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달 - 제25회 시바타 렌자부로상 수상작 사건 3부작
가쿠타 미츠요 지음, 권남희 옮김 / 예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억엔을 횡령한 주부 리카가 태국으로 도피한 상황부터 이야기가 시작되어
어떻게 왜 평범한 주부였던 리카가 횡령을 하게 되었는지 과거로 돌아가 보여줍니다.
리카의 이야기와 함께
리카의 고교 동창인 친구
사회생활하며 만난 친구
잠깐 사귀었던 전 남친의 이야기와
그들이 본 리카의 이야기도 나옵니다.

돈과 돈에 얽힌 욕망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사회파 소설이라기 보다 - 사회문제가 원인을 제공했다기 보다
개인의 욕망과 내면에 집중한 작품입니다.

남보다 딱히 더 올곧지도 그렇다고 덜하지도 않은 평범한 리카의 삶과 내면에 일어난 작은 균열을 시작으로
걷잡을 수 없이 윤리의식이 무너져가는데 섬뜩합니다.
돈을 펑펑 쓰는 순간은 행복했는지, 
돈에 자유롭기 위해 돈을 아끼는 순간은 행복했는지 묻게 만듭니다.
실화라는데 더욱 놀랍고 이런 횡령이 한두 번 있었던 일도 아니라는데서 더욱 놀랍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 돈이 무서워진다는데 것보단 만화 사채꾼 우시지마 읽으면 직빵임.. ㅋㅋㅋ

여성의 내면 심리에 공감 못하실 분도 계실 듯...
사실 저도 딱히 공감했던 건 아닙니다만...

공감순으로 세워보자면...
애가 있는 기혼여성>애가 없는 기혼여성>미혼여성>애가 있는 기혼남성> 애가 없는 기혼남성>미혼남성 순이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애가 있든 없든 기혼남성!!이라면 읽어보시면 아내의 심리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거라고 봅니다. 
대화나 상황이 매우 일본적인 게 좀 있습니다.
그리고 시대가 2000년 이전이라는 것도 감안하셔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othgirl 2018-07-13 1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채꾼 우시지마 보다보면 일단 빚지고 살 정도는 되지말자 싶지요 ㅋㅋ
이 책도 재밌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