다 숫자를 세면서 떠요.
손뜨개는 숫자가 안맞으면 삐뚤빼뚤 그러거든요.

아무튼지간에 물방울 뜨기를 잔뜩해서는
오래전 태국여행에서 데려온 모자에 달아서
전등갓 모빌을 만들어서는 혼자 분위기 내고 있네요.
그리고 내친김에 체리고 떠보자 싶었는데
물방울을 뜰 물 아니까 체리는 식은 죽먹기!
솜을 넣고 떠야해서 그게 좀 애로사항!
실이 얇아서 입구가 넘나 작더리구요.
이무튼 체리도 완성하고 또 뿌듯!
다음엔 뭘 뜰까 물색중!

비오는 날 집에서 뭐하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읽자나 2018-08-28 1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예뻐요^^
뜨개질 한 번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죠ㅠ 모양이 만들어지는게 할때마다 전 스스로 신기하더라구요. 왠지 만드는 사람같은 착각에...

책방꽃방 2018-08-28 19:26   좋아요 0 | URL
뭐 하나 하고 나면 뿌듯하죠!^^
 

어제 강화도에서 휴가를 마치고 돌아왔는데
오늘 여독을 풀면서(ㅋㅋ) 저는 또 여행서를 보고 있네요!
‘여행이라는 참 이상한일‘이라는 제목이 딱 지금 제 이야기인걸요!

 

 


여행갈때 꼭 챙겨가는 슬리퍼를 여행가방에서 꺼내면서 이 책이랑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신발이 우리를 멋진 곳으로 데리고 가주는거잖아요! 아무튼 이렇게 멋진 제목의 책에는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 무척 궁금하네요! 인디고는 책 판형을 참 잘 고르는거 같아요! 보통의 책보다 작은 사이즈가 참 맘에 들어요!

 

 


작가를 먼저 만나봅니다.
한수희‘라는 작가의 이름은 제게 낯설지만
‘온전히 나답게‘와 ‘우리는 나선으로 걷는다‘라는 책 제목은 왠지 낯설지가 않네요!
아무튼 영화를 전공하고 기자 생활을 하신 분이니 글은 잘 쓰실듯!ㅋㅋ

 

 


목차를 살펴보니 ‘여행이라는 참 이상한일‘과 ‘별 것 아닌 일들을 위한 여행‘과 ‘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나의 여행‘이라는 세개의 섹션으로 나뉘어져 있어요! 각각 목차마다 태국, 방콕, 인도, 일본, 미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프랑스, 그리고 우리나라 대한민국에 이르기까지 두루두루 여행을 다니신듯! 주로 동남아쪽이 많이 차지하고 있어서 반가운게 저도 얼마전에 다녀온 캄보디아나 태국, 그리고 우리나라 여행이야기가 끌립니다.

 


가장 낯선 곳에서 나를 발견하는 일, 여행

여행은 그래요!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거나 몇번을 간 곳이라도 갈적마다 뭔가가 달라지거나 사람들이 익숙치 않아서 낯설거든요! 그곳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저를 발견하거나 너무 많은 것을 가진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거나 평소 알지 못했던 나에 대한 것들을 하나 둘 발견하게 되는거 같아요! 당분간 이 책을 읽으며 여행후유증을 달래보려구요!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얼마전
푸른숲에서 가제본 서평단 모집을 했었어요!
아주 화끈한 표지의 가제본이 왔네요!
이미 입증된 작가의 책이라면 반가운 가제본!
요즘 가제본은 책이랑 똑같은데다 가벼워서
부담없이 읽을 수 있거든요! 


 

 


‘죽여마땅한 사람들‘로 이름을 알린 피터 스완슨!
저도 흥미롭게 읽어본 책이라
이번 책도 은근 기대되더라구요!

 

 


사건의 현장에서 무언가를 찾는 남자!
‘찾아야 할 물건이 뭔지는 모르지만 보면 알거야‘ 라는 문장이 왠지 고개 끄득여지네요!
가끔 그러잖아요,
뭘찾는지는 모르지만 찾다보면 그게 뭔지 아는거!ㅋㅋ
그가 찾는게 뭔지 정말 궁금하게 만드는 시작!
 
그리고 20년만에 나타난 첫사랑 그녀!
남자는 늘상 그리워하며 동시에 두려워하던 그녀를 알면서도 모르는척해요!
그리고 그의 열여덟의 사랑 이야기가
현재의 이야기와 엇갈려서 펼쳐지는 소설이에요!


 

 


이미 20년전에 죽은 첫사랑 그녀!
첫사랑의 자살소식을 믿지 못하고  
그녀의 집에 찾아가게 되는 남자는 죽은 오드리가
자신이 사랑했던 그 오드리가 아니었다는걸 알게 되요!
오드리라고 철석같이 알고 있던 그녀의 진짜 이름은 리아나!
남자는 혹시나하고 바랬던 그녀의 생존에 너무 기쁜 나머지 여자의 잘못을 직시하지 못해요!
그렇게 시작된 남자의 아낌없이 주는 사랑은 결국 그녀의 아낌없이 뺏는 사랑의 시작!
 
그이후 갑자기 사라졌던 그녀가 20년만에 나타나  누군가에게 쫓기듯 불안해하면서
이제는 제인이라는 이름으로
부탁하나만 들어달라고 하네요!!!ㅠㅠ
도대체 그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던건지
점 점 궁금증이 더해지는 이야기전개!


'그럼 사람은 변할 수 없다는 거야?
그런 뜻이 아냐.누구도 과거를 완전히 지울 후는 없다는 거지. 좋든 싫든.'

남자가 잊지 못하는 그녀와의 이 대화속에는

신분을 바꾸고서라도 더 나은 삶을 살고 싶어하는 그녀의 간절함이,

그렇더라도 과거는 지울 수 없다고 말하는 남자의 고리타분하지만 지고지순함이 엿보여요.
20년이 지나 또다시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그는

그제서야 그녀의 정체를 똑바로 보게 된답니다.

사실 이 소설은 과거의 중요한 사건을 절대 미리 알려주지 않아요!
점점 더 독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켜
현재의 이야기가 극적으로 치닫게 될때에야
늘 궁금하게 만들던 과거의 이야기를 하므로써
한순간에 회오리바람속으로 독자들을 밀어넣으려해요!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만드는 작가의 작전에 말려들어 결국 책을 끝까지 읽게 되죠!
 
달달한 연애소설이면 좋겠지만  
사랑을 이용해 자신의 신분을 바꾸며 변신하듯 살아가는 여자와

첫사랑의 감정을 놓지 못해 아닌줄 알면서도 그녀를 믿고 싶어하는

어리석고 한결같은 남자의 사랑이야기!
여러분은 어느날 첫사랑이 찾아온다면 어떨거 같나요?
그리고 무언가 간절하게 부탁을 한다면?

아낌없이 주는 사랑이 아닌
아낌없이 뺏는 사랑!
단어 하나만 바뀌었을뿐인데 섬뜩하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주에 책을 주문하고 한참 기다렸네요!
분명 먼저 준비된 책 배송 선택한거 같은데
그건 제 착각이었던듯!ㅠㅠ

아무튼 문재인 대통령 표지 타임 아시아 받으니 감개무량!
한권쯤 기념으로 주문한다는 어느분의 말씀에 힘입어...
그런데 표지 사진이 전체적으로 넘 시커멓고
어두워서 아쉽네요!ㅠㅠ
속은 더 시커매요!

지난번 책방 가서 보고 반해서 주문한
이수지의 엘리스!
다시봐도 좋네요!

로마인 이야기는 신랑님이 읽으시는 책!
요즘 이야기가 좀 지루하다면서도 열심히 읽더라구요!
숙제가 있는것도 아닌데 ㅋㅋ

그리고 엘리스 타포린백 사은품으로 선택했는데
맘에 쏙 듭니다.
요런 계절에 소풍갈때 혹은 물놀이갈때,
아니면 마트갈때 아주 유용한 백이거든요!
칼라도 다지인도 좋네여!^^

어제부터 날이 급 더워지는듯!
갑작스런 더위에 지치지 마시고 화이팅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