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항해 The Collection 16
로베르토 인노첸티 지음, 김영선 옮김 / 보림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긴 여운이 남는 책이다. 이런 책을 만나서 감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림] 끝없는 항해

어느 항해사의 일대기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한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 이러할 것 같다.
사실적인 그림과 함께 한장면 한장면에서 배와 항해사의 일대기를 보면서 역사의 한면도 본것 같다.
.
.
.
긴 여운을 남기는 책이다.
.
.
.
감동이다.

["이 배는 나의 배입니다. 가라앉고 있어요. 우리는 세계 곳곳을 누볐지요.  이 오랜 친구와 나 둘이서.".......본문중]
가장 앞장에서 가장 먼저 우리가 보게 되는 한장이다.
현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침몰해가는 배. 함께 했지만 더 이상 같이 할 수 없는 배. 친구, 함께, 기쁨, 행복, 떠나다, 침몰, 가라앉다, 이별, 슬픔, 공유, 공감, 미안함...
한장면에서 너무 많은 감정을 읽었다.
감정이 없는 사물이지만 함께한 시간만큼 공유하고 공감하지 않지만 말하지 않지만 함께하는 것 자체가 모든 감정의 결정체일때가 있다.
내가 느끼는 이 한장면이 그러했다.
좋았다.라는 말 한마디가 모든것을 다 이해시켜준다면 ... 좋겠다. 

['선장은 배와 운명을 함께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여행만은 내가 배와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아요.  아직은 때가 아닙니다.....본문중]
두번째장에 나온 본문중 일부분이다.
첫장에서 나온 장면의 모든 감정을 다 담았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것은 선장이 느끼는 감정을 담았기 때문이다.
그후 선장의 일대기가 나온다.
바다를 동경했던 소년은 배를 만드는 모습을 지켜보기도 하고, 풋내기 선원이 되기 위해서 떠난다.
클레멘타인은 운명이였다. 많은 위험도 있고, 많은 항구도 다니고, 많은 여행을 했다.
그리고 방향기를 잡게 된 것이다. 항해사가 되고 선장이 된것이다.

["평화로웠던 바다는 전쟁터가 되었습니다.".....본문중]
바다가 요동치고 세계가 요동쳤다.  전쟁의 서막이 올랐고 화물선에서 전함이 되었다.
열대바다를 누비던 클레멘타인은 극지방도 가게 되었고, 몇년을 아니 몇십년을 후쩍 훌러갔다.

["우리는 세계 곳곳을 누볐어요. 클레멘타인과 나 둘이서. 우리가 함께한 마지막 항해도 시작은 여느 때와 다르지 않았어요."....본문중]

가장 뒷장에는 클레멘타인이라는 배에 대한 설명이 나와있다.
배의 구조나 크게에 대해서도 자세히 나와있다. 클레멘타인이 선장님과 함께 다닌 곳도 세계지도 곳곳에 나와있어서 어느나라에 어떤 작물들이 수출되는지 알 수 있다.

처음 아이들과 읽었을 때는 어려운 책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읽으면 읽을수록 여운이 길게 남는 책이다.
감동스럽다.라는 표현은 이 때 쓰는 표현일 것이다.
아이들이 읽는 동화책이라 그런 감정이 들 수 없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사람마다 느끼는게 틀리겠지만 난 그렇게 느꼈다. 감동이다. 장면 하나 하나가 사실적이라서 더욱 와닿는게 많은것 같다.
이런 좋은책을 만들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

 

 

김양이의 책 광고 만들기 독서록이다.
큰 배 클레멘타인이라는 배 덕분에 큰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창비] 사랑이 훅!!

사랑은 같다.
어느 한순간에 찾아온다.
그 사랑이 어리거나 성숙하거나 다르게 느껴지는 사랑일지라도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올 수도 있고 제목처럼 어느 한순간에 심장이 쿵하는 소리가 나는 심쿵한 사랑이거나 사랑의 무게와 크기 그리고 사랑하는 순간순간은 사람마다 개인에 차가 있다.
읽으면서 어리다고 아이들의 사랑의 무게와 크기를 다르게 보지 말아야겠다고 느꼈다.

때론, 아이들의 사랑을 지켜보는 것도 아이들이나 부모로서의 큰 교훈을 주기도 한다라고 느꼈다.

단테 할아버지처럼 평생 한사람의 사랑을 꿈꾸는 박담, 항상 그 옆에서 형제처럼 붙어다니는 호태
공부 잘하고 반에서 반장이인 엄선정, 공부는 잘하지 않지만 농구를 잘하는 종수
호태를 좋아하는 신지은...

["내가 널 좋아하긴 하지만 한밤중에 네가 보고 싶어 미치겠고 하지는 않거든. 너희 엄마 아빠도 물론 널 사랑하겠지만 너만 생각하면 가슴이 막 뛰고 너를 못 보면 당장 죽을 것 같고 그러진 않을걸."......본문중]
['사귀는 사람끼리는 모든게 합동이어야 할까? 적어도 몇개가 합동이어야 할까? 합동이 아닌 것 때문에 서로를 싫어하는게 되지는 않을까?'...본문중]

아이들의 사랑은 어떨까? 요즘 아이들의 사랑은 우리때와 다를까라는 생각으로 보게 된 것 같다.
사랑하는 방식은 저마다 다르다.
항상 같이 하고픈 것은 같다. 요즘 아이들이 조숙해서 그런지 초등학교 고학년때의 감성인데, 우리 시대의 중학교때의 이야기인 것 같았다.
그래서 다시금 느꼈다. 요즘 아이들이 빠르긴하구나!
담이와 호태가 가지는 함께 있는 것, 엄마한테 당당하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남친을 만들려고 노려하는 선정이, 선정이가 풀라는 문제집을 꼬박꼬박 푸는 종수의 숨은 노력, 호태가 너무 좋아서 담이가 미워지고 또 친구로서는 너무 좋아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지은이.
요즘 아이들의 사랑이야기....재미있었다. 우리때와 별단 다르지 않지만 아이들의 감성을 한번씩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절대 만지지 말라고해서 그러려고 했는데, 정신을 차리고 보면 어느새 손가락이 여드름 위에 있었다.  머리로는 '안돼'하고 생각하지만 손은 머리보다 휠씬 어리고 고집이 셌다.  결국 저 하고 싶은 대로 다 했다....본문중]
담이의 얼굴에 여름이 생겼는데 선정이가 약을 발라주면서 절대 만지지 말하고 했다. 하지만 손이 어느새 여드름 위에 가 있다는 걸 안 담이가 생각하는 말이다. 읽으면서 웃었고 ....손이라게 행동도 빠르고 고집도 있고 특히, 어리다는 말에 웃었다.
머리는 어른이고, 손은 아이같다는 저절로 하게 된다.

아이들의 사랑이라고 해서 참견하기보다는 한발 물러서서 봐주는 것도 좋을것 같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알아가는 것이 있을 것이다.

너무나 간단한 김양이의 독서록이다.
소개글 : 어린이들의 사랑이 현실적으로 나왔다.  그리고 담이, 호태, 지은, 선정이, 종수의 사랑
그림은 표지 그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암나무] 우주개발이 뭐예요.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떠나는 생각을 해보셨습니까?
아주 먼 미래에 우주에서 살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현재 우리에게는 극심한 환경변화나 악조건들이 많죠. 대안으로 우주개발은 어떻까라는 생각(상상)을 해 본 적은 없나?

만약 그렇게 된다면 우리가 어떤 대비와 마음가짐을 가져야 할까? 알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우주공간은 '우주 배경 복사'라는 전파로 가득 차 있어요.  이 전파는 온도가 영하 270도예요. ....생략......그래서 인간이 우주에 머물 수 있도록 시설을 만들기로 했지요.  바로 우주선과 국제 우주 정거장이에요. 우주선이나 국제 우주 정거장 내부는 지구와 온도, 압력이 비슷하고, 산소 공급 장치도 있어요. 국제 우주 정거장의 실내 온도는 22.2~25.5쯤으로 우주 비행사들이 가벼운 옷차림으로 생활 수 있을 정도예요."...........본문중]
 만약 우리가 우주에 살게 된다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비슷하게 우주는 그럼 어떨까도???? 상상하게 되거나 책을 찾아보거나 인터넷 검색을 해 볼 것이다.
우주에서 살게 되면 어떤 행성 혹은 어떤 곳에서 살게 되지? 당연한 질문일 것이고 당연한 생각들일 것이다.
이런 궁금증을 해결 해 준다.

[ "2009년부터 국제 우주 정거장에 태양 전지판을 설치했어요.  태양 전지판은 길이73cm, 너비 11m, 넓이2500m2 예요. 태양전지판에는 262400개의 태양 전지가 있고, 이를 통해 태양 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꿔요.  태양 전지판은 110kw까지 전력을 생산하는데, 이는 약 55채의 집을 밝힐 수 있는 양이랍니다."....본문중]
우주에서 에너지는 어떻게 얻을수 있지? 지구에서 준 연료등은 얼마되지 않을텐데?
이것 역시 금새 해결되었다. 우리가 알고 싶어하는 우주에 대한 질문들을 미리 예상을 했던것이 아닐까? 우주 정거장에서는 태양전지판으로 에너지를 얻는다.

["우주 비행사는 국제 우주 정거장 시간으로 아침 6시 30분쯤 일어나 밤 9시 30분쯤 잠자리에 들어요. 아침 8시쯤 업무를 시작하고, 점심시간 전까지 2시간 정도 운동을 해요.  운동 후에는 점심 식사를 하고, 다시 오후 일정을 시작해요.  오후 시간은 과학 실험, 장비교체등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며 보내지요."...........본문중]
우주 비행사가 되기도 힘들지만 되고 나서의 생활은 어떨지도 궁금했다.
우주 비행사가 되면 우주만 바라보거나 하지 않을까라는 상상을 해보았는데 아니였다.
많은 영화에서 나오는 그런 낭만적인 것은 없지. 우주 비행사의 일상은 바쁘다. 인상깊은 것은 과학 실험을 한다는 것이다.
우주에서 우리가 필요로 하는 정보등이 많은 실험이 여기에서 이루어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아직도 우주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미지의 공간이고, 알려고 노력하는 곳이기도 하다.
우주에 대한 많은 질문들에게 속시원하게 해답을 줄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탐험하고 실험하고 그것을 토대로 더 많은 우주 대한 궁금증이 하나씩 해소되어 가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질문과 상상력을 발휘해서 우주에 대해 알아보자.


김군이의 독서록이다. 초1의 독서록입니다.
"나는 군대나 우주는 가기 싫다. 그리고 우리나라사람이 우주비행 사라지는게 너무 싫다."
읽으면서 으이구! 하고 웃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여름
신혜원 지음 / 보림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근한 여름의 한때를 보는 것같아서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