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장하준 지음, 김희정.안세민 옮김 / 부키 / 2010년 11월
장바구니담기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는 자유주의자들의 주장을 말한다.

세탁기가 컴퓨터보다 세상을 더 많이 바꿨다는 말은 실수다.
장하준씨는 세탁기를 통해 여성들이 가정을 떠남으로 가정이 파괴되고 출산율의 저하로 인해 오는 경제기반의 쇠락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이것은 참으로 심각한 사회적 위기이다.

자유시장의 개념은 무한경쟁이다. 그렇다고 한다면 자유시장은 강자에게 철저히 유리하다. 약자는 패하는 것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정말 그럴까? 장하준씨는 8장에서 자본주의에도 국적이 있다는 주장을 편다. 아무리 글로발 시대라고 할지라도 이사들이 어떻게 구성되느냐에 따라, 아니 진정한 소유주가 누구냐에 따라 그 나라의 방침과 국익을 대변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자유시장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그의 주장은 일리가 있다. 자유시장은 있는 자에게 더 주고, 없는 자는 모두를 빼앗아 버리는 격이 된다. 그런 점에서 송하준씨의 주장은 정확하게 맞다.

보수의 문제를 논해보자.
이 문제는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충분히 다루었기 때문에 더 다루고 싶지 않지만, 책의 내용상 필요하다. 송하준씨는 미국의 경영자들이 지나치게 많다고 주장한다. 근로자에 비해 400배까지 많이 받으며, 일본에 비해 4배 정도를 더 받는다고 말한다.
일부러 미국을 겨냥한 이유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확실한 것은 너무 많은 것에는 동조한다. 그럼에도 이러한 많음이 나쁜가에 대해서는 좀더 다른 것 같다. 마이클 센델도 마이클 조던의 보수에 대한 그의 실력만이 아니고, 그가 살아가는 사회구조가 그러한 것을 가능하게 했다는 점에서 송하준씨와 관점이 동일하다. 인도의 기사가 결코 스웨덴의 기사도 실력이 낮은 것은 아니지만 보수는 형편이 낮다. 이것은 그 사회가 가진 구조 속에서 불가피하게 일어나는 현상인 것이다.

결론은 간단하다.
시장에 정부가 좀더 개입하고, 복지정책에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적으로 동감하는 부분이다.



 
 
Coetzee 2010-11-25 20:32   댓글달기 | URL
그 유명한 "장"하준 "교수"를 "송"하준 "씨"로 지칭하는 분은 처음이네요..

도리도리 2011-01-03 16:21   댓글달기 | URL
세탁기 때문에 여성들이 가정을 떠나 가정이 붕괴된다구요? 농담이신거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