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도 사랑을 하고 미워한다. 귀농을 공부하면서 곤충의 세계도 불가피하게 공부할 수 밖에 없었는데 참 다행스런 일이다. 인간의 기준으로 익충과 해중을 가리지만 그것도 상대적이다. 곤충도 좋아하는 음식이 따로 있고, 싫어하는 풀이 따로 있다고 한다.

배추를 좋아하는 곤충은 고추를 싫어하기도 하고, 오이를 싫어하는 곤충이 고구마를 좋아하기도 한다. 이처럼 그들은 개성과 취향이 다른 것이다. 이 또한 기이한 일이 아닌가. 곤충의 세계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다양하고 신비롭다. 그들은 워낙 작다보니 인간의 작은 몸짓에도 존재가 사라지고 생존의 터가 파괴되기 일쑤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5-08-09 06:39   댓글달기 | URL
귀농을 공부하신다면, 만화가이면서 아줌마이고 무척 오랫동안 시골살이를 하신 박연 님이 쓴 <식물 어디까지 아니?>라고 하는 책도 읽어 보셔요. 어린이도 알 수 있도록 아주 쉽고 재미있게 풀어서 쓴 멋진 책입니다.

벌레가 잘 갉아먹는 풀은 아주 맛난 풀이라서 사람도 즐겁게 먹는 풀이기 마련입니다. 살면서 보니 그렇더군요. 벌레가 먼저 먹느냐, 사람이 먼저 먹느냐를 놓고 서로 옥신각신하는 하루입니다~

낭만인생 2015-08-09 08:44   URL
숲노래님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숲노래님 글이 좋아 오마이뉴스 등에 있는 글을 찾아 읽었습니다. 언젠가 고흥에 찾아가 뵙고 싶습니다.

숲노래 2015-08-09 12:45   댓글달기 | URL
전남 고흥 언저리에 빈집 알아보러 돌아다니신다면
나들이를 해 보셔요~

빈집 찾기는... `마음`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낭만인생 2015-08-09 16:27   URL
고흥쪽도 찾아 다니고 있습니다. 의외로 집값이 비싸네요...
 

잡초는 없다. 다만 사람의 편견이 있을 뿐이다. 식물에 대해 알면 알 수록 신기하다. 자신을 방어하는 타닌을 비롯해, 음악을 드는 귀도 있다고 한다. 참으로 기이한 세계로다. 


최근에 들어 잡초가 다시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근대의학이 손을 놓고 있는 만성질환과 암 등을 잡초가 치유할 수 있다고 한다. 이것을 항암식물이라고 하는데 항암작용을 하는 효소나 성분이 일반 채소가 아닌 잡초에 많다고 한다. 

















잡초의 발견이 새로운 것은 잡초가 땅을 거름지게 하며 땅 속 깊은 곳의 무기물을 퍼올리는 영양 펌프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잡초가 무성한 곳은 흐트러진 공간이 아니고 땅을 고르게 하는 잡초들의 작업장인 셈이다. 도시는 어떤가. 콘크리트로 땅이 숨쉴 틈 없이 막혀 있지만 잡초는 그 틈을 벌리고 솟아 오른다. 그들을 통해 땅이 숨을 쉰다. 그들을 얕잡아 보지 말라. 보기 싫다고 뽑지 마라. 잡초를 그대로 두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교안 작가 셨군요!


황교안으로 저자 검색하니 적지 않은 책이 나옵니다. 작가 셨어요. 


황교안은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현재는 제63대 법무부 장관이며,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었다.



'황교안' 구글에서 검색하니 이렇게 뜬다. 친절한 구글은 함께 찾은 검색어로 비슷한 분들의 사진도 올려 준다. 역시 구글은 위대하다. 




현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 변호사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 

재단법인 아가페, 침례신문, 세진회, YFC 이사 

기독교방송(CBS) 자문위원 


부산 고등검찰청, 대구 고등검찰청 검사장 

창원지방검찰청 검사장 

서울중앙지검 제2차장검사 

선거방송심의위원회 위원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뱀딸기가 맞나 뺌 띠알아 맞나


텃밭에 심지도 않은 뱀딸기가 열렸다. 요녀석은 감칠맛 나게 생겼는데 먹어서는 안 되는 녀석이다? 아니다. 맛아 없어서 그렇지 정말 좋은 약이다. 어린 순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다. 녹즙으로 먹으면 좋다. 열매와 뿌리줄기는 해열제와 진해제로 사용한다. 열매의 즙은 치질약으로도 쓴다. 심지어 뱀이나 벌레 등에 물렸을 때 생으로 찧어서 붙이거나 말린 약재를 가루로 빻아 기름에 개어 바르면 효과가 나타난다. 뱀딸기는 영어로 인디어 딸기( Indian strawberry)로 부른다. 


어릴 적 딸긴줄 알고 먹고 있는데, 친구가 와서 '뱀이 먹는 딸기니 먹으면 안 된다'고 일러 주었다. 그후로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다. 뱀딸기가 있으면 뱀이 주변에 있다고 믿어 잘 가지도 않았다. 참으로 억울한 세월이다. 먹어도 된다. 약이 되는 식물이니 앞으로 친해지고 싶다.




약용식물 책이 꽤 된다. 한 두권 사두어야 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5-25 1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낭만인생 2015-05-26 15:56   URL
네 고맙습니다. 항상 좋은글 올려 주셔서 잘 읽고 있습니다.
 

이런 책도 있구나. 식탁의 교제가 이리도 소중한 것인데 잊고 산다. 한 끼의 식사는 생물학적 필요만 채우는 것이 아니다. 그곳에 또 다른 읽기가 존재한다.


"밥 먹자!"

누군가와 식사를 하다보면
그 사람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된다.
이렇게 알게 되는 것은
그 사람의 이력서나 블로그에서 
읽을 수 있는 것보다
더 진실하고 중요하다.

_ 미셸 퓌에슈 < 나는, 오늘도 먹다>

(도서출판 이봄 페이스북에서 가져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