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랭 바디우의 존재론 강의록

  

  

 

 

  수요일마다 르네21(http://www.renai21.net)에서 듣는 '들뢰즈와 바디우의 철학' 강의. 다섯 번째쯤 되는 것 같다. 바쁜 일로 두 번을 빠졌고, 세 번 중 두 번은 들뢰즈, 그리고 최근에 들은 강의가 바디우다. 들뢰즈 강의를 두 번 빠지긴 했지만 들뢰즈의 핵심 개념은 알았고, 들뢰즈보다 더 수학적 개념을 차용하여 어렵게 언어를 구사한다는 바디우에 입문한다.  

  들뢰즈나 바디우나 이름만 들어본 건 마찬가지. 들뢰즈와 바디우 강의를 들으면서, 오히려 기존에 알던 철학자보다 모르던 철학자를 백지 상태에서 접수하는 것이 공부하는 데는 더 낫지 않나 생각해본다. 오랫만에 생소한 형이상학과 존재론에도 빠져들고, 나름 매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르네21에서 수요일마다 하는 다른 강좌들은 강사가 중간에 달라지기도 하는데, 내가 듣는 이 강의는 한 분이 들뢰즈와 바디우를 모두 가르치신다.  

  선생님은 키가 작으시고 수염을 깔끔하게 기르셨다. 그냥 봐도 철학자 또는 예술인 같은 모습인데, 말을 하시기 전에는 좀 진지하고 무겁게 느껴지고, 말을 하시면 활달하고 열정적으로 변하신다. 좁은 강의실에서 십여 명의 나이대가 다양한 학생들 앞에서 조금이라도 더 알려주기 위해 애쓰시는 모습을 보면, 내가 이렇게 따라가기 버거워 해도 되나 싶기도 하고, 들뢰즈 강의 때는 한 번 꾸벅꾸벅 졸아 죄송하기도 하다. 근데 강의 땐 다 알겠던데 들뢰즈의 글을 읽으니 다시 생소해지더라는.

  바디우가 들뢰즈보다 더 어렵다고 하셔서 겁먹었는데, 첫 강의를 들어보니 바디우의 개념을 이해하는 과정은 무난히 통과한 것 같다. 내가 이해한 바를 잊지 않기 위해 강의록도 작성하고, 선생님이 쉽게 예를 들어 말한 바를 그대로 받아 적어놓기도 했다. '프랑스 철학'이라고 할 만한 것은 들뢰즈와 바디우가 처음인데, 이런 게 프랑스 철학의 특징인가 하고 일반화시켜도 될지는 모르겠지만, 프랑스 철학 어지간히 수학을 좋아한다. 덕분에 고등학교 때 이후 접할 일이 없던 미분과 적분, 함수 그래프에, 자연수, 무한수, 루트 별별 것들이 다 뇌의 폐기 처분 코너에서 보류 코너로 자리를 바꾼다.  

  내일이 또 강의 날이다. 바디우를 몇 차례 더 입문한 뒤 선생님은 들뢰즈와 바디우를 미학, 정치철학 영역 등에서 비교하겠다고 하셨다. 그러니까 이 강의는 존재론과 형이상학에서 시작해 미학과 정치철학 등의 영역으로 확장하는, 들뢰즈와 바디우의 모든 면을 한번 제대로 훑는 강의가 될 것. 정치철학쯤 가면 내 눈이 더 반짝거리지 않을까 싶다. 그러길 기대한다.  

  찾아보면 요새 좋은 강좌들이 많다. 바쁜 직장인들도 일주일에 하루쯤 틈을 내어 이렇게 생소한 공부에 공을 들이는 건 어떨까. 아트앤스터디와 같은 동영상 강좌도 있고, 철학아카데미와 같은 입문/전공 철학 오프라인 강좌, 또 수유너머와 같은 공동체 세미나, 르네21과 같은 서양, 동양, 교양 각 영역별 하나씩 개설되는 오프라인 강좌도 있다. 교육 기간에 따라서 싸면 10만 원 좀 넘고, 비싸면 40만 원 정도 한다. 이 강의들이 내 삶에 미칠 영향을 생각하면 결코 비싼 돈이 아니다. 한 번 빠져보시라.

 




  1. 알랭 바디우의 존재론 강의록
    from 자유, 그리고 자유 2011-10-11 12:27 
    르네21 수요인문강의 중 '들뢰즈의 철학과 바디우의 철학', 바디우의 존재론편.강사 박정태. (선생님께서는) 알랭 바디우의 책은 많이 번역이 되었는데, 그의 책을 번역한다는 건 무지 어려운 작업이라 하셨다. 제목을 잊었는데 오래 전에 어떤 출판사가 판권을 사갔는데 아직도 번역이 되지 않았다고. 번역된 책들 제목을 보니 그 중 내가 인터넷 공간에서 알게 된 분께 선물을 드린 책도 보인다. 사랑 예찬. 제목만 보면 연애 지침서 같지만 아니다. 어떤 철학자
 
 
來而 2011-10-11 14:35   댓글달기 | URL
프랑스 철학(자)들이 수학을 좋아하는 측면은 바디우나 라캉에게서 특히 더 부각이 되는 것 같아요. 들뢰즈의 경우엔 수학이 바디우처럼 강하게 부각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차이와 반복>에서 미/적분을 자신의 존재론 혹은 형이상학으로 전유하는 대목이 보이지만, 그 강도가 바디우처럼 강하지는 않지요. 하지만 바디우는 미/적분이 아니라 집합론을 자신의 존재론 혹은 형이상학, 더 나아가 정치철학으로까지 밀고나가지요. 라캉의 경우엔 수학이 정신분석의 이론화와 분석화[이 둘은 상호동형적 관계에 있지만]에 적극적으로 활용되는 것 같습니다. 무슨 말인지 모르는 게 문제이긴 하지만. 그나저나 공부=인문학 정말 열심히 하시네요.바쁜 회사 생활에서도. 건투를 빕니다.

마늘빵 2011-10-11 15:36   URL
네, 들뢰즈는 양반이군요. 바디우가 좀 더 심하긴 한 거 같아요. 첫 강 들어보니. 무화과나무님 들뢰즈, 라깡, 바디우를 다 아시는군요. ^^

'생활인'이 되지 않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 요즘 어찌 지내시나요?

來而 2011-10-11 16:20   댓글달기 | URL
박사학위 논문을 집필 중에 있습니다. ㅋ.
아, 그리고 바디우는 프랑스에서 들뢰즈 연구의 권위자입니다. 물론 들뢰즈를 매우 색다르게 해석하는 독특한 취향을 가지고 있지만요[생전에 들뢰즈가 다른 철학자들을 해석했던 방식과 유사한 방식으로 바디우도 들뢰즈에 대해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그게 유효한 것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리고 박정태 선생은 바디우 제자예요. 학위논문도 바디우 밑에서 들뢰즈에 대해서 썼고. ㅋ. 전 개인적으로 직장 생활자들?의 고통을 직접적으로는 겪어보지는 못했지만, 직장인들을 구원하는 것은 봉급과 여가가 아니라 <인문학>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저 같은 지식인에게 그 반대로 돈과 여가이겠지만...이 무슨 기묘한 역설과 모순인지? 아! 그리고 저번에 알라딘 중고샵에 대한 페이퍼는 매우 유효하게 읽었습니다...건강하세요...

마늘빵 2011-10-12 09:35   URL
아, 그러시군요. 박정태 샘 바디우 제자라는 건 말씀하신 거 같아요. 정말, 먹고 살기 어려울 때에도 저는 빚을 내가면서 강의를 듣고 다녔네요. 마음이 힘들 땐 그런 강의가 더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어서 논문 마무리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