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아름다운 여름이었다...!
“열무와 나의 두번째 여름이다.”라고 혼자 말해봤다.

‘죽음은 삶의 대극으로서가 아니라 그 일부로서 존재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춘의 문장들...

어찌 보면 쉬운 말 같지만 나이를 먹는다는 건 이처럼 단순한 말들을 어렵게 이해해가는 과정의 연속인지도 모르겠다.

그러고 보면 시간은 정말 흘러가는 게 아니라 이어지고 포개지는 모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그러니 한 번의 삶은 너무 부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몰두의 시작은 ‘나로부터 시작된 질문과 그에 대한 답의 결과’.

시간의 힘으로 얻은 것들의 힘은 강력하다.
성실이 쌓이면 혁신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