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풍경일 때처럼 - 박완서 이해인 정현종 등 40인의 마음 에세이
박완서.이해인.정현종 외 지음 / 21세기북스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란 묘하다. 꼭 글이 좋아야 책이 좋은 것은 아니다. 표지만 좋아도 충분히 좋다. 물론 내용이 나쁘다면 표지만 보고 읽지는 낳을 것이다. 


오늘 이 책이 참 맘에 들어 읽었다. 여러 작가들의 수필 모음집이다. 그래서인지 일관성도 없고 그다지 글이 마음에 와 닿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사람 풍경'이란 표현, '마음 에세이'라는 글귀가 표지와 어울린다. 


수필이란 일상 붓가는 데로.. 그렇게 적는다고 하지만 사실은 논리적이고 치밀한 구도를 가지고 있다. 수필은 운전과 비슷하다. 초보자는 방향과 속도 등을 신경쓰며 잔뜩 긴장하며 운전을 한다. 하지만 숙달되면 모두 잊어 버린다. 버린다. 하지만 운전의 원리와 법칙을 절대 벗어나지 않는다. 체화된 것이다. 수필도 그와 같다. 붓가는 대로 적는 글이 아니다. 체화된 기술로 자연스럽게 써내려 가는 것이다. 


봄에 읽으면 참 좋은 책이다. 가볍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