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조마조마 했다. 가능할까? 안 될까? 아마도 이건 국회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 아닐까? 일단 가결로 결정됐다. 앞으로 헌재는 어떤 결정을 내릴까? 새누리의 길은? 우씨는 벌써 은신처를 찾았다는 말들이 돈다. 뭐... 뉴스가 이런 식이니 누가 책을 읽겠어. 뉴스가 실시간의 재미를 주고 있는데 말이다. 하여튼 출판사들 곤욕이다. 그렇다고 나까지 책을 놓으면 안 될일... 오늘도 북헌팅을 시작한다. 서재에 글을 써서 담아 놓으면 나중에 메인에 추천마법사가 알아서 띄워주고 내 글을 찾아보면 궁금했던 책을 쉽게 찾을 수 있다. 


ㅇ씨와 한참을 통화했다. 그러다 알려준 렌즈가 Sigma 150-500mm f/5-6.3 다. 500mm에 매력을 느꼈다. 시골에서 지내면서 가장 안타까운게 새 사진이다. 그런데 가지고 있는 200mm렌즈로는 도무지 잡을 수가 없다. 그렇다고 수백만원짜리 초망원을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포기하고 있는데 ㅇ씨를 통해 알게된 렌즈가 Sigma 150-500mm f/5-6.3 다. 초줌망원에 속하는 것이라 비싸든지 너무 어둡든지 둘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렌즈규경이 82mm다. 이정도면 아무리 어두워도 기본 속도는 내준다는 말이 될 것이다. 중고 가격을 알아보니 잘하면 30만원 정도면 구입이 가능해 보인다. 햐.... 이런 일이.. 즐겁다. 겨울에는 무엇보다 새 사진이 아닌가. 아마 봄이나 여름이었다면 사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겨울이다보니 구미가 댕기는 것이다. 아직 살지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내가 이 렌즈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가 하나더 있다. 그건 이번 일로 정치이들 얼굴좀 담아 두고 싶은 마음이다. 이제까지 정치에 무관하게 살았는데 이번일로 이래선 안되겠다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아직도 꼴통 톡방에 안정을 빌미로 종북이니 어떠니 하는 말들이 오간다. 미치고 환장할 노릇이다. 아니면 정말 대단한 ㄴㅗㅁ들이던지. 증말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하여튼 책을 담아보자.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 건 <사향 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 커피 한 잔에 숨겨진 동물학대를 다룬다. EBS 다큐프라임 <민주주의> 역시 지금 읽어야할 책이 아닐까? 이제 진짜 민주주의를 시작할 때가 된 것이다. 박준영 변호사를 보면 자꾸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각 난다... 나만의 생각일까? <합리적 보수를 찾습니다>는 무슨 내용인지 모르겠다. 그러나 제목이 말해주는 건 부패가 아닌 이성과 합리를 추구하는 보수를 찾는 말이 아닐까? 읽고 싶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2-09 18:36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6-12-09 18:45   좋아요 0 | URL
저도 기사 읽었습니다. 아마 전문적으로 사진을 팔아 장사?하는 분들 같던데.. 마음이 아팠습니다. 렌즈가 저렴해서 구입하려구요. 괜찮으면 200mm 내 놓을 생각입니다.

cyrus 2016-12-09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헌재의 결정을 기다리는 동안 우병우와 김기춘을 계속 추궁해서 죗값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낭만인생 2016-12-09 22:33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이대로 물러서면 안 되죠....
 

요즘은 사진 찍는 것도 좋지만, 사진을 읽고 사유하는 글도 참 좋다. 며칠 전에 고신대 도서관에 들러 사진 읽기와 사유하는 책 몇 권을 꺼내 들었다. 단순한 삼분할 구도를 넘어 사진 한 장으로 의미를 담고 재해석하는 사유의 여정을 읽고 싶었던 것이다. 사실 이런 책이 있었다는 것도 잘 모른다.  이런 책은 도서관이나 서점에 가서 직접 보지 않으면 인터넷 서점에서는 찾을 수가 없다. 왜냐하면 스스로 검색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책이기 때문이다. 또한 의외로 이런 책이 잘 팔리지 않다 초판으로 끝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렇게 좋은 책들이 말이다. 



우연히 찍어 놓은 사진을 들여보다 마을 앞에서 찍은 사진과 부산 사하구에서 찍은 사진이 사뭇 달라 보여 조금 놀랬다. 동일한 일몰인데 어찌 이렇게 다르단 말인가?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작가에게 전화로 물었다. 그랬더니 지역마다 습도나 산, 강 등이 있어 다르다는 것이다. 부산 다대포의 일몰은 전국에서 손꼽히는 곳이니 다른 곳에서는 그런 사진이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진 한 장에도 그런 미묘한 차이가 있다니... 어제 사놓은 책에도 동일한 피사체를 찍어도 조리개 수치에 따라 별처럼 보이기도하고 원처럼 둥글게 보이기도 한다는 것이다. 사진가는 그러한 차이를 알고 자신이 의도한 대로 찍어야 한다. 그런데 난 아직 그런 미묘한 차이를 알 수 없으니 사진의 세계도 길고 멀게만 느껴진다. 


서울에 살면 광화문에 나가 촛불집회 장면도 남겨 두고 싶은 마음만 가득하다. 광주나 부산이라도 찾아갈까 싶기도 하고... 







사진론에 대한 책이 몇 권 보여서 같이 담았다. 때론 기능을 앞세운 책도 있지만, 기능이란 것도 결국 사진을 찍는, 또는 보는 관점의 문제가 아니던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2-07 11:27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6-12-08 22:21   좋아요 1 | URL
와~~ 멋집니다. 저는 이제야 사진론에 대한 책을 접합니다. 글만 쓰다 사진을 배우니 새로운 세계가 열리는 것 같습니다.

cyrus 2016-12-07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열화당판《카메라 루시다》가 정말 귀하고, 레어북입니다. 도서관에 있어서 그런지 책 상태가 아주 좋아보입니다. 진짜 이런 생각하면 안 되지만, 저 책이 탐나서 훔쳐오고 싶군요. ㅎㅎㅎ

낭만인생 2016-12-08 22:21   좋아요 0 | URL
그렇게 유명한가요? 글이 좋아서 군데군데 읽었습니다.

cyrus 2016-12-08 22:26   좋아요 0 | URL
《카메라 루시다》가 사진 마니아들 사이에서 필독서로 알려졌고, 이 책이 절판된 후에 동문선에서 《밝은 방》이라는 제목으로 다시 나왔습니다. 그런데 열화당 판보다 번역이 좋지 않다는 독자평이 많습니다.
 

겨울이 한창인데 개나리가 만발했다. 한 두개 실수로 핀게 아니고 정말 많이 피었다. 한 겨울인데 말이다. 아무리 찍으려 해도 구도가 나오지 않는다. 이런 사진은 찍지 않는 것이 맞다. 그런데 마음은 자꾸 찍고 싶다. 여기저기 움직이며 그나마 괜찮은 구도에서 몇 컷을 담았다. 여전히 맘에들지 않았다. 




주문했던 두 권의 책이 도착했다. 이지스 퍼블리싱에서 출간된 책으로 일본 프로 작가들이 지은 책들이다. 한 권은 <프로 사진가들의 아름다운 사진 촬영법>이고, 다른 한 권은 <프로 사진가들이 사용하는 노출과 조리개값>이다. 찾아보니 동일한 출판에서 출간된 사진 책들이 몇 권 더 있어서 담아 두었다. 한 권 값이 3만원에 육박하는지라 마음껏 지를 수는 없는 것이다. 먼저 <프로 사진가들의 아름다운 사진 촬영법>를 읽고 있다. 구도와 노출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아마도 다른 책들과도 상당히 반복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좋다. 나도 사진 공부를 나름 적지 않게 하지만, 생전 처음 듣는 내용도 적지 않다. 책 자체가 섬세하고 엄마 잔소리 같은 자잘한 팁들이 잔뜩 담긴 이유일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2-06 17:16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6-12-06 20:03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 왜 그걸 몰랐을까요? 사진 찍으려면 아직 많이 멀었는가 봅니다. 감사합니다.

나와같다면 2016-12-06 2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구도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니 낭만인생님이 느끼셨을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낭만인생 2016-12-07 09:45   좋아요 0 | URL
에구... 그리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잘 찍고 싶은 마음만 가득합니다.
 

오늘도 정처없이 길을 떠났다. 갑자기 우울증이 도진 것이다. 종종 찾아 오는 우울감은 내힘으로 어쩔 수가 없다. 내 사진을 좋아하는 지인이 말했다. 사진에서 고독이 느껴져요.... 고독이라..흠...


속내를 들킨 것 같아 묘한 기분이 들었다. 




뉴스를 보면 볼 수록 마음이 분노와 함께 우울감이 찾아 온다. 대한민국 헌법은 말한다.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국민에게서도 나온다고. 국민이 원하는데 왜 자신이 주인처럼 행세 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박근혜 무너지다 책이 보여, 박근혜로 검색해 보니.. 참으로 가관인 책들이 너무나 많다. 그런데 은근 읽고 싶다. 그들은 도대체 무슨 말을 했을까? 


글이 안 써진다... 아니 못 쓰겠다. 그래서 사진이나 찍으러 다니는가 보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2-01 22:03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6-12-01 22:14   좋아요 2 | URL
직관... 저도 모르게 셧터를 누릅니다. 나중에 보면 대부분 고독한 느낌을 주는 사진들이구... 저는 좋은데..

2016-12-01 22:17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6-12-02 13:20   좋아요 2 | URL
사진에 마음이 담기다니... 정말 의미있는 말씀입니다. 좋은 가르침 감사합니다.

cyrus 2016-12-02 11: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의 목차, 띠지 그리고 저자 약력 등을 두루 살펴보면 이 책이 ‘박사모’에 근접한 ‘친박’ 성향인지 볼 수 있습니다.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면 박근혜 관련 책은 정독하지 않는 것이 낫다고 봅니다. 보게 되면 정신적 피로감이 더 쌓일 수도 있습니다. ^^;;

낭만인생 2016-12-02 13:21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읽으면 열 받을 것 같은데... 도대체 어떻게 썼는지 호기심은 일어나네요... 하여튼 요즘 글이 안 써지네요ㅠㅠ

[그장소] 2016-12-07 14: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낭만인생 님도 ... 사진을 하시는군요? ^^ 유레카님 처럼..
좀더 자주 들여다 봐야겠네요.^^
 

미치는 줄 알았다. 속이 터질 것 같다. 역시 박느네님 대단하신 분이다. 모든 국민 앞에서도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자신의 말만 하고 떠난다. 아무 내용도 없다. 저런 걸 뭐하러 하시나? 아~~~ 담와...



공포의 세기다. 박그네를 보는 순간 명징하게 드러난 생각. 그녀는 괴물이다. 그 뒤를 따르는 또 다른 괴물. 트럼프. 얼마나 자신이 대단한지 벌써 책을 썼다. 글을 쓰는 한 사람으로 추측이지만 트럼프는 자기 손으로 책 쓰지 않았을 것이다. 어쨌든 둘다 크리스마스 오기 전에 유령을 만난 개과천선하시길...


아이고 담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