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누나 속편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내 누나 속편 ·ちゃん, 2015

지음 마스다 미리

옮김 박정임

펴냄 이봄

작성 : 2017.05.16.

  

제 누나가 되어주세요!”

-즉흥 감상-

  

  식탁을 중심에 두고 어딘가 언짢은 표정의 남자와 싱글벙글 웃고 있는 여자가 그려진 표지를 살짝 벗겨봅니다그러자 역시나 상을 두고 마주 앉은 남녀의 다양한 모습이 하늘색으로 그려져 있군요아무튼 지금부터 펼쳐질 내용은 누나와 잠시 함께 살았던 때의 기록이라는 안내와 함께, ‘남동생 시점의 누나 관찰기가 찰지게 펼쳐지고 있었는데…….

  

  아재미있었습니다그래서 처음에는 감상문에 이런 저런 이야기를 쓰면 재미있을 것 같았는데요하지만 정신을 차려보니 컴퓨터 모니터에 펼쳐진 하얀 화면에서 깜빡이는 커서를 하염없이 쳐다보는 저를 발견해볼 수 있을 뿐이었습니다그러니우선은 질문을 받아볼까 하는군요.

  

  세 번째 이야기가 나올지 알려달라구요으흠그건 시간의 흐름 속에서 답을 기다려볼 뿐입니다마지막에 가서도 준페이가 독립을 하지 않았으니누나와 따로 살기 전까지는 그대로 계속 되는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 생각합니다물론 누나가 결혼해도 결국 따로 사는 이야기가 되겠지만작가님이 이 남매를 두고 할 이야기가 남아있다면 당장은 끝나지 않을 것처럼 보이는데요. ‘an an’이라는 잡지에 내 누나가 연재되었다고 하는데지금도 연재중인지 알려주실 분 있으신가요?

  

  ‘지하루에게 남자친구가 있는지 궁금하다구요이거 뭐라고 말하면 좋을까요남자친구는 물론 썸 타는 남자 사람 친구도 있는 것 같습니다하지만 등장은 하지 않았는데요동생과 함께 살고 있는 여자 친구에 대해 의견을 말하는 남자친구의 입장도 나왔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앞선 이야기와 비교하면 어떤 분위기였을지 궁금하다구요글쎄요. 3년 전에 앞선 이야기를 만나기도 했지만당장 책이 옆에 없어서 비교가 불가능합니다하지만 막연하게 남아있는 이미지의 잔상과 비교하면속편의 분위기는 좀 더 많이 휘둘리는 준페이라는 기분이었는데요앞선 이야기 때는 그래도 남자와 여자에 대해 말하는 둘의 대화가 균형이 잡혀있었다면이번에는 누나의 입담이 동생을 들었다놨다하는 정도가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하지만 이것은 개인의 입장이니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읽으셨을지 궁금해지는군요.

  

  무슨 이야기를 하면 좋을지 몰라도인상적인 것 하나 정도는 말할 수 있지 않냐구요표시된 것만 189쪽으로, 100여 편의 에피소드가 펼쳐지고 있었습니다대부분 두 쪽으로 한편이 끝나며, 4컷으로만 이뤄진 것과 번외편까지 짧지만 강한 여운의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있었는데요읽으면 읽을수록 각각의 이야기가 새로운 매력으로 인사를 건네고 있었습니다그렇다보니 어떤 한가지만 말하기 힘들다고 생각한 것인데요혹시 그래도 이거는 생각해볼만 하다고 여기는 부분이 있으시면살짝 찔러주시기 바랍니다.

  

  이 세상에 지하루같은 누나가 있다면 정말 좋겠다구요그렇군요하지만 책으로 만나는 그녀와 실재의 그녀는 나름의 괴리감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데요즉흥 감상은 일단 제 누나가 되어주세요!”라고 적었지만실재로 누나가 저런 사람이면 많이 싸웠을 것 같습니다크핫핫핫핫핫핫!!

  

  그럼소설 우주복 있음출장 가능 Have Space Suit: Will Travel, 1958’의 감상문으로 이어보며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의 누나는 어떤 사람이신지살짝 알려주시겠습니까?

 

TEXT No. 2812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시: 리거 모티스
맥준룡 감독, 전소호 외 출연 / 하은미디어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강시리거모티스 强屍: Rigor Mortis, 2013

감독 주노 막

출연 전소호혜영홍바오치징 등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작성 : 2017.05.15.

  

왜 그들은 그렇게밖에 할 수 없었을까?”

-즉흥 감상-

  

  작품은 꺼져가는 불씨를 품은 재가 흩날리는 배경그 속에 누워있는 세 사람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는 젊은 나이에 마을을 떠나 나름 성공한 인생을 살았지만그 모든 것이 부질없었음을 속삭이는 남자에게 이야기의 바통을 쥐어주는데요폐가가 아닐까 싶은 고층아파트에 이사와으흠자살을 시도합니다하지만 누군가가 나타나 그를 살려주는데요그것을 시작으로아파트 안에서 발생하는 이상한 사건들이 그의 시야에 들어오는데…….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결말 부분에 대해 설명해달라구요이 부분은 반전이라 할 수 있기에 어떻게 적으면 미리니름을 피할 수 있을지 고민입니다그래도 힌트를 드리자면극중에서는 언급되지 않았던 이름이 시체안치소에서 언급됩니다혹시나 하는 마음에 영화 정보를 확인해보니오호그 이름이 중요한 인물의 이름이라는 걸 알 수 있었는데요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무슨 소리인지 파악하기 힘드실 것이니궁금하신 분은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하는군요.

  

  작품 소개에 보니 ‘80년대 <강시선생>에 출연해 절정의 인기를 끌던 배우 전소호(전소호 역)는 영화계에서 점점 소외당하고 대중들에게 잊히면서 우울증에 걸리게 된다.’라고 되어있던데혹시 이 작품은 자전적영화냐구요으흠분명 극중에서도 자신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연기자가 나왔고, 80년대에 강시선생이라는 영화에 그가 출연했던 것까지도 맞습니다하지만 그가 우울증에 걸렸다는 설명에는 글쎄요?’를 적어보는데요극중에서는 그것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으며이 작품 이후에도 뱀파이어 클린업 디파트먼트 Gao geung jing dou fu, Vampire Cleanup Department, 2016’라는 영화에서 주연으로 출연했으니 아직은 건강히 지내는 것 같습니다그러니 연기자에 대한 걱정은 잠시 접어두셔도 괜찮을 듯 하군요.

  

  강시는 중국의 흡혈귀라는 것은 알겠는데 리거모티스는 뭐냐구요~ ‘Rigor Mortis’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사후 경직이라고 나옵니다그러자 문득 '주마등'이라는 말이 떠오르면서제목과 영화의 내용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는데요과연 우리는 죽음을 마주한 순간 어떤 것을 보게 되며또 그것에서 살아 돌아오게 되면 어떤 세상을 마주하게 될 것인지 궁금합니다물론 일부러 죽음을 경험할 필요는 없습니다!

  

  영화가 재미있는지 알려달라구요개인적으로는 괜찮았습니다나름 무겁게 만났다는 느낌의 영화 대최면술사 催眠大师, The Great Hypnotist, 2014’가 오히려 가볍게 느껴지는 신기한 경험을 할 정도였는데요처음에는 위의 즉흥 감상처럼 인과관계를 파악하기 힘들었지만감상문을 쓰며 내용을 되새겨보니 영화의 스쳐지나가는 장면들이 새롭게 느껴졌습니다사진만 보면 무서울지 몰라도 영상으로 보면 그렇게 무섭지는 않았으니관심 있는 분은 한번 도전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되는군요.

  

  제발 할머니의 욕심으로 아이가 희생되는 게 아니라고 말해달라구요으흠진정하시기 바랍니다자칫 미니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보니 뭐라고 답을 드릴 수는 없지만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고 적어보는데요괜찮은 영화라고 볼 것을 강요하지는 않을 테니보기 힘들다면 잠시 옆으로 밀어두셔도 괜찮습니다.

  

  그럼영화 오픈 그레이브 Open Grave, 2013’의 감상문으로 이어보며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 ‘강시선생도 오랜만에 다시 만나보고 싶어지는군요크핫핫핫핫핫핫!!


TEXT No. 2811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45ujr6 2017-06-10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팟캐스트 홍보로 보신 분들이 몇몇있군요

강시세대가 아닌분들은 영화에 잔인한 부분에 더 중점을 두고

후기를 쓴 면이 많더군요

무한오타 2017-06-11 13:32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영혼의 도서관 - <페러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세 번째 이야기 페러그린 시리즈 3
랜섬 릭스 지음, 이진 옮김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영혼의 도서관 Library of Souls, 2015

지음 랜섬 릭스

옮김 이진

펴냄 폴라북스(현대문학)

작성 : 2017.05.15.

  

“Welcome to the real world!”

-즉흥 감상-

  

  상처 입은 페레그린 원장을 회복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게 된 이상한아이들심지어 예상치 못한 공격을 받아 더 이상 함께 돌아다닐 수 없게 됩니다그래도 말할 수 있는 개 애디슨의 도움으로불을 다룰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엠마와 이제야 자신의 능력에 눈을 뜬 주인공 소년 제이콥은 함께 할 수 있게 되는데요더 이상의 꿈도 희망도 보이지 않았기에셋은 끔찍한 음모를 꾸미고 있는 와이트들의 본거지로 침입하기 위한 여정에 박차를 가하지만…….

  

  아드디어 장대한 여정의 마침표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하지만 END가 아닌 AND가 되어도 하나도 이상할 것 같지 않은 결말이었는데요그래도 앞선 두 책과는 달리 마무리되는 분위기라서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릅니다뭐랄까요여기서 한발자국만 더 나갔다가는 익히 알고 있는 시공간이 붕괴되는 사태가 발생해버릴 것만 같은 긴장감이 보이기 시작했기 때문인데요흐음설마 제가 모르는 사이에 네 번째 이야기를 준비 중인 건 아니시겠죠작가님?

  

  영화랑 비교하면 어떤지 궁금하다구요이 부분은 앞서 만난 소설 페러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1’과 할로우 시티 Hollow City, 2013’를 읽으면서도 생각한 것이지만영화와 소설은 상호보완적 관계라는 기분이 들었습니다영화일 경우 비록 생략된 이야기가 있었을지 몰라도 원작의 느낌을 최대한 영상으로 살리려는 노력을 했다고 받아들였습니다원작일 경우는 어디로 튈지 모를 이야기로 인해 상상이 힘들지만 영화에서 이야기 되지 않은 부분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요영화와 소설을 둘 다 만나보셨을 다른 분들은 또 어떻게 생각하셨을지 궁금합니다.

  

  영화로 할로우 시티와 영혼의 도서관이 만들어질 수 있을지 궁금하다구요원작대로는 만들어지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합니다그나마 비슷한 첫 번째 이야기도 몇몇 설정은 물론결말에서 다른 이야기로 변해버렸기 때문인데요개인적으로는 영화로 이어지는 이야기를 만들기보다드라마로 다시 만드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책의 제목이기도 한 영혼의 도서관이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알려달라구요~ ‘이상한 아이들 전용 사후세계라고 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개인적으로는 불교에서 말하는 환생과 비슷하다고 생각되었는데요심지어 책에서도 전설의 루프라고 언급되었을 정도로그 장소가 정확히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설명되지 않았습니다다만 이상한 힘을 가진 사람이 사망할 경우 그 능력이 그냥 사라지는 것이 아닌 어딘가에 잠시 저장되었다가그 능력을 사용할 수 있는 아이가 태어나면 다시 전해지는 기능을 하는 장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언급되는데요개인적으로는 해설집같은 것으로책에 나오는 설정들이 따로 정리되었으면 합니다.

  

  다른 것보다 즉흥 감상의 의미가 궁금하다구요무섭고도 놀라운 여정의 마지막에서제이콥은 다시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옵니다하지만 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험난한 여정을 미친 소리로 여기는믿어주는 사람 하나 없는 현실이었는데요과연 소년의 마지막 여정이 어떤 식으로 마무리 될지는직접 책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그럼소설 리바이벌 Revival, 2014’을 마저 읽어보겠다는 것으로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이야기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사진들을작가 분은 어떻게 모으셨을지 궁금할 뿐입니다.


TEXT No. 2810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 인생의 이야기
테드 창 지음, 김상훈 옮김 / 엘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당신 인생의 이야기 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2002

지음 테드 창

옮김 김상훈

펴냄 엘리

작성 : 2017.05.14.

  

당신그리고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는 어떤 모습인가?”

-즉흥 감상-

  

  영화 컨택트 Arrival, 2016’를 보았습니다그리고 그것이 영화 콘택트 Contact, 1997’의 후속작이 아니라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꼈습니다하지만 감상문을 쓰며 컨택트는 원작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요이번에는 그 원작에 대해 소개의 시간을 조금 가져볼까 합니다.

  

  책은 표시된 것만 447쪽으로, 8개의 이야기가 도톰하게 담겨 있었습니다바로 올라가는 것만 4달이 걸린다고 하는이제 곧 하늘의 천장에 닿게 되는 바빌론의 탑을 오르게 된 사람의 이야기인 [바빌론의 탑], 얼어붙은 강에 빠져 사실상 죽은 것이나 다름없는 상태로 구조되었다는 악몽에 시달리던 남자가뇌손상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기억력을 보유한 사람이 되어버렸다는 [이해], 병원에서 퇴원하는 아내를 맞이하는 남편은 잠시 옆으로 밀어두고숫자 ‘0’과 관련된 어떤 진리를 발견하고 마는 아내 [영으로 나누면], 외계로부터의 방문자와 의사소통을 위해 소환되는 한 여인의 기묘한 경험 [네 인생의 이야기], 과거에는 골렘이라 불렸던 자동인형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것을 업을 하고 있던 청년이 마주한 인류의 놀라운 진실 [일흔두 글자], 진화를 위해 인류가 만든 메타인류’, 그리고 계속되는 진화에 대한 과거를 이야기하는 현생인류’ [인류 과학의 진화], 신을 믿지 않는 한 남자가 경험하게 되는 강림의 기적 [지옥은 신의 부재], 타인의 모습을 그대로가 아닌 필터링을 통해 볼 수 있게 해주는 칼리를 중심에 둔 다양한 의견들 [외모 지상주의에 관한 소고다큐멘터리]과 같은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었는데…….

  

  책이 장편이 아닌 단편집인줄 알고 당황했습니다하지만 이왕 읽기 시작한 거 끝장을 보자 싶었습니다그러면서 첫 번째 이야기에서부터 충격을 받아버렸는데요안 봐도 비디오 식으로 진행될 것이라 생각한 [바빌론의 탑]의 결말이 제 예상을 벗어나버렸습니다거기에 [이해]에서는 다른 것보다 영화 컨택트에서 언급된 표의문자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흥미로웠고, [영으로 나누면당장 이해는 되지 않았지만 결말에 들어가면서 숫자 0과 인생에 대한 속삭임이 인상적이었으며, [네 인생의 이야기]는 영화와 다른 점을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일흔두 글자]에서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는 미묘하게 다른 인류의 발전사를 맛볼 수 있었고, [인류 과학의 진화]에서는 잃어버린 인류의 유산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 [지옥은 신의 부재]는 신화가 일상과 융합되어버린 흥미로운 실험무대를, [외모 지상주의에 관한 소고다큐멘터리]에서는 좋은 의도로 만들어진 것이라도 그것을 사용하는데 있어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밖에 없음을 읽어 볼 수 있었는데요이것만으로는 책을 통해 느낀 것을 전달하기 어려우니궁금하신 분들은 직접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것보다 영화와는 어떤 차이점이 있었는지 알려달라구요이야기 면에서는 결말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비슷했습니다하지만 영상에서는 영화를 보기 전에 먼저 책으로 읽었다면 어떻게 상상했을 것인지 궁금해졌는데요혹시 아직 영화를 보지 않고 먼저 책으로만 읽으셨다면외계로부터의 방문자인 헵타포드는 물론 그들의 의사소통 방식이 어떤 느낌으로 와 닿았을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본편에서 이어지는 [창작노트]도 제법 흥미로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작가의 다른 책인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The Lifecycle of Software Objects, 2010’도 궁금해지는 것이새로운 이어달리기가 시작되는 것은 아닐지 행복한 걱정(?)의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덤. ‘초계비빔면이 신제품으로 나왔다기에 먹어봤습니다개인적으로는오리지널이 더 좋았습니다크핫핫핫핫핫핫!!


TEXT No. 2809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Little Bit Zombie (리틀 비트 좀비)(지역코드1)(한글무자막)(DVD)
Peace Arch Trinity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 리틀 비트 좀비 A Little Bit Zombie, 2012

감독 : 캐시 워커

출연 : 스티븐 맥허티, 크리스토퍼 터너, 크리스탈 로우, 숀 로버츠, 크리스튼 헤거, 에밀리 울러럽, 로버트 메일렛 등

등급 : ?

작성 : 2013.05.12.

  

“뇌는 좀비에게 있어 뭐다?”

-즉흥 감상-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저 역시 ‘좀비’라는 단어가 들어간 작품이 있으면 가능한 챙겨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의 시간을 가져볼 영화도 그렇게 만난 작품인데요. 지인 분을 통해 처음 언급 받았던 것과는 전혀 다른 영화였음을 속삭여보는군요.

  

  내용은 간단합니다. 보름달이 뜬 어느 날 밤. 나뭇가지위에서 쉬고 있는 모기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피 냄새를 따라 방문한 곳이, 으흠. 케첩파티가 한창인 좀비살육현장이군요. 아무튼 여차저차 좀비의 피를 취식한 모기가 이번에는 휴가차 별장은 찾게 되는 두 쌍의 젊은이들을 방문하는데요. 어딘가 모기의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더라는 것도 잠시, 결혼을 앞둔 남자에게 자신의 생명과 함께 이야기의 바통을 넘겨줍니다. 그리고는 조금씩 좀비로 변해가는 그를 중심으로, 웃지 못 할 사건 사고들이 펼쳐지기 시작했지만…….

  

  일반적으로 좀비물이라 하면, 좀비가 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다른 사람을 냠냠하게 됨으로 그들만의 세력권을 확대시켜나가는 이야기를 떠올리기 쉬울 것입니다. 물론 하지만 근례에 영화 ‘레지던트 이블 3-인류의 멸망 Resident Evil: Extinction, 2007’을 통해 지구의 생태계 전체가 영향을 받는 설정을 얻게 되는데요. 이번 작품 또한 그것을 시도할 뻔 했지만, 결국에는 인간에 한정을 지어버리더군요.

  

  다른 건 일단 그렇다 치고 어떤 내용으로 처음 소개받았는지 궁금하시다구요? 음~ ‘모기가 주인공으로 사람들을 좀비로 만들어가는 이야기다’라는 설명과 함께 이번 작품을 만났었습니다. 하지만 위의 간추림에도 언급했듯 초반에만 그랬는데요. 과정과 결론에 있어서는 ‘좀비로 변해가는 과정 속에서 발생하는 해프닝’이 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모기한테 물린 탓에 좀비로 변해가며 인류의 구원을 위한 ‘살아있는 항체’가 되는 것이 아닐까 기대를 했었는데요. 장르가 코미디라서일까요? 결말 자체가 진지함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마침표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시죠? 직접 작품을 만나시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하는군요. 시간 죽이기 용으로 나름 괜찮은 작품이라서 말입니다.

  

  그나저나 좀비가 뇌를 좋아한다는 설정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요? 좀비영화의 클레식이라 말해지는 로메로 감독의 ‘시체들 시리즈 …Of The Living Dead’나, 그 이후로 만나왔던 작품에서도 미칠 듯한 허기에 인육을 즐기긴 했지만, 이번 작품처럼 뇌에 집착을 하는 경우는 처음이었는데요. 지인 분께 문의하니 영화 ‘바탈리언 시리즈 The Return Of The Living Dead’에서 그런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제 입장에서는 그런 선례가 없었으니, 새로운 이어달리기가 시작되는 것은 아닐지, 행복한 걱정의 시간을 가져볼까 하는군요! 크핫핫핫핫핫핫!!

  

  네? 제목의 의미가 궁금하시다구요? 아아. A Little Bit Zombie를 직역하면 ‘약간의 좀비’가 되겠습니다. 좀비화 되어버린 모기의 덩치가 작기도 했지만, 일단은 인간과 좀비의 사이에서 갈등에 휩싸이는 주인공의 모습을 말할 수 있겠는데요. 좀 더 멋지게 설명해주실 분 있으면, 그 의견 감사히 접수받겠습니다.

  

  그럼, 영화 ‘사탄의 인형 3 Child's Play 3, 1991’의 감상문으로 이어보며,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 혹시나 최근 감상문의 작성일과 공개일에서 이상함을 느끼시는 분들은, 영화감상문일 경우 나름의 사정으로 인해 한 달 이상의 시간차가 발생하고 있다고만 속삭여봅니다.

 

 

TEXT No. 1987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