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만 ⟪ 논어 ⟫ 에 담긴 생각은 이미 죽었다. ⟪ 논어 ⟫ 의 언명은 수천 년 전에 발화된 것들이고, 그 발화자와 청중은 오래전에 죽었으며, 그 언명에 원래 의미를 부여하던 맥락들 역시 역사적 조건이 변화하면서 오래전에 사라졌다. 그러한 ⟪ 논어 ⟫ 의 내용을 살아 있는 고전의 지혜라고 부르는 것은 ⟪ 논어 ⟫ 와 우리 사이에 놓여 있는 오랜 시간과 맥락의 간극을 무시하는 일이다. p11

생각의 시체가 주는 이 서먹함을 즐기기 위해서는 서둘러 고전의 메시지라는 목적지에 도달하려고 들지 말고, 그 목적지에 이르는 콘텍스트의 경관을 꼼꼼히 감상해야 한다. ˝목적지에 빨리 도달하려고 달리는 동안 주변에 있는 아름다운 경치는 모두 놓쳐버리는 거예요. 그리고 경주가 끝날 때쯤엔 자기가 너무 늙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목적지에 빨리 도착하는 건 별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지요.˝ (진 웹스터, ⟪ 키다리 아저씨 ⟫ 중에서) p16

대신 콘텍스트가 주는 경관을 주시하며 생각의 무덤 사이를 헤매다 보면 인간의 근본 문제와 고투했던 과거의 흔적이 역사적 맥락이라는 매개를 거쳐 서먹하게 그 모습을 드러낸다. 바로 그 순간이야말로 오래전 죽었던 생각이 부활하는 사상사적 모멘트moment이다. (...) 그렇다면 고전을 왜 읽는가? (만병통치약도 아닌데... 다만!) 고전 텍스트를 읽음을 통해서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은, 텍스트를 읽을 줄 아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삶과 세계는 텍스트이다. p17

텍스트 정밀 독해의 관건은 정식화된 절차를 적용할 줄 아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그런 독해를 할 수 있는 감수성을 지닌 사람이 될 수 있느냐의 문제이다. (...) 텍스트를 잘 읽기 위해서는 텍스트를 잘 읽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p22

텍스트 정밀 독해를 배우고 싶은 사람은 정식화된 절차를 외우는 대신, 상대적으로 더 훈련된 감수성을 지닌 독해자를 만나 그와 더불어 상당 기간 동안 함께 텍스트를 읽어나가며, 그 과정에서 자신의 감수성을 열고 단련해야 한다. p23

침묵도 일종의 발화로 간주하며 텍스트를 읽어보라(...) 그렇다. 침묵이란 단순한 발화의 부재가 아니라, 또 다른 종류의 낭독이자, 들을 수 있는 정적일 수도 있는 것이다. 침묵을 듣기 위해서는 거대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 이처럼 관점을 바꿀 수 있게 되면, 이제껏 텍스트가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에 집중했던 학생은 텍스트가 무엇에 대해 ‘구태여‘ 침묵하고 있는지를 묻게 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좀 더 예민한 독해자가 된다. p25-27

침묵을 매질로 삼은 메세지는 그에 걸맞게 예민한 감수성을 가진 독해자를 요청한다. p29

(...) 로크가 그런 관행에 대해 철저히 ‘침묵‘함을 통해 그 관행을 무시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즉 로크의 침묵을 이해하려면, 로크의 해당 저작을 읽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고, 당대의 언어적 콘텍스트를 알아야 하는 것이다. p34

바람직한 정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섬세한 소통과 해석을 가능케 하는 바탕을 공유하고 유지하는 일이 필요하다. 소통과 해석의 질은 곧 정치의 질이기도 하다. p61

삶에는 지름길이 없다. 자기가 가야 할 길은 가야 한다. p68

좀 더 광범위한 독서가 필요하다. (...) 하다 보면, 자칫 사상을 둘러싼 역사적 환경에 눈감게 된다. 역사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느닷없는 천재나 악마는 사실 드물다. p70

당대의 자료 속에 들어가 보면, (...) 공자는 그가 속한 시대의 문제를 고민했던, 자기가 속한 공동체의 문제를 사유했던, 지성인의 한 사람으로 보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 궁핍한 시대에 살면서 마주한 현실의 문제와 고투했던 당대의 지식인 중 한 사람으로 (...) p7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 위의 남작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07
이탈로 칼비노 지음, 이현경 옮김 / 민음사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상상력에 깊이와 재미까지 더해져서 신나게 읽을 수 있는 소설. 예측 안에 들어오지 않는 여러 인물들의 등장과 퇴장으로 지루할 틈이 없다. 처음엔 스토리라인 중심으로 읽었는데 다시 읽어보니 배경과 상황 묘사에 정성을 들인 작가의 실력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어떤 층위로 읽어도 만족스럽다. 동생의 입을 통해 듣는, 작가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지식인의 모습을 갖춰 나가는 주인공 ‘코지모‘의 일생.

#홍익인간형주인공
#일독으론부족해
#동화인듯동화아닌
#은밀하게역사소설
#다른작품도기대된다
#이름부터이태리한 #이탈로칼비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 위의 남작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07
이탈로 칼비노 지음, 이현경 옮김 / 민음사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지모 형은 나무 위에서 세상을 바라보았다. 그 위에서 본 세상은 밑에서 보던 것과 완전히 달랐고 하나같이 재미있었다. p25

형의 세상은 이제 좁고 구불구불하게 허공에 놓인 다리들, 나무 마디나 껍질들, 이들을 황폐하게 만드는 유충들, 꽃자루를 흔드는 약한 바람에 떨리거나 나무 전체가 바람 앞의 돛처럼 휘어질 때 같이 흔들리는 울창하거나 성근 나뭇잎들, 그리고 그 나뭇잎의 초록색을 다양하게 변화시키는 햇빛으로 이루어졌다. 반면 그 밑에 있는 우리들의 세상은 평평했으며 우리는 균형이 맞지 않는 모습을 하고 있었다. p123

형이 머릿속에서 만들어내려고 애쓰는 풍요로운 세계가 대리석 묘지 같은 신부 앞에서 시들어갔다. p174

형은 자신을 따뜻하게 맞아주었던 옴브로사의 나무들을 가지치기 기술을 이용하여 더욱더 도움이 되는 존재로 만들었고, 동시에 이웃과 자연, 그리고 형 자신의 친구가 되게 해주었다. 특히 형이 나이가 든 뒤, 이 슬기로운 작업의 결과로 인해 나무들은 형이 공을 들인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이점들을 베풀어주었고, 형은 그것들을 누릴 수 있었다. 남을 배려하지 않는 세대,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욕심을 부리며 세상 모든 것, 심지어는 자기 자신에게도 호의적이지 않은 세대의 출현으로 세상은 변해 버렸다. 이제 나무 위로 당당히 걸을 수 있는 코지모 같은 사람은 그 어디에도 없다. p178

코지모 형은 < 남자, 여자, 어린이, 가축과 새와 물고기와 곤충을 포함한 들짐승, 키 큰 나무, 야채, 잡초를 망라한 식물의 권리 선언이 들어있는 공화정 도시를 위한 헌법 개요 >라는 글을 써서 출간하였다. (...) 형이 염두에 둔 것은 언제나 프랑스의 대포가 아니라 길이 없는 이 지역 주민들의 요구였다. (...) 요컨대 형은 폭정에서 민중을 지켜주었다. p352-35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옴브로사는 수액의 세계였지만 그 안에 사는 우리들은 그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그 세계에 제일 먼저 생각이 미친 사람은 코지모 형이었다. p5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드 스트라이크
구병모 지음 / 창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밀도 높은 책을 많이 읽어서 이번엔 #머리식힘용 책으로 골라보았다. 단행본 만화 한 편을 본 듯~! 웹툰으로 나왔어도 괜찮았겠다. :)

-
도시인과 익인의 혼혈 ‘비오‘와 권력자와 시녀 사이에서 태어난 ‘루‘. 주인공 ‘비오‘는 혼혈인이기에 ‘이행식(성인식)‘에 참여하지 못하는 처지였지만 ‘루‘의 도움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각자 자신이 속한 공동체로부터 온전히 받아들여지지 못했었기에 서로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되고 그래서 서로에게 끌렸는지도...

-
#tmi
인도의 말 중에서 ‘두 번 태어난 자‘를 뜻하는 단어가 ‘알에서 태어난 동물‘ 즉 ‘새‘를 의미하기도 하는데 익인을 주인공으로 한 것도 작가의 장치였나 싶기도 하다.

#새 #알 #껍질을깨고 #세상밖으로 #성인식 #비행
#선량한차별주의자 #마이너리티 #관행은관행일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