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그인 l 2019-08-26 11:07


진심의 탐닉 - 김혜리가 만난 크리에이티브 리더 22인 김혜리가 만난 사람 2
김혜리 지음 / 씨네21북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탁월한 교감 능력을 바탕으로, 인터뷰이로부터 자연스럽게 다양한 스토리들을 이끌어내는 그녀의 대화 능력이 무척이나 부러웠다. 다양한 분야의 인터뷰이들이 등장하는데 영화인이건 비영화인이건 큰 어려움 없이 대화를 풀어 나간다. 유시민과 정영목, 김동호 인터뷰 때문에 읽게 되었는데 다른 분들 이야기도 재밌게 읽을 수 있었다. 내가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보다 #뛰어난인터뷰어 의 입을 통해 대화하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는 걸 실감함..😔
-
이 분이 북토크 진행하면 무척이나 즐거운 시간이 될 듯~!
병원이나 은행에서 차례 기다릴 때 읽으면 좋을 듯하다.
-
#좋은인터뷰어의표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l 2019-08-19 08:51


잊기 좋은 이름
김애란 지음 / 열림원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의 글을 읽다보면 필사하고 싶어지는 건 저만이 아닐 거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l 2019-08-18 20:11


철학의 역사 : 소크라테스부터 피터 싱어까지 - 삶과 죽음을 이야기하다
나이절 워버턴 지음, 정미화 옮김 / 소소의책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0명의 철학자를 선정해 8페이지 정도로 예시와 인용까지 들어가며 적절한 수준으로 설명해 주고 있다. 초보자 수준에서 대강의 철학사의 흐름을 파악하기 좋다. 

철학책이 어렵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이 처음 시도해 볼만한 책.
철학사책이 두꺼워 엄두 못내는 사람들을 위한 책.

#철학독서모임 #철학책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l 2019-08-18 17:12


세상에서 가장 쉬운 철학책 즐거운 지식 (비룡소 청소년) 12
우에무라 미츠오 지음, 고선윤 옮김, 박이문 추천 / 비룡소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학교 입학 전후의 아이들에게 읽히면 좋을 듯~
철학하는 마음의 씨앗을 심어줄 것을 기대해 본다. 

#추천책 #어린청소년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l 2019-08-17 01:25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10주년 특별판 - 수상 작가들이 뽑은 베스트 7
편혜영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젊은 작가 7인 7색의 단편모음집
# 당신의 취향에 맞는 소설(가)를 찾아보세요
-

#김애란의단편 ⟪ #물속골리앗 ⟫
그녀는 소설에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사람의 입을 통하기 보다 분위기로 말하는 것 같다. 사물과 상황이 대리발언을 하게 한다. 어떤 문장도 소홀할 수 없다. 한 문장 한 문장 집중하게 된다.

#문장마다필사각

-
# 함께 읽으면 좋을 책
# 김애란의 산문 ⟪ #잊기좋은이름 ⟫ 중에서...
.
🔖
요 며칠 나를 쥐고 흔든 건, 재난의 풍경이 아니라 폐허에서 드문드문 피어나는 인간내면의 풍경이었다. 이상한 사람들... 다른 사람이 아파하면 자기도 아픔을 느끼는 이상한 사람들... P296
.
🔖
<물속 골리앗>의 마지막 장면에선 반달이 뜬다.
이것, 혹은 저것.
그중 내가 어느쪽을 편들었는지를 밝히는 게 과연 온당한 일인지 모르겠다. 하지만 작가로서 실례를 무릅쓰면서, 조심스럽게 건네고 싶은 이야기는 있다.
내가 소년을 거기 혼자 둔 이유.
나는 그게 소년이 행복해지는 것보다 훨씬 현실적인 결말이라고 믿었다.
하지만 지금 내 앞에서 엄연히 일어나는 일들을 보며, 재난 앞에서 웃으려고 애쓰고, 이웃의 손을 잡고,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며 ‘현실적‘이라는 게 대체 뭔가, ‘나아진다는 것‘은 또 무엇인가 고민하게 됐다. P297

태풍에 몸을 맡긴 채 쉴새없이 흔들리는 고목이었다. ... 바람이 불 때마다 포식자를 피하는 물고기떼처럼 쏴아아 움직였다. 천 개의 잎사귀는 천 개의 방향을 가지고 있었다. 천 개의 방향은 한 개의 의지를 가지고 있었다. ... 순응과 저항 사이의 미묘한 춤을 췄다. P36

나는 참으로 오랜만에 하늘에 뜬 노란 달을 보았다. 먹구름 사이로 천천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반달이었다. P7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