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고양이의 은밀한 시간 한림아동문학선
김종렬 지음, 신은숙 그림 / 한림출판사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를 더이상 버리지 마세요


개학날 아이들은 아쉬움과 반가움이 교차한다. 친구들을 만날 것은 생각하니 즐겁고, 더이상 마음 편하게 놀지 못해 아쉽다. 학교에 다니는 큰 아들은 학교 적응이 쉽지 않아 더 마음이 무겁다. 둘째는 워낙 낙천적이라 금새 학교 생활에 적응한다. 그리고 한 달 후.



학교에서 돌아온 둘째 가방에서 주섬주섬 뭔가를 꺼낸다. 


"엄마 잠깐만!"

"왜"

"야옹~~~"

"????!!!"


새끼 고양이 두마리가 야옹하며 힘없이 운다. 그것도 두 마리나. 아내는 질겁을 하고 외친다. 


"야~ 왜 데려왔어?"

"불쌍하쟌아요!"


길고양이 들이다. 아마도 어미가 죽은 모양이다. 며칠 째 길에 버려진 것은 어떤 친구가 주워서 집에 데려가 키우다 새끼가 너무 많아 분양을 했다고 한다. 말이 분양이지 분배가 맞을 것 같다. 아내는 버려진 고양이라는 소리에 다소 격한 감정을 가라 앉혔지만 그래도 쌕쌕 거린다. 


"그래도..."


저녁이 되어 집에 들어가자 아내가 낮에 있었던 이야기를 꺼낸다. 나도 어쩔 수 없이 그냥 키우기로 했다. 이렇게 이 녀석들은 우리 식구가 되었다. 


 


반년이 지나고 나니 제법 늠름하다. 


 


 

 


 

개와 고양이의 은밀한 시간! 제목에서 뭔가 재미난 일이 일어날 것 같은 느낌이다. 침대에 누워 한 참을 읽어 내려간다. 할머니 반지를 훔쳐간 고양이를 뒤 쫓다 우연히 발견한 '개와 고양이의 은밀한 시간'이라는 레스토랑. 그곳은 언제 열릴지도 모르는 개와 고양이들의 만의 레스토랑이다. 꼬마는 호기심에 이끌려 문을 열고 들어간다. 그곳은 개와 고양이들의 즐겁게 만찬을 즐기고 있다. 


냉정하지만 으리있는 피터, 요염하고 딱부러지는 고양이 엘리자베스, 호기심 많은 젊은 고양이 바바라. 늠름한 브래들리 등 많은 개와 고양이들이 자신의 속내를 털어 놓는다. 할머니의 반지를 찾으려 시작된 모험이 도심 속 버려진 개와 고양이들의 애환을 듣는 신비로운 공간으로 초대된다. 


"거리로 내몰린 우리들은 많은 것을 잃어 버렸어. 개의 자부심과 고양이의 품위가, 차가운 거리에서 다 무슨 소용이겠어. 살아남으려는 본능뿐이라고. 케네스의 일은 나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어. 하지만 인간들에게 학대와 해코지를 당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걸 잊지마."(p72)


주인이 버리고 간 집에서 결국 죽음 맞이한 충직한 베베의 이야기로 흘러간다. 베베는 주인들이 이사가면서 옛집에 버려진다. 주인들은 베베를 버려두고 떠났다. 목줄도 풀어주지 못하고 말이다. 베베는 주인을 기다리다 죽음을 맞이한다. 개들은 베베를 기억하며 개의 자존심을 지킨 개라고 칭송한다. 한쪽에서 어리석었다고 비판한다. 


"아니야! 베베는 목줄이 풀려 있었어도 그 집을 끝까지 지켰을 거야. 그 집은 베베의 모든 것이었어. 주인과 함께 했던 아름다운 추억. 주인을 지키기 위해 언제나 귀를 세우고 잠든던 곳. 집의 냄새. 주인의 발걸음 소리 하나하나 베베의 기억 속에 고스란히 남아 있던 곳이야. 베베의 죽음은 슬프지만 베베는 단 한 번도 주인과의 신의를 어기지 않았어. 우리게게 개의 자부심이 얼마나 단단한지 보여 준 자랑스런 베베였어. 그 사실까지 잊어서는 안 돼!"(p89)


베베의 이야기는 듣는 순간 마음이 아프다. 몇 년전 단독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상을 가면서 다이상 고양이를 키울 수 없어 시골 부모님께 갖다준 적이 있다. 모두 세 마리였는데 두 마리는 얼마 후 시골에 적응하지 못하고 두 마리는 죽고 한 마리만 살아있다. 아마 그들은 우리가 그들을 버렸을 것이라고 생각했겠지. 우리도 살아야 했기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결국 두 마리는 죽고 말았다. 죽으면서 우리를 원망했을까? 


도시, 인간이 만든 환경이다. 그러나 그곳에 버려진 고양이들과 개들이 있다. 쓰레기나 뒤지며 어지럽게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들도 어쩔 수 없이 살아 남기 위한 발버둥이다. 어린이 동화인데 읽으면서 이리 마음이 아픈건 처음이다. 어쨋든 이 책을 읽으면서 길고양이들에 대한 생각을 좀더 아끼고 사랑해야 겠다 싶다. 난 그렇게 이 책을 읽었는데, 사실은 추리동화이다. 스토리는 책을 통해 접하길 바라며...




 
 
 
아홉살 인생 - 개정판
위기철 지음 / 청년사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멍 속 나라 시공주니어 문고 3단계 17
박상률 지음, 한선금 그림 / 시공주니어 / 1999년 11월
장바구니담기







 
 
 
왕따 없는 곤충 학교 재미있는 곤충 학교 3
우샹민 지음, 샤지안 외 그림, 임국화 옮김, 최재천 외 감수 / 명진출판사 / 2012년 4월
절판


아들이 책을 보자마자 아빠의 손에서 책을 낚아채 갔다. 꿈이 곤충박사인 아들은 틈만나면 산이고 들을 누비며 요상한 벌레들을 채집해 온다. 한 번은 민달팽이는 깡통에 담아 왔다. 겁이 많은 아내는 아들의 깡통을 들여다보고는 기겁을 하고 소리를 냅다 질러댔다. 아들은 재미있다고 신나게 웃는다. 우리 집에서 벌어지는 일상의 풍경이다. 아내는 담력이 생길만도 한데 아직도 곤충들하고는 친하게 지내질 않는다. 아들 역시 엄마의 엄중한 경고에도 아랑곳 않고 온갖 곤충들을 다 잡아 온다. 지난 주에는 두꺼비 털 하늘소를 잡아 와서는 자랑을 했다. 아들 말로는 두꺼비 털 하늘소는 여름을 알리는 곤충이라고 한다. 만져 보라고 해서 만져보니.. 등에 정말 털이 만져졌다. 정말 신기한 곤충이었다.



<왕따 없는 곤충학교> 제목이 기발하다. 유샹민에 의해 쓰여지고 샤지안과 장페이이우의 그림으로 그려졌다. 이름을 굳이 적는 이유는 이분들이 중국인들이라는 점이다. 그동안 곤충하며 파르브 곤충을 비롯하여 서구인들이 주로 연구한 학문이라고 여겨진 탓이라 저자가 생소하게 다가왔다. 저자의 소개를 보니 중국 하얼빈 사법대학을 나왔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읽을 만한 과학 서적을 주로 쓴다고 한다. 지은책이 벌써 4권을 넘었다.

곤충들이 습성을 학교라는 테마로 만들어 재미나게 그려주고 있다. 메뚜기 교장 선생님, 앞장다리 풍뎅이, 그리고 늑대거미와 장수 풍뎅이, 소똥구리 등 학생들 이루어진 학교에서 벌이지는 신나는 소동이다. 저자는 곤충들의 습성을 이용해 재미난 대화와 이야기로 풀어 나간다.

소똥구리가 말을 이었다.
"그래서 내가 따끔하게 충고해 줬지. 지금 문제는 돈이 아니라 네 구린 방귀라고 말이야."
"그래서?"
알락하늘소가 떨리는 목소리로 물었다.
"그래서 확실히 약속을 받아 냈어. 다시는 구린내 나는 방귀로 우리 반 학생들을 괴롭히지 않기로 말이야."




앞장다리 풍뎅이 선생님은 새로운 학생을 소개한다. 그 학생의 이름은??? 폭탄먼지벌레다. 엥??? 그런 벌레가 다있어? 금시초문이다. 폭탄먼지벌레는 어떻게 생긴 것일까? 다른 곤충들이 수근거리기 시작한다.
"저 녀석 계속 눈을 찌푸리고 있어."
"눈 빛이 예사롭지 않는데."
"더듬이도 조금씩 흔들리고 있어. 우리 정보를 수집하는 거 같아."

저자는 벌레들의 습성을 잘 이해하면서, 다른 곤충들의 입을 통해 절묘하게 묘사해 나간다. 아들은 이러한 풍경이 상상이 되는 지 책을 읽는 내내 킥킥 거린다. 궁금해서 아들에게 가서 '정말 이해하니?' 물었다.
"아빠! 이건 기본이에요. 기본"
시간나는 대로 곤충에 대한 책을 읽고, 곤충을 잡으러 다니는 아들에게는 쉬은 죽 먹기였다. 재미난 곤충들의 세계를 아이들의 시각으로 바라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사실 곤충은 몰라도 된다. 그냥 책만 읽어도 재미가 많다. 책을 읽고 있으면 하나의 동화처럼 술술 읽혀가고, 나도 모르는 사이에 곤충 박사가 될 것이다. 그저 읽기만 해도 곤충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고 재미를 얻을 수 있다. 혹시 모를까 싶어 친절하게도 중간중간에 곤충에 대해서도 알려 준다. 이야기 속에 나오는 주인공들의 진짜 삶과 비교하면 참 재미가 있다.

아이들을 위한 배려도 잊지 않는다. 뒷장에는 아이들이 놀 수 있도록 곤충 스티커도 친절하게 추가해 두었다. 아들에게 아직 리뷰를 쓰지 않았으니 그것만은 떼지 말라고 했더니, 이번에는 순순히 고집을 꺽는다. 덕분에 아직 훼손되지 않는 스티커 사진도 찍게 되었다. 아들과 함께 읽는 <왕따 없는 곤충학교> 그 재미가 솔솔~ 하다.



 
 
 
소나기 - 황순원 청소년문학 작은책방 (가교) 3
황순원 지음, 이경하 그림 / 가교(가교출판)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 읽어도 가슴찡한 이야기! 여전히 그때가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