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하게 정리했다. 워낙 소심해 한 번 만들어 놓는 것은 건드리지 않는다. 요즘 들어 글 쓸 때 카테고리 정하는게 힘들다. 그래서 다 통일해다. 리뷰는 <인문사회>와 <자기계발> <종교일반>으로 간소화했다. 인문사회와 자기계발도 합할까 싶다. 


페이퍼는 독서일기와 신간소래도 간소화 했다. 두 가지 말고는 쓸 일이 없다. 만족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포스트 박근혜, 이젠 책을 읽을 시간


천신만고 끝에 모카포트로 커피 내리는? 올리는 방법을 알았다. 방법을 몰라 여기저기 물어도 잘 모른다. 커피 전문가라는 분이 알려준 데로 해도 안 된다. 인터넷을 검색해도 잘 안 된다. 거의 열번을 넘게 시도하고 연구? 하니 결국 답이 나왔다. 


*모카포트용 커피는 드립보다 더 곱게 갈아야 한다. 

*종이 필터를 사용해 커피 찌꺼끼가 올라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스는 가장 약불로 해야 한다.- 처음 센불로 했더니 물이 튀어 올라 위험했다. 물론 뚜껑을 닫아 놓지 않기는 했지만. 약불로 하니 커피가 올라오는 모습도 볼 수 있고 어느 정도 올라 올라오는 양도 보인다. 


문제는 다음이다.  맛이 약간 시다. 동일한 빈을 사용하는데도 모카포트는 묘하게 신맛이 강하다. 다음엔 예가체프만으로 해야 겠다. 그동안 시다모를 사용하거나 예가체프 절반씩 브렌딩했는데.. 방법도 찾으면 될 일이다. 많은 오류가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런데 왜 이런 정보가 인터넷에 안뜨는지. 일반적인 사용방법만을 올려 놓는다. 아마도 그들도 나와 동일한 실수를 반복하다 성공 후엔 귀찮아서 올리지 않은 것은 아닐까? 


하여튼 탄핵은 끝났다. 탄핵 인용후 박사모의 과격한 행동들이 눈살을 찌푸린다. 그들중 3명이 죽었는다는 모두 그들이 잘못해서 일어난 일이다. 한 명은 폴리스라인을 건너다 스피커가 떨어진 것이고 한 명은 경찰과 대치하다 맞은 것이고, 다른 한 명은 심장 질환이었던 것 같다. 가슴 아픈 것은 왜 그렇게 하느냐이다. 왜 그들은 법을 무시하면서 과격한 행동을 하는가. 그들도 촛불집회처럼 차라리 집회를 크게 열어 민심을 얻든지, 아니면 다른 법적인 대응을 하든지... 






ㅌ출판사 팀장이 그동안 책이 너무 안팔려 힘들었단다. 탄핵도 끝났으니 이제 책 좀 읽자고 호들갑이다. 정말 맞는 말이다. 이젠 책을 읽어야 한다. 어떤 책을 읽을까? 역사와 법을 알아야 한다. 개인적으로 국가관에 대한 생각들을 정리할 수 있는 책이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이룬 민주주의를 그냥 되돌리 수 없지 않는가.


유시민의 세 권을 추천한다. <국가란 무엇인가?> <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 <어떻게 살것인가?> 
















현대사도 공부하면 좋겠다. 유시민의 <나의 한국 현대사>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민중을 기록하라>. 친일파를 무조건 나쁜 쪽으로 몰아가는 것은 잘못이다. 구한말 친일파는 개혁파였고 진보주의자들이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물론 일본이란 악연이 이후에 찾아 옴으로 그들은 나쁜 의미로 '친일파'가 되고 말았지만. <민중을 기록하라>는 작가들이 직접 현장 속에서 민중을 발로 그린 책이다. 

















박세길의 <다시쓰는 한국 현대사1.2.3>이 다시 나왔다. 필자의 견해로 이 책은 많은 부분이 진보적 성향을 담고 있어서 약간 편향적인 부분이 있다고 믿는다. 그럼에도 이 책은 일그러진 한국 현대사를 읽는 솔직한 책이다. 이 책은 대학교 1학년에 필수교양에 넣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비평적으로 읽을 수만 있다면 이 책처럼 좋은 한국 현대사를 없을 것이다.
















현대사를 읽는 또 하나의 키워드는 '한국전쟁'이다. 우리가 육이오로 읽는 한국전쟁은 이념 전쟁이다. 단순한 땅 따먹기가 아니다. 진보와 보수의 극단적 대립과 소련과 미국(일본)과의 대립이다. 어쩌면 내면에는 이승만과 김구의 대립이었는지도 모른다. 한국 전쟁은 그 이전과 이후의 정세 판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는다. 지금이 한국 현대사는 아니 박근혜까지의 현대사는 한국전쟁의 연장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길이 멀다. 난 나의 삶이 있기에 무엇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바른 역사관은 가져야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7-03-11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모카포트 커피...정성이 많이 들어가는군요.
국가란 무엇인가 아직 읽지 못했는데 분발해야겠습니다.

낭만인생 2017-03-11 16:23   좋아요 0 | URL
그렇네요. 시간도 필요하고. 신경도 써야하고. 가끔씩 내려 먹습니다.
 

8:0으로 탄핵 결정. 숨이 막히는 긴장으 흐른다. 이런 스릴도 참 오랫만에 느낀다. 워낙 공포 영화는 안보는 지라 긴장이 별로 없다. 내 기억엔 한일월드컵 때가 생각난다. 그때의 쾌감이 지금과 비슷하다. 


그런데 이상하게 슬프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비열하고, 무참히 무녀져야하는가에 대한 답답함이다. 이제는 다시 저런 대통령이 세워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오늘 마음은 헌법. 결국 법으로 해냈다. 이젠 새로운 시대가 열리려나? 애들 오면 닭잡으러 가려고 하는데 답이 없다. 오늘 시험치는 날이니 빨리 올 것 같은데? 몇 개월 전에 <지금 다시, 헌법>을 사 두었는데 아직도 못 읽었다. 오늘은 훑어읽기라도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아나키즘를 다룬 상호부조론을 읽고 몇 개의 책을 담는다.




3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개인주의적 아나키즘
김은석 지음 / 우물이있는집 / 2004년 4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2017년 03월 10일에 저장
품절
저주받은 아나키즘
엠마 골드만 지음, 김시완 옮김 / 우물이있는집 / 2001년 12월
9,800원 → 8,82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점(5% 적립)
2017년 03월 10일에 저장
절판
중국의 아나키즘
조광수 / 신지서원 / 1998년 10월
5,000원 → 4,500원(10%할인) / 마일리지 250점(5% 적립)
2017년 03월 10일에 저장
절판
아나키즘의 역사- 이룸휴머니티즈 003
장 프레포지에 지음, 이소희.이지선.김지은 옮김 / 자음과모음(이룸) / 2003년 10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점(5% 적립)
2017년 03월 10일에 저장
품절


3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계를 뒤흔든 상호부조론 - 아나키즘의 토대를 마련한 고전! 세계를 뒤흔든 선언 6
하승우 지음 / 그린비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호부조론. 생소한 단어지만 서로 돕는다는 말이다. 어제 읽고 한 참은 허둥댔다. 뭔가를 말하고 싶은데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 무정부주의자 정도로만 알았던 아나키즘에 대한 성숙한 성찰이 담겨있다. 크로포트킨의 생애를 다루면서 역사와 경제, 문화와 교육을 관통하는 성찰을 준다... 


자세하게 서평을 쓰고 싶은데 시간이 허락지 않는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자. 수년 전에 사 놓고 읽지 않은 책인데.. 바로 지금 필요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