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죠시즈 女子ーズ, Joshizu, 2014

감독 후쿠다 유이치

출연 키리타니 미레이후지이 미나타카하타 미츠키 등

등급 : ?

작성 : 2019.07.31.

  

이 작품은 현재의 사회에 어떻게 받아들여 질것인가?”

-즉흥 감상-

  

  영화는 우주를 건너 푸른 행성 지구에서 괴인 무리에게 잡혀있는 박사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 위기의 순간 전투복을 입은 네 여인이 등장해 적을 제압하려고 하는데요괴인에게 자신들을 소개하려던 것도 잠시한 명이 오지 않았다는 사실에 다 함께 당황합니다그리고 어떻게 그 전대가 만들어지게 되었는지를 보여주고자 1달 전으로 시간을 돌리는데…….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제목의 의미가 궁금하다구요원제목을 보면 女子ーズ라고 되어 있습니다. ‘女子는 여자를 의미하고, ‘는 가타가나로 되어 있으니 영어의 ‘s’를 표시한 것으로 보이는데요이런 점을 참고하여 직역하면 여자들이 됩니다.

  

  그러고 보니 간혹 전대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그게 무슨 말이냐구요일단 한자로는 戦隊라고 쓰고, ‘싸울 전’, ‘대 대라고 풀이합니다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걸로는 파워레인저 시리즈를 예로 들 수 있겠는데요기본적으로 다섯 명이 하나의 모임으로 이뤄진 특촬물이 되겠습니다그리고 특촬물은으흠이밖에도 다양한 궁금증은 따러 찾아보실 것을 권하는데요제가 이 지면을 통해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인터넷에 정리가 잘 된 기록이 있습니다.

  

  여성으로만 이뤄진 전대물이라면므흣한 그런 장면으로 가득한 19금 영화냐구요으흠이번 작품은 그런 기대(?)를 전혀 충족시켜드리지 못할 것 같습니다오히려 사회생활에 찌든 여성들이 등장해 괴인들을 당황하게 만드는 내용이었는데요그런 그녀들이 선택되었는지에 대한 이유도 다소 황당했습니다하지만 여기서 그것까지 적어버리면 어쩌면 있을지도 모를 작은 재미를 뺏어버리는 결과로 이어질 것 같으니궁금한 분은 작품을 통해 진실을 확인해주셨으면 하는군요.

  

  즉흥 감상은 어떤 의미냐구요처음 이 작품을 봤을 때만 해도 황당했습니다사회에서 여자들이라는 수식어와 함께하는 사회적 편견을 보고 있으면 짜증이 났었는데영화에서는 대놓고 선입견으로 도배를 하고 있었기 때문인데요그렇지 않아도 페미니즘이 뜨거운 감자인 요즘이 작품은 과연 어떤 사회적 이슈에서 어떤 위치에 있을지 궁금하다는 생각을 적어본 젓입니다.

  

  이미 감독 이름에서부터 이 작품은 아무도 신경 쓰지 않을 거라구요왜죠이미 그가 남겨놓은 흔적들만 봐도 알 수 있다구요으흠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감독이 지금까지 만든 작품을 확인해보니 확실히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작품들이 보였는데요그중에서 영화 변태 가면 HK 変態仮面 시리즈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 할 말이 있을까 궁금해집니다크핫핫핫핫!!

  

  일드 용사 요시히코와 마왕의 성 勇者ヨシヒコと魔王, 2011’과 같은 명작이 있는 감독님을 그런 식으로 취급하는 절 정의의 이름으로 용서할 수 없다구요으흠그렇군요알겠습니다다소 취향에 맞지 않는 작품을 계속해서 만드는 감독이라지만분명 다른 사람이 시도하지 않는 다양한 실험을 하고 있다고 받아들였는데요그중에서도 이번 작품을다른 분들은 어떻게 감상하셨을지 궁금합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그나저나 감독님제가 재미있게 본 작품을 리메이크해서 첫 키스만 50번째 50回目のファーストキス, 50 First Kisses, 2018’를 만들었다고 하던데잘 하셨겠죠?


TEXT No. 3225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타임 랩스
브래들리 킹 감독, 매트 오 리어리 외 출연 / 하은미디어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타임 랩스 Time Lapse, 2014

감독 브래들리 킹

출연 다니엘 파나베이커맷 오리어리조지 핀 등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작성 : 2019.07.30.

  

욕심을 내려놓으시게.

인과율의 법칙 앞에서,”

-즉흥 감상-

  

  영화는 소용돌이치듯 계속해서 돌고 있는 검붉은 화면은 잠시사실은 물감을 섞는 중임을 밝히며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 건물을 관리하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청년과 함께 살고 있는 두 동거인에게 이야기의 바통을 넘기는데요어느 날부터인가 모습을 보이지 않는 맞은 편 노교수의 집을 방문한 그들은내일을 찍는 사진기를 발견하고 충격을 받게 되는데…….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여자주인공의 모습이 어딘가 낯익은데그 이유를 알려 달라구요개인적으로는 미드 플래시 The Flas 시리즈에서 캐이틀린 스노우를 연기한 배우로 각인되어있습니다본명은 다니엘 파나베이커라고 하는데요이밖에도 다양한 작품에 등장했다고 하는데질문자분은 또 어떤 작품에서 그녀를 만났을지 궁금해집니다.

  

  내일을 찍는 사진기가 있다면 그거야말로 로또 아니냐구요그러게 말입니다하지만 시간과 관련된 SF를 보신 분들이라면 패러독스와 고정된 시간 축’ 등 다양한 설정을 접하셨을 것인데요주인공들도 처음에는 내일을 미리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확천금을 얻을 수 있었지만점점 예상을 벗어난 미래가 펼쳐짐에 긴장을 하게 되는데요교수님이 시체로 발견된 것처럼그들 또한 예정된 미래를 지켜내지 못할 것을 두려워해 사진에 찍히는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노력합니다하지만 그걸 알고 있다고 해도 그것을 재현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는데요과연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는 작품을 통해 확인해주셨으면 합니다.

  

  다음 날을 미리 알 수 있는 만큼그대로 따라 하면 그만인데 뭐가 걱정이냐구요그렇지요하지만 말입니다내일의 사진 속에 자신이 죽임을 당하는 장면이 담긴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죽지 않기 위해 그런 상황을 피하는 게 기본 아니냐구요만일 그렇게 된다면 당신은 고정된 시간 축에서 벗어나기에 시간의 역사에서 삭제되거나, ‘시간의 관성에 의해 어떻게든 사진 속의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피할 수 없다는 것이 시간여행을 다룬 작품에서 암묵적인 약속으로 자리 잡고 있는데요이번 작품의 주인공들은 내일의 사진을 통해 천국과 지옥을 오가게 되었다고만 적어봅니다.

  

  그건 그렇고 ‘Time Lapse’가 무슨 말이냐구요사전의 내용을 옮겨보면 미속촬영간헐 촬영완속 촬영이라고도 한다미리 예정된 일정한 간격에 따라 한 번에 한 프레임씩 촬영함으로써 눈에 띄지 않을 만큼 긴 지속시간을 건너뛰면서 일련의 진행 과정을 촬영하는 방법이다.’라고 하는데요간혹 카메라의 앵글은 그대로인데 화면이 빠르게 흘러가는 영상을 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개인적으로도 뭔가를 만드는 장면을 오랜 시간 촬영해 10분 안으로 빨리 감는 영상을 만들곤 하는데요이번 작품에서는으흠글쎄요내용만 보면 차라리 ‘Time Trap’라고 하는 것이 더 좋았지 않나 하는데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위의 즉흥 감상에는 반대한다구요해석의 여지가 없진 않지만개인적으로도 운명은 개척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다만삶이라는 것이 탄생에서 죽음으로 이어진다는 거시적 관점에서의 내려놓음을 말하고 싶었는데요전체인생으로 보면 찰나의 행복을 위해 케첩파티가 발생하는 이야기를 보고 있자니너무 안타까워서 적어본 즉흥 감상이었습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다음 감상문을 맞추는 분께소리 없는 박수를 보내드릴까 합니다크핫핫핫핫!!


TEXT No. 3224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Strangers On Train (열차 안의 낯선 자들)(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Warner Home Video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열차 안의 낯선 자들 Strangers On A Train, 1951

원작 패트리셔 하이스미드-소설 낯선 승객 Strangers on a Train, 1950’

감독 알프레드 히치콕

출연 팔리 그레인저루스 로먼로버트 워커 등

등급 : 12세 관람가

작성 : 2019.07.30.

  

세상이 넓은 만큼 이상한 사람도 많은 법이었으니.”

-즉흥 감상-

  

  영화는 기차에서 우연히 만나 식사와 대화를 함께 하게 된 두 남자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런데 그중 한사람이 아버지를 죽이고 싶다며다른 사람에게 당신은 누굴 죽이고 싶은지 물어보는데요그런 대화를 하기 싫다며 대화를 거절하지만완벽한 살인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 사람은 입을 다물 줄 모릅니다그리고 교환 살인을 제안한 이가 결국 상대방의 골치 아픈 문제를 해결하고이번에는 당신 차례라고 하는데…….

  

  교환 살인에 대한 이야기를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답을 줄 수 있겠냐구요저도 막연하게 미드 ‘CSI 시리스에서 봤다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지식in에 어떤 분이 답을 달아주셨는데요. ‘CSI 시즌 에피소드 19 : 심야영화 A Night at the Movies’에서 그런 내용을 다뤘다고 합니다그밖에도 탐정물이나 형사물에서 심심찮게 사용되는 트릭인 만큼그밖에도 다양한 작품에서 다뤄지지 않았을까 하는데요혹시 질문하신 분이 다른 작품에서 이런 설정을 만난 게 생각나셨다면나중에 따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영화는 재미있었냐구요그저 저의 현실에 저런 정신 나간 사람이 없다는 사실에 안도감을 느낄 뿐이었습니다분명 싫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그것을 긍정의 표현으로 받아들여 결국 일을 벌이고나만 당할 수 없다면서 죄를 덮어씌우는 모습이 무서웠는데요혹시 가까이에 저런 사람이 있어 알게 모르게 피해를 입은 분이 없기를 바랍니다.

  

  즉흥 감상은 어떤 의미냐구요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의 세상은 크기가 어느 정도일까요그것은 살아온 기간 동안 경험하고 만난 사람들만큼 상대적인 크기와 넓이를 자랑할 것이라 생각합니다그리고 외모와 성격은 달라도 사람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서로 비슷한 존재라는 것을 느끼곤 했을 건데요그럼에도 간혹 상식을 벗어난 이상한 사람을 만나곤 합니다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유명한 만큼 인생의 짐을 안고 살아가는 이에게 그런 사람이 나타났는데요과연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서는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이런 옛날 영화는 어떻게 알고 보는 거냐구요개인적으로는 형사물과 추리물을 즐기는 지인이 있기 때문에 이런 설정의 원형은 이 작품에서 시작되었어!’라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 편입니다그러다 우연히 유튜브에서 작품을 발견하면 한 번씩 만나는데요. ‘가스라이팅의 원형이라 하기에 가스등 Gaslight, 1944’을 만난 것처럼이번 작품 또한 교환 살인의 원형이라 하기에 만나본 것이라 적어보는데요기대한 것보다 재미있었으니지인분이 다음에는 또 어떤 작품을 추천해주실지 궁금해집니다.

  

  이 영화도 원작이 있었냐구요그렇다고 합니다국내에서 번역 출판되어 있으니기회가 되는대로 한번 만나볼까 하는데요가까이에 있는 도서관에는 없다고 하니희망도서로 신청을 해봐야겠습니다원작 자체가 인상적이었으니 알프레드 히치콕같은 유명한 감독이 이듬해에 영화로 만들었을 것이라 생각하는데요혹시 책으로 먼저 만나보신 분이 있다면스포일러는 빼고 감상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 중 어떤 설정의 원형에 해당하는 작품을 알고 있는 분이 있다면살짝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TEXT No. 3223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튜브, 힘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해 카카오프렌즈 시리즈
하상욱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튜브힘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해, 2019

지음 하상욱

펴냄 : arte(아르테)

작성 : 2019.07.29.

  

힘든 일인지 알아그건 정말 힘든 일이니까.”

-즉흥 감상-

  

  민트 빛 바탕에 헤드폰을 끼고 공중부양을 하고 있는 오리가 그려진 표지를 살짝 넘겨봅니다그러자 지은이와 글의 분위기를 함께 맞출 튜브의 짧은 소개로 시작의 장이 열리는데요. ‘싫다면 싫은 겁니다’, ‘끝까지 참으면 참다가 끝나요’, ‘위로해달라고 한 적 없는데?’, ‘이번 인생 반품할게요’, ‘힘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해’, ‘미친 오리는 어디든 갈 수 있다라는 제목으로 생각의 시간을 선물하고 있었는데…….

  

  ‘하상욱이라면 시인’ 아니냐구요맞습니다하지만 그동안 이름만 들었을 뿐 책으로 만난 것은 처음인데요분명 지은이의 책을 손으로 만져보기까지 했었는데스쳐 지나간 인연이었는지 감상문이 보이지 않아 당황했습니다아무튼하상욱 님반갑습니다.

  

  하상욱 님이 튜브의 매력을 얼마나 잘 전달했을지 궁금하다구요글쎄요개인적으로는 기대했던 것보다 포스가 살짝 부족한 기분이 들었습니다그동안 튜브라고 하면 제대로 뚜껑 열릴 줄 아는 오리라는 인식이 있었는데요이번 책에서는 녹색 피부로 변하는 관점에 대해서는 표현이 적었지 않았나 싶습니다오히려 내면으로만 폭발할 뿐겉으로는 어떻게든 평범하게 넘어가는 기분으로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만나셨을지 궁금해집니다.

  

  지은이의 글에 가장 어울리는 캐릭터는 누구라고 생각하냐구요개인적으로는 무지’ 아니면 제이지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하는데요이미 튜브와 함께 책을 내셨으니이번에는 미친 오리’ 버전으로 한 권 더 만들어보시는 건 어떨까 합니다튜브는 사실 두 얼굴의 오리니까 말이지요크핫핫핫핫!!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다음 타자는 누구냐구요지은이가 누가 될지 모르겠지만캐릭터는 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지금까지는 부록처럼 함께하고 있는 카카오프렌즈 소개의 순서대로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인데요혹시 이 분야의 종사자 중에 내부정보를 흘려주실 분이 있다면감사하겠습니다.

  

  책은 재미있었냐구요표시된 것만 249쪽으로여백의 미를 자랑하는 튜브의 일상과 함께 말장난이 아닐까 싶은 짧은 글로 가득해서인지빛의 속도로 읽어볼 수 있었습니다특히 화장실에서 힘주며 읽기 딱 좋다는 기분이었는데요전체가 죽이어지는 글이 아니다 보니휘리릭 넘기다가 멈춰도 사색의 시간을 가져볼 수 있을 것이라 감히 장담해봅니다다시 적어재미있었습니다.

  

  가장 좋았던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을 하나씩 뽑아달라구요전부 다 마음에 들어서 하나를 고를 수 없습니다하지만 마음에 안 들었던 부분은 한 가지 있는데요바로 본문 중에 질문과 답변에 해당하는 부분이 있었고거기에 작가님의 이름이 언급되는 순간 집중이 흐트러졌습니다개인적으로 카카오프렌즈 시리즈로 만들어지는 책인 만큼캐릭터에 집중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요튜브를 통해 삶을 되돌아보다가 작가분의 이름이 갑자기 나오자깜짝깜짝 놀랐습니다아무튼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은 어떤 점이 마음에 들었을지 궁금해지는군요.

  

  그럼, ‘카카오프렌즈 시리즈로 또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기대를 해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해가 나오다가도 비가 내리고상쾌하기보다는 꿉꿉하게 더운 요즘민트 빛 튜브 책과 함께 더위를 이겨보시는 건 어떨까 합니다괜히 혼자서 뚜껑 열리기 전에 말이지요크핫핫핫핫!!


TEXT No. 3222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썸씽 인 더 워터
캐서린 스테드먼 지음, 전행선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썸씽 인 더 워터 Something in the Water, 2018

지음 캐서린 스테드먼

옮김 전행선

펴냄 : arte(아르테)

작성 : 2019.07.28.

  

당신의 선택은 무엇입니까?”

-즉흥 감상-

  

  일렁이는 수면 아래로 수영중인 여인이 그려진 표지를 살짝 넘겨봅니다그러자 책날개에 지은이와 옮긴이에 대한 짧은 소개는 잠시열심히 땅을 파고 있는 여인의 독백으로 시작의 장이 열리는데요사람을 묻을 정도로 땅을 파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가에 대한 설명에 이어이 모든 일이 일어난 이유에 대해 말하겠다며 시간을 3달 전으로 돌리는군요그리고는 사랑하는 남자와 만나 결혼한 다음신혼여행지에서 무엇인가를 발견했음을 밝히는데…….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지은이가 영화 어바웃 타임 About Time, 2013’에 출연한 배우라고 표시되어 있던데검색해봐서는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 그 이유가 궁금하다구요외국어를 한글로 변환하는 과정에서 미묘한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물론 외래어 표기법이 있긴 하지만그것은 하나의 지침일 뿐인데요. N포털에서는 캐서린 스테드맨’, D포털에서는 캐서린 스테드만으로 표기되어있음을 확인해볼 수 있었습니다.

  

  제목이 썸씽 인 더 워터라면공포 소설이냐구요아닙니다저도 처음에는 심해의 괴물을 만나 살아남기 위한 주인공의 투쟁을 소설로 만나는 줄 알고 기대를 했었는데요이 작품은 스릴러입니다그렇다고 최근에 읽은 소설 비하인드 도어 Behind Closed Doors, 2016’나 영화 가스등 Gaslight, 1944’처럼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스스로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를 중심으로 하는 이야기가 아니니제법 편하게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 적어보는군요.

  

  도대체 물 안에 뭐가 있었던 거냐구요이 모든 상황이 발생하게 된 원인이기에 스포일러를 할 수 없는 점 양해 바랍니다하지만 직접적인 묘사가 없었고갈등의 중심에서 왜 자꾸 멀어지는 것인지 의문이었는데요어쩌면 정말 중요한 걸 일부러 멀리 떨어뜨린 다음 그것이 점점 위협적으로 다가오는 장치를 위한 것인가도 싶었지만딱히 그렇지도 않았습니다하지만 이건 개인적인 생각이니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받아들이셨을지 궁금해지는군요.

  

  책 띠를 보면 리즈 위더스푼 영화화 확정!’이라는 내용이 보이는데그녀가 감독을 한다는 건지 아니면 출연을 한다는 것인지 궁금하다구요이 부분은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답을 만나봐야 할 것 같습니다당장 IMDb에서 ‘Something in the Water’를 검색해도 이 작품과는 전혀 상관없는 단편 영화에 대한 소개만 보일 뿐인데요한편 리즈 위더스푼은 연기자인 동시에 제작자이기도 하다는데혹시 이 부분에 대해 정보를 잡고 있는 분이 있다면 살짝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책은 재미있었냐구요표시된 것만 499쪽으로 두툼했지만생각보다 빨리 마침표를 확인해볼 수 있었습니다참고로 저는 독서 속도가 느린 편이라 음미하며 읽는 편인데요그럼에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는 건다른 분들께도 비슷하게 적용되지 않을까 싶습니다개인적으로는 여럿에게 이야기의 바통을 넘기지도 않고심각한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상황을 받아들이는 데 그리 어렵지 않아서였지 않을까 하는데요사실 B. A. 패리스의 소설 비하인드 도어와 비슷한 이야기를 기대했다는 건 비밀입니다크핫핫핫핫!!

  

  그럼지은이의 두 번째 이야기인 미스터 노바디 Mr. Nobody, 2020’도 기대 중이라는 것을 마지막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개인적으로는 이번 작품에서 남다른 카리스마를 보여준 에디 비숍의 이야기가 준비되어있기를 바라봅니다.


TEXT No. 3221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