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오스터의 <보이지 않는>을 하루만에 읽었다. 그다지 재미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역시 폴 오수터다'는 생각이 드는 탁월한 묘사와 생동감있는 표현들이 좋다. 다른 책을 찾아와 담아 놓는다. 


폴 오스터의 글은 처음이라 생각했는데, <작가란 무엇인가>와 <빵굽는 타자기>는 읽었다. 그 땐 그가 누구인지 몰랐다. 이럴 수가 있나? 하여튼 이번에 그의 책을 읽고 배울 점이 많다. 특히 속도감있는 묘사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술술 읽힌다. 배우고 싶다. 그에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이지 않는
폴 오스터 지음, 이종인 옮김 / 열린책들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단 결론이 모호하다. 19금 표시를 해야할 작품이다. 사건이 겹치고, 다양한 시각으로 사건을 추적하는 바람에 주의하지 않으면 흐름을 놓치기 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폴 오스터 다운 속도감, 인간의 내면을 잘 그려낸 작품이다. 그러나 그다지 누군가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은 아니다. 다만 소설 작가를 꿈꾸는 예배 작가라면 폴 오스터의 책은 꼭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소설 읽기가 곤욕인 나에게 단 하루 만에 읽게 만든 책이다. 역사 폴 오스터다. 그리고 삶과 죽음의 경계가 약간 모호하게 그려진 부분들은 삶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만든다. 특히 마지막 장면은 암울하다. 그나저나 혼자 그 먼 길을 내려와 황량한 광야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묘사에서 역사 아무리 바뀌어는 변하지 않는 건 '운명'이다는 생각이 불쑥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과의사인 이철규의 신간이 나왔다해서 검색했다. 일상에 대한 글을 기도해야 해서 신앙과 직장이란 제목으로 글을 쓸 참이었다.  제목을 끝까지 적기가 귀찮아 오늘도 그날.. 로 적었다. 원제목은 '오늘을 그날처럼'인데 '오늘도'로 잘못 입력한 것이다. 다행히 <오늘을 그날처럼>이 가장 먼저 검색된다. 그런데 너무나 비슷한 책,,, <그날도 오늘처럼>이 두 번째 잡힌다. 앞 뒤가 바뀌었다. 오늘.. 그날. 그날.. 오늘. 이렇게 말이다. 안상근 시인의 <오늘, 그날 같은 날>도 보이고, 최혜숙의 <그날이 그날 같은>도 보인다. 


문득... 문득... 오늘일나 시간이 아련하게 다가온다. 금새 지나간다. 아프게 말이다. 이렇게 귀중한 오늘.. 열심히 살아야지.. 오프라인 서점에서는 보이는 대로 사지만,, 인터넛 서점은 검색해 비슷한 제목도 구경한다. 맘에 들면 장바구니에 퐁당!!



















책 읽기를 몰어 오기에 먼저 이야기 세계사부터 읽으라고 했다. 두 권도 좋고, 한 권짜리도 좋다. 일단 그것 부터 읽자... 그냥 나의 개인적인 추천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대교회에서 활동했던 교부들과 그의 사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군함도...


아.. 난 너무 몰랐다. 아프다. 읽어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