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딸아이가 이석원의 책이 좋다고 해서
읽은 적이 있어요.
글도 쓰고 노래도 하는 그런 사람이라구요.
보통의 존재보다 저는 언제 들어도 좋은 말>을 읽었는데
평이한듯한 그의 문장에서 재미와 위로를 받았던거 같아요.
이번엔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해요.
그런데 책 선물이 밤 포스트잇!
넘나 귀여운걸요!^ㅋㅋ

책소개>>>
2009년 출간 이래 9년간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며 우리나라 에세이의 새로운 전범이 되어버린 산문집 <보통의 존재>. 이후 2015년 허구와 사실의 경계를 절묘히 넘나드는 이야기 산문집 <언제 들어도 좋은 말>로 또 한번 독자 대중들에게 커다란 사랑을 받은 이석원이 3년 만에 새 산문집으로 돌아왔다.

이번 산문집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에서는 삶과 죽음, 영원한 이별 등 삶의 거대한 주제들보다는 보다 작고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고 싶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왜냐하면 스쳐가는 사소한 순간들에 생의 더 큰 진실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마치 사진을 찍듯 일상을 단면 단면 포착하여 써내려간 글들은 모두 8부로 구성되어 펼쳐지며, 이를 통해 각기 다른 색깔을 지닌 여덟 권의 에세이를 만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