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앞에서> 한 사학자의 6.25 일기 


한국전쟁을 몸으로 겪은 어느 사학자의 일기다. 자유주의나 공산주의에 호도되지 않았던 순수한 사학자의 눈으로 본 한국전쟁의 생얼이다. 이 책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 


"그리고 어리석고도 멍청한 많은 시민(서울시민의 99%)은 정부의 말만 믿고 직장을 혹은 가정을 '사수'하다 갑자기 적국을 맞이하여 90일 동안 굶주리고 천대받고 밤낮없이 생명의 위협에 떨다가 천행으로 목숨을 부지하여 눈물과 감격으로 국군과 UN군의 서울 입성을 맞이하니 뜻밖에 많은 '남하'한 애국자들의 호령이 추상 같아서 "정부를 따라 남하한 우리들만이 애국자이고 함몰 지구에 그대로 남아 있는 너희들은 모두가 불순분자이다." 하여 곤박이 자심하니 고금천하 이런 억울한 노룻이 또 있을 것인가?


이미 정부의 각계 수사기관이 다각적으로 정비되었고 또 함몰 90일 동안 적색분자와 악질 부역자들이 기관마다 마을마다 뚜렷이 나타나 있으니 이들을 뽑아내어서 시원히 처단하고 그 여외의 백성들일랑 "얼마나 수고들 하였소. 우리들만 피란하게 되어서 미안하기 비길 데 없소" 하여야 할 것이거늘, 심사니 무엇니 하고 인공국의 입내를 내어 인격을 모독하는 일이 허다하고, 심지어는 동료들을 몰아내려고 하는 일조차 있다는 낭설이 생기게끔 되었으니 거룩할진저, 그 이름은 '남하'한 애국자들이로다.

1950년 10월 16일 


진실한 역사를 갖고자 한다면 정직하고 진실해야 한다. 그동안 친일파가 뿌려 놓은 악질적 역사 왜곡은 분노하게 한다. 이틀 후면 광복절이다. 역사 앞에서 진실해야할 우리가 다시 왜곡된 역사 때문에 마음 아파 하고 있다. 앞으로 읽을 몇 권의 책을 같이 담았다. 





 
 
 

한국현대문학사


오늘 또 샀다. 채호석의 <한국현대문학사> 청소년이라고 하는데 읽어보니 아니다. 현대문학을 공부하고 싶은 이들의 개론서로 읽으면 딱 좋을 책이다. 아주 가볍지고 그렇다고 무겁지도 않다. 한국현대문학의 전반적인 흐름과 중요한 소설을 짚어 준다. 50%세일해서 샀는데 생각 외로 좋다. 현대 문학에 관현된 책을 찾아 보니 의외로 많다. 몇 권 더 사고 싶다.
























 
 
 

[독서일기]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어제로 태백산맥을 모두 읽었다. 중요한 책은 두 세번씩 읽는 타입이라 태백 산맥도 두 번 읽고 싶지만 10권이라는 높은 산맥에 질려 엄두가 나지 않는다. 대신 중요한 부분을 발췌하고 인물들을 정리할 생각이다. 염상진, 김범우, 서승민 등 소설 속에서 나오는 중요한 인물들을 정리해 보는 것도 가치있으리라 본다.


태백산맥을 읽었다고 하니 다들 축하해 준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자신도 태백산맥을 소지하고 있는데 3권 이상 읽어내지 못했다고 한다. 맞는 말이다. 읽기에 쉽지 않는 책임이 분명하다. 그럼에도 진정 가치있는 책이다.  다음 책으로 <한강>이나 <아리랑>을 읽고 싶은데 아내가 질식을 한다. 너무 비싸다는 것이다. 안타깝다. 진짜 읽고 싶은데 말이다. 알라딘에서 한강은 전10권 셋트로 50%할인하여 69,000원이고, 아리랑은 전12권 역시 50%세일하여 82,000에 판매 중이다. 아내를 다시 꼬셔야 겠다.












이번에 새로운 책을 구입했다. 송정림의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두 번째>(나무생각>과 오지 도시아키의 <세계 지도의 탄생>이다. 사실 세계 지도의 탄생은 다른 책을 구입하면서 함께 더불어 산 책이다. 썩 괜찮은 책 인듯 싶다. 아들의 방학 숙제 용으로 두 권을 더 구입했다. 보리에서 나온 박지원의 열하일기 청소년판과 홍정욱의 <꼭꼭 씹으면 뭐든지 달다>를 구입했다. 


송정림의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는 두번째 책이다. 첫번책이 작년 7월에 출간 되었고, 이번에 다시 두번째 책이 동일한 제목으로, 아니 뒤에 '두 번째'가 붙어서 출간 되었다. 이틀 동안 읽으면서 많은 감명을 받았다. 각박하고 살벌한 곳이 아닌 감동과 친절이 있는 그런 세상을 보여 주었다. 그러고 보면 박지원도 열하일기를 통해 우리 가운데 살아갈 희망을 말하고 있지 않는가. 부패하고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박지원을 비롯한 실학사상가들은 백성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 주고자 자신들의 열성을 쏟아 부었다. 참 귀한 책이다. 시간이 된다면 <열하일기> 정식 번역판도 읽을 참이다.





투표기간 : 2014-08-12~2014-10-01 (현재 투표인원 : 1명)

1.태백산맥 세트 (반양장) - 전10권
조정래 지음 / 해냄 / 2007년 1월
100% (1명)

2.아리랑 세트 (반양장) - 전12권- 반양장
조정래 지음 / 해냄 / 2002년 5월
0% (0명)

3.한강 - 전10권 세트- 반양장본
조정래 지음 / 해냄 / 2008년 8월
0% (0명)

4.[세트] 정글만리 1~3 (전3권)
조정래 지음 / 해냄 / 2013년 7월
0% (0명)



 
 
낌새 2014-08-19 22:01   댓글달기 | URL
태백산맥 대단한 소설입니다. 저도 태백산맥을 시작으로 아리랑을 읽고 지금은 한강 6권째를 읽고 있습니다. 아리랑은 큰 맘 먹고 읽으셔야 할 거예요^^ 편 수도 12권이고 조정래씨도 징그럽게 많은분량이라고 엄살을 떨었었죠^^ 님 포스트 몇개를 보았는데 저와 관심사가 비슷한것 같고 열정이 느껴져서 글 남겨봅니다~

낭만인생 2014-08-20 16:50   URL
댓글 감사합니다. 아리랑은 한국근대사의 여명을 다룬 작품이란 꼭 읽을 생각입니다.
 

이상한 방문자들?


알라딘 서재는 소통용이 아니다. 나의 개인 공부를 위한 공간이다. 그러다보니 댓글이나 여타 다른 소통을 잘 하지 않는 편이다. 한 가지 주제로 글을 쓰고, 자료를 찾으며 공부하려는 의도인 셈이다. 그런데 방문자가 하루에 천명이 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들이 댓을 다는 것도 아니기에 누군지 어디서 오는지도 모른다. 이번주는 방문자가 적은 편이다. 어떤 주는 한주에 만명이 넘는 방문자가 있는 날도 있다. 하루에 수천명이 오간 적도 있다. 신기하다. 정말 신기해.




그나저자 우리집 꼬맹이들 방학도 벌써 반이 갔다. 

오늘부터 공부좀 시켜야지....





















 
 
카스피 2014-08-11 23:49   댓글달기 | URL
ㅎㅎ 저도 그런경우가 종종 있습니다.무언가 이슈가 있는 글을 올린것도 아닌데 갑작스레 방문자수가 많은 경우가 있지요.그래물어보니 검색로봇탓이라고 하더군요.그래 개인적으로 알라딘에서 어디서(알라딘이지 외부인지) 방문자가 오는지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주었으면 하는데 워낙 일(?)들이 많아선지 도무지 답이 없네요ㅜ.ㅜ

낭만인생 2014-08-12 17:08   URL
그렇군요. 다들 검색 경로를 알고 싶어하는 군요. 감사합니다.
 

이 책 팔리겠나? 시대를 잘못 타고난 책들


그런대로 괜찮은 책이 나왔다. 제목은? <군대생활 사용설명서> 제목을 보는 순간 드는 생각, '하필~' 윤일병 사건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누구하나 책임지지 않고, 심지어 가해자들도 나몰라라 하고 있다. 무능하고 교활한 '윗분'들은 사표 내는 것으로 마무리 한다. 


기사를 읽고 있으면 화가 나서 견딜 수 가 없다. 세월호 만큼이나 치가 떨린다. 군에 대한 불신은 언제나 있었지만 이번처럼 완전히 바닥에 떨어진 적은 없었다. 박통은 휴가를 마치고 와서 하는 말, 일벌백계하란다. 그것으로 끝날 일인가? 여전히 그런 구조와 작자들이 발을 딛고 있는 곳이 군대 아닌가. 그건 도마뱀의 꼬리를 자를 뿐이다. 전체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닌 것이다. 

바로 이 때, 이 책이 나왔으니 안타까울 뿐이다. 


역사를 뒤적거리면 이런 비슷한 책들이 소소하게 발견 된다. 조선시대 최로의 금서였던 <설공찬전>은 무당이 귀신을 퇴마하는 내용이다. 환타지는 아니다. 여자라도 자신의 능력이 있고 최선을 다한다면 얼마든지 필요한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그러나 숭유억불 정책의 조선시대가 아닌가. 결국 최초의 금서가 되었다. 그러나 얼~매나 재미가 있던지 수많은 사람들이 카피를 했고, 심지어 궁정 안에서도 몰래 돌려 보았다고 한다. 금서란 원래 그런 것이다. 막으면 막을 수록 더 돌아 다니는 것. 그러니 베스트셀러 되고 싶다면 당장 금서로 만들어라. 어때?

그런데 금서가 된 책, 그러니가 시대를 잘못 타고난 책 중에서 허균의 <홍길동전>을 빼 먹으면 안 된다는 거 알지. 아마도 조선의 공산주의자 쯤 될 것이다. 서자로 출생하여 무시를 당하다 신통 방통하여 탐관오리를 골탕 먹이다 율도국을 만들어 자기들만의 평등사상을 실천하고 살았으니 말이다. 이게 엄격한 신분제가 자리잡은 조선에서 통할 말이가. 혀균, 천재였지만 고통스런 시간을 살 수 밖에 없었다. 


















어쨋든, 시대가 하수상하니 책 내는 것도 눈치를 봐야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