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사도 세자의 죽음, 그 비밀은? (공감23 댓글0 먼댓글0) 2011-07-27


 사도 세자의 죽음, 그 비밀은?

 

사도세자(1735-1762)의 영정 


아래는 박영규님의 쓴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 실록>의 일부분이다. 이곳에서 저자는 사도세자의 죽음을 조울증, 즉 미친결과로 보고있다.

사도세자는 영조의 둘째 아들이며 영빈이씨의 소생이다. 이복형인 효장세자가 일찍 죽고 영조의 나이 40세가 넘어서 출생한 때문인지 2세 때 벌써 세자로 책봉되고, 10세 때 홍봉한의 딸 효빈 홍씨와 가례를 올렸다.

사도세자는 어려서부터 총명한 아이였다고 한다. 3세 때 이미 부왕과 대신들 앞에서 [효경]을 외웠고, 7세 때 [동명선습]을 독파했다. 서예를 좋아했고, 수시로 문자를 쓰고 시를 지어 대신들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한다. 10세 때는 소론측이 주도한 바 있는 신임옥사를 비판했다고 한다.1749년 15세 때 부왕을 대신하여 서정을 대리했는데, 이때 그를 싫어하던 노론들과 영조의 계비 정순황후 김씨, 숙의 문씨 등이 그를 무고했다. 성격이 과격하고 급했던 영조는 수시로 그를 불러 꾸짖었고, 이로인해 그는 정신질환 증세를 부이기 시작했는데 궁녀를 죽이고 여승을 입궁시키거나 몰래 왕궁을 빠져나가 관서지역을 유람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장인 홍봉한은 그의 병증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히기는 힘들지만 병이 아닌 것 같은 병이 수시로 발작했다고 한다. 이 같은 현상은 현대에 조울증이 아니었는가 생각된다.사도세자의 돌발적인 행동이 계속되자 1762년 계비 김씨의 아버지 김한구와 그 일파인 홍계희, 윤급 등의 사주를 받은 나경언이 세자의 비행 10조목을 상소하였다. 이에 영조는 분개하여 세자를 죽이기로 결심하고 그를 휘령전으로 불러 자결하라고 명했다. 하지만 그가 부왕의의 명을 거부하자 그는 뒤주에 가둬 8일 만에 굶겨 죽였다. 이때 그의 나이 28세였다. 그가 죽은 뒤 영조는 세자를 죽인 것을 후회하며 그의 죽음을 애도한다는 의미로 그에게 사도라는 시호를 내린다. 이후 그의 아들인 정조가 즉위하자 장헌으로 추존되었다가 다시 장조로 추존되었다.  

책의 전반적인 내용은 사도세자는 어릴적부터 똑똑한 것으로 그려진다. 그러나 서울대 정별설 교수는 아버지인 영조가 절대권력으로 인해 미친 아들을 죽인 것으로 보인다. 정별설교수는 어릴 적 사도세자는 똑똑하지 않았고, 오히려 공부를 싫어하고 시와 여행을 즐긴 것으로 본다. 부인 홍씨의 한중록은 자신의 친정이 사도세자의 죽음과 연관이 없다는 것을 변증하기 위해 기록된 것으로 보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한다. 이것은 한중록이 혜경 홍씨가 죽고 나서 즉 사도세자의 아들인 중조의 시대가 열리면서 편집된 것을 보면 더욱 그렇다. 노론의 입지를 강화 시키고 사도세자의 죽임이 노론과 별 상관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던 것이다. 권력이 아니라면 다른 사유를 찾아야 하는데 그것은 바로 조울증, 즉 미쳤기 때문이다.

 

 

 

 

 

 

 

 

무사 박동수에서 나오는 사도세자는 중국에 대항하여 조선의 명예와 자존심을 세우려는 북벌지계의 첨병으로 나온다. 사도세자가 북벌지계를 주장함으로 중국과 정면으로 대치하게 된다. 노론이 청의 사조를 받고 조선을 지키려 하는 것과 반한다. 

 사도세자가 칼로 베어버린 '삼전도비'는 청태조가 자신의 공덕을 적은 비석이다. 병자호란 때 청에 굴욕적인 강화협정을 맺고 청태도의 요구에 따라 세운 비석이다. 그 때가 조선 인조 17년(1639)에 세워졌다. 높이는 3.95m로 폭은 1.4m로 사람의 두배 반에 해당하는 적지 않는 비석이다. 원제는 "대청황제공덕비'이다.   사진출처는 (http://kbsam93.blog.me/90117886573)이다.

 

 

 

탕평책을 편 영조는 노론에 의해 방해를 받았다. 그러나 정순황후 김씨와 숙의 문씨는 노론세력을 지지했고, 이에 반하는 사도세자를 제거하려 하였다. 사도세자는 당시 힘이 없었던 소론과 남인과 친하게 지냈고, 영조 몰래 소론과 남인이 주로 사는 관서지방을 빌미로 삼아 세조를 공격했다. 사도세자는 역사 문헌에 조울증에 의해 죽임을 당했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노론을 제지하려는 영조의 정치적 수단으로서 죽임을 당한 것으로 보아야 옳은 것이다.  

이러한 추측이 가능한 것은 영조가 무수리의 아들로 태어난 신하들의 신임을 얻지 못하였고, 사람들의 말에 움직이는 그런 사람이었다. 신하들의 청이 들어오면 함부로 거절하지 못한 영조였다. 영조는 사도세자를 죽임으로 정치적인 입지를 강하게 했던 것으로 보인다.  

 사도세자의 어머니 영빈이씨와 아내 혜경 홍씨 등 모두 그의 적이었고, 노론과 관계된 인물들이었다. 당시 권력을 잡고 있었던 노론을 극히 싫어했던 사도세자는 그들의 원수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처지였던 것이다. 7월의 무더위 속에서 뒤주에 갇힌 사도세자는 8일 만에 죽고 만다. 

  

 

 

 

 

 

 

 

그렇다고 한다면 '무사 백동수'에 나오는 사도세자는 그동안 권력에 의해 감추어진 사도세자의 진실을 밝혀주는 픽션이라고 해야 옳을 것이다. 비록 완전학 역사적 사실을 따르지는 않지만, 그의 정신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