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OT 이사야 2 NICOT 구약 주석 시리즈 | NICOT 시리즈
존 오스왈트 지음, 이용중 옮김 / 부흥과개혁사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ICOT 이사야 적극 추천합니다. 정말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 바질의 성령에 관하여
성 바질 지음, 주승민 옮김 / 올리브나무 / 2017년 9월
평점 :
품절


삼위일체 교리에 가장 지대한 영향을 미친 교부는 갑바도기아 교부들입니다. 모두 세 명입니다. 한 명은 지난주에 본 <모세의 생애>를 기록한 닛사의 그레고리우스(Gregory)이고, 다른 한 명은 나지안주스 그레고리우스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한명은 나지안주스의 친구이자 닛사의 그레고리우스의 친형인 가이사랴의 바실(Basil, 이후 바실리우스로 표기)입니다. 이들은 한결같이 3대에 이어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납니다. 바실리우스는 탁월한 교회 행정가였으며, 동방의 4대 교부 중 한명으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그는 생전부터 () 바실리우스로 불렸습니다. 50이라는 짧은 생애를 살았지만 살아 생전 강력한 영향력을 미쳤던 교부입니다. 대 교부 중에서 대(Magnus)가 붙은 교부는 바실리우스가 유일합니다.

 

329년 경 열 남매 중에서 장남으로 갑바도기아 수도인 가이사랴에서 태어납니다. 그는 아버지에게서 고전학문을 배우고, 할머니인 마크리나에게서 기독교 신앙을 배웁니다. 바실리우스의 외가쪽은 삼대쪽 기독교 가정이었습니다. 그의 어머니 엠멜리아는 후대에 성녀의 칭호를 받을 만큼 탁월한 믿음의 여성이었습니다. 가이사랴 수사학 학교에서 수학하는 동안 평생 친구이자 동료인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를 만난다. 집안이 부유했던 덕택에 당대에 유명한 학교에서 교육을 받는다. 아테네로 유학을 떠나 프로하이레시오스와 히메리오스의 강의를 듣게 된다. 이곳에서 훗날 황제가 되는 율리아누스를 알게 되고 나지안주스를 다시 만난다. 히메리오스는 비두니아 출신으로 수학자이면서 밀교의 신자였습니다.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가이사랴에서 수사학를 가르치지만 금욕적 생활을 위해 그만두게 된다. 아바도 바실리우스는 탁월한 실력자였던지 이웃 지방에서도 그의 명성을 듣고 초빙할 정도였습니다. 그는 세례를 받고 독서직을 받고 자신의 전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을 구제하는데 사용한다. 금욕적인 생활을 영위하던 그에게 친구들이 찾아와 돌아와 달라고 강청한다. 당시 교회는 니케아신조를 따르는 니케아파와 유사본질을 주장하는 아리우스파로 나뉜 상태였다. 결국 364년 감독으로 안수를 받습니다. 376년 본도와 갑바도기아를 다스리는 데모스테네스 총독은 아리우스파의 부추김으로 정통파 감독들을 축출하지만 대표격인 바실리우스에게는 힘을 쓰지 못합니다.

 

기독론과 더불에 당대에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것은 성령론이었습니다. 애굽 수도원 생활을 할 때 알게 지난 세바스테 감독이었던 에우스타티오스와 대적하게 됩니다. 에우스타티오스는 성령의 신성과 인격성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373년 바실리우스와 완전히 결발한 에우스타티오스는 바실리우스는 사벨리우스주의자나 삼신론자로 말했습니다. 결국 바실리우스는 자신의 신앙을 변호하고 삼위일체를 확고히 하기 위해 375<성령론>을 저술하기에 이릅니다. 그는 여러 지방을 순회하며 지방 감독들에게 에우스타티오스와 결별할 것을 요청했으나 거의 듣지 않았습니다. 금욕적 생활로 인해 바실리우스는 늘 몸이 허약했습니다. 결국 37911일 만 50세의 나이로 주님의 품에 안깁니다. 불행중 다행인 것은 자신의 뒤를 이어 큰 업적을 남기게 된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를 사망하기 4개월 전에 콘스탄티노플 교회의 감독이 되게 하였습니다.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는 바실리우스와 뜻을 같이하여 삼위일체 교회가 뿌리 내리도록 강력한 힘을 발휘하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우어 헬라어 사전 - 신약성경과 초기 기독교 문헌의 헬라어-한국어 사전
발터 바우어 지음, 이정의 옮김 / 생명의말씀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우어 헬라어 사진은 명불허전(名不虛傳)이다. 설명이 굳이 필요 없는 사전이다. 바우어 사전의 간략한 역사를 살펴보자. 책의 이름은 저자인 발터 바우어(1877-1960)의 이름을 따서 만든 사전이다. 독일의 신학자요 사전 편찬자이다. 동프로이센의 수도 쾨니히스베르크에서 출생한다. 대학교수였던 아버지를 따라 마르부르크로 이주한다. 1895년 마르부르크 대학에서 신학을 시작하고 스타라스부르 대학교와 베를린 대학에서 신학을 계속 이어 간다. 그러다 1903년 드디어 교수 자격을 획득한다. 1916년 괴팅겐 대학으로 옮겨 은퇴할 때까지 그곳에서 가르친다. 그는 학업적 능력이 탁월해 신학 박사는 물론이고 명예 철학학위까지 받는다


교회 역사가이기도한 그는 현재 알고 있는 기독교 이단들이 콘스탄틴 황제 이후 기독교가 로마의 기독교가 된 이후 정죄되었다고 주장하는 <초기 기독교의 정통과 이단>이란 책을 출간한다. 하지만 정경학과 고등비평이 마무리되어가던 1960년 이후 그의 가설은 증거 불층분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바우어의 주장은 초대교회 문헌에 눈을 돌리게 했고 방대한 연구 결과들을 만들어 냈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이 사전이다. 소위 바우어 사전으로 불리는 이 사전은 신약 성경 당시의 헬라어를 총망라했을 만큼 탁월성은 인정 받는다. 1928년 처음 출판되었고 계속하여 편집 보강되어 제6판까지 출간된 상태다. 수정 보완에 지대적인 영향을 미쳤던 쿠르트 알란트(Kurt Aland)와 바르바라 알란트(Barbara Aland), 빅토어 라이히만(Viktor Reichmann) 의 공이 컸다. 결국 이들의 이름을 삽입하여 1988BAAR(Bauer-Aland-Aland-Reichmann) 판이 된 것이다. 5판을 영어로 영역본이 BDAG 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먼 기독교 - 위기에 처한 현대 기독교 영성의 실체 보고서
박태양 지음 / 국제제자훈련원(DMI.디엠출판유통)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많이 사랑하는 옥한흠 목사님. 이제 고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그분은 찾는 분이 많다. 나고 그 중의 한면이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왜 옥한흠 당신이 틀렸다는 생각이 드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박태양의 <눈먼 기독교>를 읽고,, 당신의 후배들이 완전히 눈이 멀었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습니다. 극단적 배척주의자로 빨려 가는 군요. 이것이 당신이 그토록 아끼고 사랑했던 제자훈련의 결론입니까? 


이런 책이 국제제자훈련원에서 나오다니.. 참으로 悲憤慷慨 할 노릇이다. 


헤르만 헤세... 헨리 나우웬, 톨스토이... 모두 잘못된 사람들이란다... 참으로 어이없고 황당하다. 나의 블로그가 더렵해 질 것 같아 이런 글 쓰고 싶지 않지만.. 이 책 누가 사서 읽을까 겁이나 올린다. 제발 국제제자훈련원 정신 차리세요.. 진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경을 읽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다. 통독처럼 그냥 읽기도 하지만 주제별로, 또는 권별로, 또는 인물별로 읽는다. 성경은 독특하다. 그래서 때론 읽을 때 주의를 요한다. 안드레아 슈바르츠라는 여성 작가가 있어 책을 사서 읽는 중이다. 엘리야와 함께 걷는 40일 묵상집이다. 





책이 특이한 저자 이름으로 검색하니 다른 몇 권도 보인다. 요나도 있고, 에세이집도 보인다. 외경에 속하는 <토빗이야기> 사순절 목상집도 있다. 













인물 묵상집이 또 있을까? 찾으니 두 권 더 보인다. 가끔 이런 책은 누가 읽는 것일까 궁금하다. 또한 읽으면 어떤 마음으로 읽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