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기암성 L'Aiguille creuse (공감0 댓글1 먼댓글0) 2011-09-30

기암성 L'Aiguille creuse  

 괴도 뤼팽을 주인공으로 한 모리스 르불랑의 추리소설의 제목이기도 하다. 뤼팽은 이곳에 자신의 요새를 만들어 놓고 아지트로 삼는다. 이곳에서 뤼팽은 훔쳐온 미술품들과 보석들을 다른 곳에 팔아 치운다. 구멍뚤린 바위라는 암호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프랑스의 디에프와 르 아브로 사이의 해안에 위치한 작은 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이곳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알바트로 해안 중에서도 기묘하게 생긴 바위들과 높이 100m에 이르는 석회함 절벽이 있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은 받은 곳이기도 하다. 모네, 쿠르베, 코로, 마티스 등의 인상파 화가들이 즐겨 찾았다.  

허구의 소설이라도 현실과 완전하게 동떨어진 상태에서 만들어지지는 못하는가 보다. 근처에 뤼팽을 창작해낸 모리스 르블랑의 집도 자리하고 있다. 프랑스 여행을 하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이곳에는 들러야 하지 않을까. 추리소설을 사랑하고 뤼팽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사진은 위키디피아 사전에서 가져옴]

 그런데 말이다. 기암성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홈즈는 바보 같이 나오고, 비겁하게 그려진다. 사건을 의뢰받고 프랑스로 넘어오자마자 뤼팽에 붙들리고마는가 하면, 마지막 기암성에서 빠져나온 뤼팽의 아내인 레이몽드를 실수록 쏴 죽이는 존재로 그려진다. 모리스 브블랑은 뤼팽을 통해 홈즈를 능가하는 기묘한 존재로 만들고 싶어 했다는 것들이 거슬린다. 내가 만약 뤼팽을 더 좋아했다면 통쾌했을 것이지만 말이다.  

 

 

 

 

 

 

 

 

 

 

 프랑스 여행에 관련된 책도 몇권 담아 보았다.



 
 
나는 2014-01-10 13:21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아르센 뤼팽이 더좋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