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너에게 무슨 말이든 하면 '나는 네 말을 믿어.'라고 말해."...본문중]

의심이 많았던 작가의 어릴적 어머니가 이렇게 말해보라고 했던 부분이다.

아이들에게 꼭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의심하기보다는 나는 네말을 믿어라는 믿음을 준다면 친구의 마음도 든든하고 믿어줄 수 있는 내편이 생겼다라는 안도감도 생길것이다.


[솔직히 말해봐!]는 주인공 나름이의 일상에 관한 에피소드를 7가지나 담고 있다.

우리의 일상과도 비슷한 이야기들이 가득해서 웃음이 나왔다.


첫번째 이야기는 의심하는 엄마. 의심하는 아들의 이야기는 닭 뼈가 발견되면서 어느집에나 '혹시~~~'하는 일이 있었지 않나라는 의심을 하게 되는 이야기다.

두번째 이야기는 선생님, 진짜 믿어도 돼요?는 좋아하는 아이에게 민망한 모습을 보이게 되는게 아닌가 걱정이 가득한 짝사랑하는 남자의 아이의 마음을 담아냈다.

세번째 이야기는 분명 내 꺼라고!에는 같은 반 아이가 같은 색연필을 사용하면서 오해가 생기는 이야기다.

네번째 이야기는 왜 내가 싫은거지?는 같은반 친구인 가영이가 민수편을 들어주것이 서운한 나름이의 마음이 많이 담겨있다.

다섯번째, 여섯번째, 일곱번째 이야기는 나름이가 학교에서 어떠한 의심을 해서 어떤 오해가 생겼고, 그로인해 어떠한 마음에 상처를 받았고, 그로인한 교훈은 어떤건지 알게 되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책을 읽어보기를 권한다.

 

["아이, 참. 내가 머리에 침 바르고 옷으로 이 닦고 혀 닦은 거요. 그거 봤잖아요? 하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요. 머리에 까지집이 있는데 어떻게 해요?  그리고 입에서 냄새나는 거는 창피한 거 잖아요."......본문중]

나름이의 아침의 모습이였지만 그런 모습을 보이기 싫어하는 나름이의 마음이 이해가 간다.

좋아하는 아이에게 좋은 모습만 보이고 싶은건 누구나 같을 것 같다. 

요즘 아이들은 참 조숙하다.


["친구를 못살게 굴었으면 혼나야 해. 우리 엄마도 친구를 못살게 구는 애는 아주 나쁜 아이라고 했거든. 그런 아이랑은 놀지 말랬어."...본문중]

["나름이가 선생님 비밀을 지켜주면 선생님도 나름이 비밀을 절대 다른 사람에게 말하지 않을 거야."....본문중]

["무조건 의심하면 억울해요. 그리고 의심하고 나면 사과해야 해요. 저는 잘못하고 나서 사과하지 않는 사람은 딱 질색이에요."....본문중]

무조건 의심하고 본다면 우리모두가 믿지 못하는 사회가 될 것이다.

꼭 필요한 의문이란것은 있을 수 있지만 의심은 의문과 다르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

의심은 사람을 믿지 못하는 것이고, 의문은 어떤한 현상이나 상황에 왜 그럴까 합리적으로 질문을 하는 것을 말하는 것임을 아이들도 구분해서 알아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멘토] 딱 10분만 ...............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 있는 이야기

딱 10분만에는 5가지 이야기가 숨어 있다.
각 이야기마다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 숨어 있다.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 ? 두근두근 ~~

 


["집이 낡고 비좁아서 그렇지, 주인 할머니가 우리 아들 밥 챙겨 주는 게 어디냐! 아빠는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그럼, 그럼!".....본문중]
첫번째 이야기는 자라는 집이다.
싱글대디인 아빠와 지동이 그리고 집주인 할머니와의 이야기다.
돈 많이 벌어서 넓은 집으로 이사하는게 꿈은 아빠와 지동이이다. 하지만 매일 주인할머니 화분이나 깨먹고 혼나지만 화분을 계기로 친해졌다.
본문에서 인용한 이야기처럼 일하는 엄마로서 아이의 끼니가 가장 문제이다. 혹시나 밥은 못먹지는 않을까하는게 방학때 가장 큰 걱정이다.
그래서 누군가 아이의 밥만이라도 책임져 준다면 베리 땡큐 아주 감사하다.

["내가 알아서 10분씩 가져가니까 네가 할 일은 없어. 어쩌다 터무니 없이 시간이 부족할 때가 있을 거야. 아무리 서둘러도 10분씩 늦거나 눈 깜짝할 사이에 10분이 지나 버렸거나. 그럴땐 시간을 갚느라 그러거니까 너무 놀라지마. 정말 미안하다."...본문중]
두번째 이야기는 제목과 같은 딱 10분만이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쉽게 쓸 수도 있지만 아쉬워할 때도 아주 많은 10분에 관한 이야기다.
주인공 무원이는 매일 10분씩 시간을 저금을 했다.  시간 요정이 다른 곳에 그 10분을 써도 된다고 했는데
무원이는 어디에 시간을 썼을까?
현실에서도 있었으면 하는 이야기다. 매일 십분씩 저금을 해서 어디에 한꺼번에 쓴다면 어디에 쓸까 .... 괜시리 고민했다...

["언니는 내가 콩이 보는 걸 엄청 시러한다. 언니가 콩이를 보면서 빨리 강아지 꽁지를 까먹으면 좋겠다. 그러면 언니가 나한테 친절해질지도 모른다....본문중"]
세번째 이야기는 콩이 관찰일기다.
재혼가정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주인공 수연이는 동생 지수를 싫어한다. 그래서 관찰일기의 주제인 콩을 심고 관찰하는데, 동생 지수가 보는것도 싫어한다. 이 둘이 친해질 수 있을까?

네번째 이야기는 짝짝이 축구화이다.
다섯번째 이야기는 백건수가 뿅!이다.
다른 이야기들처럼 우리 주변에 비슷한 상황에 놓인 친구들도 있을 것이고 이런 일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번정도는 상상해 볼만한 소재이다.
아 ! 나에게도 이런 일이 생기다니 라며 좋아할 수도 있고, 왜 이런일이 생겼을까 의문을 품을 수도 있을 것이다.
내가 만약에 이런 상황이라면 어떨까라며 ..... 입장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10분만을 읽고 김양이가 쓴 독서록이다.

10분은 삶의 행복이라는 만화도 그렸다.
만화의 배경도 설명해 놓았다 : 하진이는 할 일이 많다.  그렇다보니 친구들과 놀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10분요정 덕문에 하루 10분이라는 시간이 있다라는 내용이다.

김양이의 놀시간이 부족한가? ..... 의문이 들었다.
놀시간을 많이 주고 싶은데....... 왠지 안타깝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중! 종이접기 놀이터 : 비행기 접기 아티비티 (Art + Activity)
알리스 드 파주 지음, 장 가브리엘 조즈 그림, 최정수 옮김 / 보림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쉽고 재미있고 다양한 비행기를 접을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림] 비행기 접기 .....집중!! 종이접기 놀이터

내가 알고 있는 비행기 접기는 딱 하나다.
어릴적에 접어서 놀던, 이면지에 곱게 접어서 나무 위에 올라가서 바람이 불 때를 기다려서 날린 종이 비행기
동요중에서도 .....색종이를 곱게 접어서 하늘 높이 날린다
그러고 놀 때가 있었다.

요즘 아이들은 이런 즐거움을 알까????
초등학교 방과후 수업이나 방학 특강으로 하는 종이접기 교실도 참 많기는 하다.
하지만 이렇게 이쁜 비행기를 찾아 볼 수 있을까??? 물어본다.

 

 


10가지의 비행기 접기가 소개되어 있다.
하나 하나 쉽게 쉽게 접는 방법이 소개 되어 있다.
그리고 이 책의 핵심 포인트는 너무 너무 너무나 이쁜 색종이가 68장이나 있다는 것이다.

2017년 볼로냐국제아동조서전 (올해 최고의 출판사)상 수상을 하기도 했다.
색종이의 디자인면에서는 아주 우수하다.
크기도 큼직하다.
향기도 났으면 더 좋을것 같다는 작은 바램도 꿈꾸어 본다.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로서 가격을 안 볼 수 없겠다. 역시나 약간 사악한 가격이다.
조금만 더 더더 착한 가격이였다면 더 이뻤을 것이다.

 

 


김양과 김군이 좋아하는 색종이를 골라서 좋아하는 모양의 비행기를 접기 시작했다.
후다닥 접더니 누구게 더 멀리 날아가나~~~~~
비행 시합을 시작해 보기도 했다.

좋아하는 것을 골라서 접는 재미가 쑥쑥 커지진다.

신난다. 신나~~~~

예상하는데 방학때 집에 한가득 종이 비행기가 날아다닐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아이들은 좋고 엄마는 좋지는 않겠지만, 아이들이 신나는 일이 제일 행복한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오늘도 행복한 일만 가득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중! 종이접기 놀이터 : 동물 접기 아티비티 (Art + Activity)
알리스 드 파주 지음, 장 가브리엘 조즈 그림, 최정수 옮김 / 보림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렵지 않고 재미있게 종이접기를 접할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