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딩, 학교 밖으로 몰려난 아이들>


네팔의 수도인 카트만두에서 험준한 산길을 따라 자동차로 3시간을 달려 도착한 다딩.
인구 38만여 명이 살고 있는 다딩은 지난 2015년 발생한 지진으로 20여만 가옥이 완파되거나 부분적으로 붕괴하면서
1,4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약 4천동의 교실이 무너졌습니다.


고르카와 신두팔촉, 카트만두, 그리고 다딩 지역이 지진 피해가 가장 큰 지역이지만,
언론 보도가 고르카, 신두팔촉, 카트만두에 집중되면서 다딩 지역은 국제 사회의 관심에서 멀어졌습니다.

 

 

 

 

<수라스워티 학교>

 

다딩 중심에서 다시 자동차로 1시간 30분을 달려 도착한 두와콧 VDC 

- 다딩 지역에는 50개의 VDC(Village  Development Committee)있고 각각의 VDC가 마을 개념.  

수라스워티 학교는 4개 초등학교, 1개 예비중등학교, 1개 중등학교, 1개 고등학교로 이루어진

두와콧 VDC의 유일한 고등학교입니다.

 

[지진 후 임시 교실에 생활하는 아이들]

 

<더 프라미스와 함께>

알라딘은 국제개발구호단체인 더 프라미스와 함께 수라스워티 학교 재건에 나섰고

2017 1 5일 기공식을 마쳤습니다.  (더 프라미스 http://www.thepromise.or.kr)

 

 

2017 2 24일 기준1층 천장 및 2층 바닥 콘크리트 작업을 끝낸 상태이고

2층 기둥 심이 되는 철근에 콘크리트를 부어서 기둥을 만드는 작업을 하는 중입니다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2017 10월 완공될 예정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장표귀 2017-07-04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일을 하셔서 보기 좋습니다^^

싸커맘 2017-07-11 2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