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소설가로 산다는 것 - 우리 시대 작가 17인이 말하는 나의 삶 나의 글
김훈 외 지음 / 문학사상사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게 아니었다. 소설가는 나의 지향하는 바도 아니고 가야할 길도 아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소설가에 매료 당한다. 무엇 대문일까? 일만권이 넘는 독서 때문에 나도 뭔가 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만 해석되지 않는다. 결국 사람이 답이라는 진실한 결론 때문이다. 소설가는 사람을 말하는 사람이다. 누가 뭐래도 크로노스의 틈을 비집고 시간을 잡아 먹는 식인종처럼. 인간이란 존재는 일찍부터 자기 자신을 가장 원한다. 내부 지향적이라는 성격탓이 아니다. 자신을 보고 싶어하는 본성 때문이다.


김경욱

김애란

김연수

김인숙

김종관

김훈

박민규

서하진

심운경

윤성희

윤영수

이순원

이혜경

전경린

하성란

한창훈

함정임


가나다순이다. 모두 17명. 언젠가 하씨 성을 가진 친구가 의의를 제기했다. 가나다 순이면 왜 ㄱ부터 하느냐고. ㅎ부터 하면 안되냐고. 이해가 간다. 나도 ㅈ씨이니 상당히 뒤에 나온다. 내가 나오기를 목이 빠져라 기다린 기억이 난다. 그래서 가나다순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럼 나이순으로? 그것도 차별이다. 세상에 차별이 아닌 것이 없다. 문학이란 결국 이런 차별을 항거하는 이들에 의하여 만들어 진다. 결과는 다시 가나다순이지만. 한번 시도는 해 본다.


"소설가가 아닐찌라도 어쩌면 모든 사람들은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서 살아가는 것일지도 모른다."(126쪽)


이야기, 난 어릴 적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엄했던 할머니는 이야기를 해주지 않았다. 시어머니에게 당하는 어머니는 이야기할 여유고 방법도 몰랐다. 이야기 없는 어릴 시절을 보냈다. 그 대가가 얼마나 큰지 당해보지 않으면 모른다. 참 슬픈 기억이다. 그런데 아내도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해주지 않는다. 이상하다. 어찌 시엄마를 닮는단 말인가. 


그래서 난 소설가가 되기로 한 것이다. 이야기를 들려 주고 싶어서. 입으로는 못하는 글로는 할 수 있지 않을까. 난 그렇게 생각한다.



 
 
 
문학치료 - 2판
변학수 지음 / 학지사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으로 치료하기

문학을 통한 치유는 면역력을 높이고 자가 치유 능력을 회복하는 것이다. 우리 몸은 자가 치유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스스로 조절할 수 있다면 완전한 치유가 일어난다. 세계보건기구가 영의 문제를 건강의 문제로 인지하기 시작한 것을 옳은 것이며, 현대인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은 안정이다.

안정은 마음에서 시작되며, 문학으로 치유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바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억관 옮김 / 민음사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색채가 없어? 한동안 무슨 말인지를 모르고 어정쩡한 아는 체를 이어갔다. 초반부의 인물묘사를 지루하리만큼 색채가 없었다. 쓰쿠루란 일본어가 한자의 만들 작의 훈음임도 길게 늘여 이야기 한다. 만약 이 책이 하루키의 책이 아니었다면 십 분도 못되어 집어 던졌을 것이다. 하루키의 권위에 눌려 독서를 계속했다. 그리고 마침내 색체가 개성, 특별함임을 알아 차렸다. 무려 이틀이나 걸려서 말이다. 내가 둔한 거겠지 자위하며 읽어 간다. 나와 너무 닮아있는 쓰쿠루에게 짠한 마음이 든다. 짙은 고독와 침울함이 그의 일상에 배여있다. 나도 그렇다.

그리고 계속 읽었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
프랑수아 를로르 지음, 오유란 옮김, 베아트리체 리 그림 / 오래된미래 / 200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쉬고 싶다.
나를 찾고 싶다.
독하게 사랑하고 싶다.
치열하게 삶을 느끼고 싶다.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 장영희 교수의 청춘들을 위한 문학과 인생 강의
장영희 지음 / 예담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읽은 책 중에 가장 가슴 뭉클하게 한 책이다.
고인이 된 장영희 교수가 학생들에게 또는 문학을 배우고자하는 하는 이들에게 문학이란 무엇인가를 답한 글이다. 그녀의 답은 '사랑'과 '열정'이다.
문학을 통해 결국 모든 사람이 같은 삶의 의미와 본질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다.




이 책의 독특함의 저자의 프로필 사진이다. 장영희 교수의 책을 살펴본 독자라면 그녀의 사진이 늘 동일한 사진이었다는 것을 알 것이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아니다. 상큼한 미소와 커피한잔을 손에들고 포즈를 취했다. 무척 행복해 보인다. 때이른 죽음을 맞이했지만, 결코 아쉽지 않는 시간을 보내분이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