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블랙 팬서 Black Panther, 2018

감독 라이언 쿠글러

출연 채드윅 보스만 등

등급 : 12세 관람가

작성 : 2018.04.23.

  

그래서 최빈국에서는 뭘 해줄 수 있다는 겁니까?”

-즉흥 감상-

  

  작품은 밤하늘의 별과 함께 와칸다 왕국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남자의 목소리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는 ‘1992년 캘리포니아의 어느 아파트에서 있었던 일은 살짝, ‘현재로 시간을 돌리는 이야기는 영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Captain America: Civil War, 2016’에서 사망한 와칸다 국왕의 소식을 알리는데요왕을 잃었다는 슬픔도 잠시전통에 따라 새로운 왕이 선출 됩니다하지만 기록에도 없는 외부인이 나타나 자신도 자격이 있다며 왕위에 도전하는데…….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Avengers: Infinity War, 2018’의 개봉을 앞두고문득 영화 블랙 팬서를 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그래서 유료로 다운이 가능할까 싶어 찾아보았지만 아직 서비스가 열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요그렇다고 다른 건 다 만나고 하나만 빼먹기도 그래서 나중을 기약하려던 순간아직 상영관이 있다는 사실에 영화관을 방문했습니다그리고 그동안 들어왔던 다양한 소문들을 잠시 밀어두고 감상에 임했는데요~ 2시간이 넘는 상영시간 차고 나름 괜찮았습니다.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쿠키영상이 궁금하다구요한 가지는 와칸다 왕국의 자원과 기술력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하는 것이고또 한 가지는 버키의 복귀를 알리는 장면인데요그 두 장면이 앞으로의 이야기에 어떤 것을 암시하는 것인지는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확인해볼까 합니다.

  

  그러면 즉흥 감상은 무슨 의미냐구요그건 사실 첫 번째 쿠키영상을 보며 생각난 것을 적은 것인데요그동안 전 세계적으로 가장 못사는 나라인 와칸다에서 자신들의 자원과 기술력을 공개하자 한 사람이 저런 질문을 했었습니다영화의 내용에서 그동안 폐쇄적으로 운영된 국가여서 그렇다고는 하지만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도 이런 현상이 일반적일 것이라 생각하는데요아무리 정보통신의 발전으로 인해 세계가 좁아지고 있다고 말해도선입견과 정보통제가 불러일으키는 오해를 재미있게 표현한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뭔가 다른 작품이 떠올랐는데 그게 뭔지 명확하지가 않다구요이 부분은 사람마다 살아온 환경이 다르다보니 명확한 답을 드릴수가 없습니다아무튼 개인적으로는 애니메이션 라이온 킹 The Lion King, 1994’이 자꾸 떠올랐습니다배경이 아프리카여서일까요아니면 왕위계승과 관련된 내란 때문이었을까요그것도 아니라면 팬서나 라이온이나 네발달린 짐승이었기 때문이었을까요혹시 이 부분에 대해 멋진 해석해주실 분 있으시면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시길 바랍니다.

  

  ‘부산에서의 장면은 괴상한 사투리로 말이 많던데 제가 보기에는 어땠냐구요제가 본 건 일종의 더빙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예전에 그 부분만 유튜브에서 봤을 때는 도대체 무슨 소린지 알아들을 수가 없었지만이번에는 약간 어색하지만 알아들을 수는 있었는데요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받아들이셨을지 궁금해집니다.

  

  그럼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를 기다려본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전반적인 분위기가 유치하고 또 어수선하긴 했지만개인적으로 퍼스트 어벤져 Captain America: The First Avenger, 2011’보다는 괜찮았다고만 적어봅니다그리고 이번 작품에서의 스탠 리’ 옹은 부산에서 티찰라의 판돈을 잠시 맡아두겠다는 인물로 깜짝 등장했다고만 적어보는군요크핫핫핫핫핫!!

  

주인공보다 킬 몽거가 왜 더 멋있게 느껴지는 걸까요?


TEXT No. 2979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8-04-23 15: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킬몽거 짱이었습니다.

서구식 아프리카에 대한 오리엔탈리즘
이라고나 할까요?

인식의 전환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건 아닐테지만 말이죠.

무한오타 2018-04-28 14:02   좋아요 0 | URL
파고들어가면 이상한 영화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습니다^^
 

제목 콰이어트 플레이스 A Quiet Place, 2018

감독 존 크래신스키

출연 에밀리 블런트존 크래신스키노아 주프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18.04.17.

  

소재는 이미 익숙하였지만느낌은 전혀 새로웠다.

왜죠?”

-즉흥 감상-

  

  작품은 ‘89일 후라는 안내와 함께 폐허가 되어있는 가게 안을 돌아다니는 사람들로 시작의 문을 여는데요그들이 가족이라는 것은 살짝필요한 것을 챙겨 집으로 돌아가던 중으흠사고가 발생합니다그렇게 1년이 흐른 어느 날그들은 그것’ 공격을 피해 여전히 침묵의 삶에 적응되어있는 모습을 보이는 듯 했는데요아내의 출산일이 다가오는 것을 중심으로 그들의 관계에 변화가 찾아오는데…….

  

  다른 것 보다 즉흥 감상의 의미가 궁금하다구요영화에 사용된 소재는 모두 익숙합니다제목대재앙 이후의 삶생존자들이 처한 특별한 상황그리고 그들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그것의 모습 등 지금까지 만나온 다양한 작품들 속에서 만나왔던 설정이었는데요그럼에도 영화가 신선하게 느껴졌던 것은 과연 어떤 이유에서였을지 궁금해졌습니다천재적인 스토리텔링아니면 적재적소에 배치된 소재그것도 아니라면 익숙함의 재해석그 무엇이 답이었건 간에 나름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이 작품은 영화 맨 인 더 다크 Don't Breathe, 2016’와 함께 이야기되는 것 같던데저는 어떻게 생각하냐구요아마 영화를 보는 동안 출연진과 함께 침묵을 지키게 된다는 부분 때문인 것 같습니다하지만 개인적으로 맨 인 더 다크를 보며 숨을 죽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영화를 보며 떠올리지 못했었는데요그거야 어찌되었건 맨 인 더 다크도 두 번째 이야기가 나온다니 궁금해집니다.

  

  그럼 저는 어떤 다른 영화들이 떠올랐는지 알려달라구요우선은 제목에서 영화 외계 대 침공 The Quiet Hour, 2015’을 떠올렸습니다처음부터 콰이어트 아워로 만났기도 했지만이 작품과도 비슷한 설정을 지닌 영화다보니 가장 먼저 떠올랐습니다. ‘대재앙 이후의 삶과 생존자들이 처한 특별한 상황은 기본 설정이니 넘어가고, ‘그것의 모습은 최근에 재미있게 만나본 기묘한 이야기 Stranger Things 시리즈에 나온 것과 친척이 아닐까 하는데요혹시 이것말도 또 다른 작품을 떠올린 것이 있다면 살짝 찔러주시기 바랍니다.

  

  영화를 보는 동안 클로버필드 Cloverfield 시리즈가 떠올랐는데어떤 연관점이라도 있는지 궁금하다구요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그렇다고 합니다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시리즈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하는데요이 부분에 대해 소문이 아닌 정보를 잡고 있는 분은 그 출처를 알려주셨으면 합니다아무튼 시리즈에 정식으로 들어가는 클로버필드 패러독스 The Cloverfield Paradox, 2018’보다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차라리 이번 작품을 시리즈에 넣는 것이 좀더 안전하게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아무튼모자란 글 솜씨로는 영화의 매력을 전부 전하기 힘드니궁금한 분은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외계인이 나온다는 게 정말이냐구요어떤 일이 발생했었는지그리고 그들의 정체가 무엇인지에 대해 명확한 언급이 나오지 않았습니다하지만 두 번째 이야기의 가능성에대해 소문이 들려오는 중이니후속편을 통해 밝히지 않은 설정이 공개되었으면 하는데요시작부터 소리 없이 강렬했다보니과연 두 번째 이야기는 어떻게 만들어지게 될지 걱정 반 기대 반입니다!

  

  그럼멋진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의 다른 작품도 한번 알아보겠다는 것으로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혼가 자서 보기 무서운 분들은 제 표도 한 장 부탁드립니다저는 공짜 영화를 참 좋아해서 말이지요크핫핫핫핫핫!!

  

. ‘[슈퍼미니프라킹 제이더를 조립중입니다조각이 큼직큼직한 게 금방 완성할 줄 알았는데생각보다 시간이 걸리는군요.


TEXT No. 2978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입] Dark Song (어 다크 송)(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Shout Factory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다크송저주의 시작 A Dark Song, 2016

감독 리암 개빈

출연 스티브 오램캐서린 워커마크 휴버맨수잔 러프넌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18.04.03.

  

어떤 일이건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었으니.”

-즉흥 감상-

  

  작품은 시편 91장 11은 살짝보이는 것이라곤 드넓은 초원뿐인 어떤 집에 도착하는 여인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는 어떤 의식을 할 수 있다는 남자를 초대하여오랜 시간 은거생활을 시작하는데요처음의 각오와는 달리 몇 번이고 포기하려 하지만결국 모든 상황은 그들의 통제를 벗어나 하나의 결말을 향해 질주하게 되는데…….

  

  ‘다크송이라고 하니 자꾸 다른 어떤 영화가 떠오르려고 하는데답을 알려달라구요으흠글쎄요살아오는 동안 어떤 영화들을 만나오셨을지 알 수가 없으니개인적으로 떠오르는 작품들을 적어보는데요당장은 영화 전염가 伝染歌, The Suicide Song, 2007’, 영화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2011’ 그리고 이토 준지의 만화 중고 레코드’ 인데요이것 말고도 더 있었던 것 같은데 명확하게 떠오르질 않습니다.

  

  제목에 저주의 시작이라고도 적혀 있는데이거 시리즈냐구요글쎄요원제목에는 ‘A Dark Song’이라고만 적혀 있으니작은 제목은 수입되는 과정에서 따로 붙은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아무튼영화의 내용으로 보면 이어질 거리가 보이지 않으니만들어진다고 해도 프리퀄 정도가 아닐까 하는데요혹시 후속편에 대해 제가 모르는 정보를 알고 있는 분은 살짝 찔러주셔도 감사합니다.

  

  혹시 교차로 악마와 관련된 이야기냐구요아닙니다명확한 목적을 알려주지 않은 채시공의 틈을 열수 있다는 한 남자와 함께 기이한 의식을 준비하는 여인의 이야기였는데요이 작품에서의 노래 Song’은 음정과 가사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어떤 의식을 준비하기 위한 행위를 말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마치으흠뭐랄까요더 높은 의식세계에 도달하기 위한 명상은 아닌 것 같고뭐에 비교하면 좋을지 당장 떠오르질 않는군요.

  

  포스터를 보니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Doctor Strange, 2016’예고편을 보니 코믹 강철의 연금술사 鍊金術師, 2001~2010’가 떠오르는데이 영화는 어떤 내용이냐구요글쎄요저는 영화를 먼저 만난 편이라 포스터와 예고편을 따로 봐도 언급한 두 작품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아무튼내용만 보면 차원의 문을 열기는 하지만 닥터 스트레인지처럼 불꽃이 튀기지 않았으며, ‘강철의 연금술사처럼 뭔가가 소환되기는 하지만 등가교환의 잔혹한 연성을 하지도 않았는데요그럼에도 그녀는 나름의 진리를 마주하게 된다고만 적어봅니다.

  

  제목을 보면 공포영화 같은데지금까지 설명을 읽어보니 그런 영화는 아닌 것 같고도대체 영화의 정체가 뭐냐구요그러고 보니 그렇군요저도 영화를 보며 그러니까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거지?!’라며 혼란에 빠져 있었는데요분명 들릴 리 없는 목소리가 들리고 바람 한 점 없는 공간에서 문이 닫히는 등의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있었음에도이 작품을 두고 공포물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조금 아니라는 기분이 들었습니다물론 그동안 공식(?)’에 적응되어 그럴 수도 있지만글쎄요공포로 포장된 치유물이라고 하기에도 조금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크핫핫핫핫핫!!

  

  그럼 이 작품의 정체에 대해 조금만 더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멋진 답을 주실 분 있으면 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덤유튜브 스트리밍을 시작했습니다방송이 아닌 기록이 목적이지만궁금하신 분들은으흠어떻게 제 채널로 초대할 수 있는지 모르겠군요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7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목 곤지암 GONJIAM: Haunted Asylum, 2017

감독 정범식

출연 위하준박지현오아연 등

등급 : 15세 관람가

작성 : 2018.03.28.

  

그러니까 왜 그러셨어요.”

-즉흥 감상-

  

  작품은 오래 전에 문을 닫아 폐허가 된 정신병원을 돌아다니는 두 남학생은 잠시소문의 402호 문을 열어보겠다고 까불다가으흠난리가 나는군요아무튼이번에는 호러타임즈라는 이름의 인터넷 방송에서 사람을 모집해 흉흉한 소문이 자자한 곤지암 정신병원으로 떠나는데요촬영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그들 또한 이상한 현상을 마주하게 되는데…….

  

  이 작품이 실화라는 소문이 들리던데 정말이냐구요실화란 한자로 實話로 쓰고 실제로 있는 이야기또는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를 의미합니다요즘 유행하는 말인 팩트가 아닌 픽션’ 인데요가끔 소문민담괴담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이 있는 것 같은데이번 작품은 페이크 다큐멘터리입니다즉 뻥이라는 것이지요크핫핫핫핫핫!!

  

  ‘호러타임즈라는 모임은 실제로 있지 않냐구요있기도 하지만 있었기도 합니다하지만 영화에 나오는 동명의 모임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데요다시 문을 연 호러타임즈는 또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집니다그러고 보니 악몽따라나 호공조까지는 그래도 가입을 했었지만, ‘호러타임즈은 이번 기회에 한번 몸을 담아봐야겠습니다크핫핫핫핫핫!!

  

  진정하고 영화에 집중을 하라구요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만났습니다화면의 연출도 예상보다 자연스러운 느낌이었고특수효과도 적당히 깜짝 깜짝 놀랐으며특히 연기자들의 얼굴이 익숙하지 않았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요먼저 만났던 영화 혼숨 HIDE-AND-NEVER SEEK, 2016’과 비슷한 소재였음에도 불구하고개인적으로는 이번 작품에 좀 더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연기자들의 얼굴이 익숙하지 않았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는 건 어떤 의미냐구요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입니다만저는 각인된 연기자가 나오는 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물론 특정 연기자가 출연하거나 감독이 연출한 작품일 경우 일부러 찾아서 보기는 하지만그런 경우에는 뭔가 신선한 느낌이 덜하기 마련인데요이번에는 보는 내내 우리나라도 잘 만드네?’라는 생각을 품게 했을 정도의 영화였다고만 적어봅니다.

  

  영화 그레이브 인카운터 Grave Encounters 시리즈와 비교하면 어땠냐구요호오그러고 보니 비슷한 내용으로 그 작품이 있었군요감사합니다사실 이번 작품을 감상하면서는 그 영화를 떠올리지 못하고 있었는데요혹시 소문의 심령 장소에 무단으로 침입했다가 난리가 나는 이야기를 담은 다른 작품 알고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분명 이전에도 그런 내용을 가진 영화를 만났던 것 같은데기억이 가물가물해서 말이지요.

  

  ‘곤지암 정신병원이 정말 있긴 있었던 거냐구요알아보니 남양 신경정신병원으로 현재는 폐쇄되어 있다고 합니다그리고 조금만 더 찾아보면 문제의 장소를 방문했다는 기록들을 발견 할 수 있는데요지금은 이 영화와 관련된 마찰이 있다고 하니괜히 찾아갔다가 혼나는 일 없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럼또 어떤 영화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혹시 영화감상을 위해 영화관에 방문예정인 분들은혼자 가지 마시기 바랍니다제법 심장이 쫄깃한 장면들이 있어서 말이지요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6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천녀유혼2 - 人間道 ( 天女幽魂 2 )
정소동 감독, 장국영 외 출연 / SRE (새롬 엔터테인먼트) / 2000년 6월
평점 :
품절


제목 천녀유혼 2인간도 女幽魂 II: 人間道, A Chinese Ghost Story II: The Story Continues..., 1990

감독 정소동

출연 장국영왕조현우마 등

등급 : 12세 관람가

작성 : 2018.03.20.

  

!? 잠시만이봐!!”

-즉흥 감상-

  

  작품은 앞선 이야기를 요약하는 화면은 살짝수금 업무를 마치고 직장(?)으로 복귀하는 영채신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하지만 직장은 사라져있었고 마을은 무법지대가 되어 있었는데요허기를 면하려 식사를 하던 중 하마터면 자신이 식재료(?)가 될 뻔 했다는 것도 잠시누명을 쓰고 감옥에 들어가게 되는데요수염이 길게 자랄 동안 이유도 모르고 감금되어 있었다가 사형을 당하려는 찰나함께 감옥에 있던 노인의 도움으로 탈옥에 성공합니다하지만 다시 세상에 나온 그는 혼란스러운 세상의 한가운데 나와 버렸다는 사실을 마주하게 되는데…….

  

  소문으로는 섭소천이 환생하여 영채신과 함께 하게 된다고 하던데 정말이냐구요그 이야기를 듣고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면서 작품을 만났는데요결론은 환생이… 으흠하마터면 중요한 걸 발설할 뻔 했군요아무튼 그녀를 만난 영채신이 특유의 민폐력(?)을 발휘하고 있었는데요그녀가 환생한 건지 아닌지는 작품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민폐력 이야기가 나와서 그런데이번 작품은 앞선 이야기와 비교하면 어땠냐구요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영채신은 이전보다 말수도 적어지고 표정도 밝지 않았습니다하지만 특유의 민폐력은 여전했는데요다른 점이 있다면 이번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 해도 주위사람들이 멋대로 오해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본인이 부정해도 주변에서 긍정해버리는 모습은하아뭐라고 할 말이 없군요.

  

  그건 그렇고 즉흥 감상은 무슨 의미냐구요탈옥에 성공한 영채신에게 말을 빼앗긴 젊은 법사가 있었습니다그런 그도 멋대로 오해를 하는 과정에서 영채신을 돕게 되는데요법력이 나름 강한 편이었지만이번에 상대하게 되는 요괴의 힘이 거의 절대적인 수준이었던지라 문제가 발생합니다그런데 그 결과가 너무 어이없었던지라다른 것 보다 가장 기억에 남아 위의 즉흥 감상을 만들었다고만 적어보는군요.

  

  법력을 사용하는 캐릭터가 나온다는 건, ‘연적하는 안 나오는 거냐구요나옵니다앞선 이야기에서의 사태를 해결하고 은둔생활로 돌아갔지만상처입고 도주 중이었던 영채신과 청풍이 우연히 난약사에 도착해 그를 만나는데요그동안 내공이 더 쌓였는지는 몰라도은둔한 사람치고 훨씬 강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하지만 거의 신이나 다름없는 절대적인 힘을 상대해야하다 보니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군요.

  

  공식적으로는 세 번째 이야기까지 있는 걸로 아는데그다음 이야기를 위한 어떤 장치가 있는지 궁금하다구요글쎄요사실 첫 번째 이야기에서도 이어지는 이야기를 위한 장치가 보이지 않았던지라 별다른 기대가 없었습니다하지만 중심이 되는 인물과 타임라인이 이어진다는 점에서 기대를 품어보게 되었는데요세 번째 이야기에 대한 정보를 보니으흠어쩌면 이건 계속되는 이야기가 아닌프리퀄이 아닐까하는 의심이 들었는데요이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조만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문득 요괴로 인해 세상이 혼탁해졌다는 설정은 봉신연의 封神演義가 떠올랐습니다.

  

  덤. MG ‘V대시 건담을 조립중인데요뭐랄까조립 중에 현자타임을 경험하는 건 또 처음이군요크핫핫핫핫핫!!



TEXT No. 2975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