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에스프레소 맨(Espresso Man) 1 에스프레소 맨(Espresso Man) 1
국희 지음 / 로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희 작가님 이벤트 작품들을 보다가 에스프레소 맨의 후속작을 먼저 본 터라 이 작품이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몇번의 실패를 했지만 전용 상품권이 있어서 그냥 무턱대고 질렀습니다. 실패는 하더라도 궁금증은 털고 실패하고 싶었어요... 


그런데 기대했던 것보다는...(매번 기대하고 실패하고를 반복하면서도 왜 또 이러는지...ㅠㅠ) 남주가 초반부터 왜 이러나 싶을 정도로 너무 들이대서 비호감으로 시작했습니다. 스킨쉽부터 시작하는 남자 별로에요. 그것도 천눈에 반하고 뭐고를 떠나서 먼저 들이대고보는 남자 극혐하는데 왜 남주는 초반부터 입술을 들이밀어서 비호감을 쌓고 시작하는지 모르겠네요. 읽다보면 정말 이 작품이 예전 (언제 나왔던건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에 쓰여진건 아니라는 걸 알겠네요. 남주와의 시작이나 여행지에서 만나서 사내연애로 시작하는 점들 모두 클리셰로 너무 많이, 그리고 너무 뻔하게 보고는 했던 내용이라서 신선한 점들이 없었습니다. 좀더 매번 새롭고 신선한 내용을 보고 싶은 저로서는... 매번 초반에 잘 나가다가 삐딱선 타고보면 신파로 빠지는 작가님의 스타일은 안맞는듯... 2권을 봐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결말은 궁금한데 그 결말까지 가는 길이 매번 감정선이나 주인공들의 서로에 대한 행동들이 그닥 취향은 아닌 면들이 많아서 내용은 그닥 안궁금하달까요... 결말만 확인하고 싶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다정한 약탈자
전미소 지음 / 문릿노블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에 남주가 비호감으로 다가와서 그런가... 뭘 해도 이놈이 그닥 정이 안가서 저로서는 그냥 그랬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공작님의 유령신부 1 공작님의 유령신부 1
박록주 지음 / 문릿노블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때문에 본건데 정말 유령신부 ㅎㅎㅎ 독특한 소재 때문에 재밌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칵테일 레시피
고원희 / 말레피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워드만 보고 샀다가... 단편모음이었네요ㅠㅠ 제대로 안본 내 잘못이지 후회남이 보고 싶었던 터라 단편중에 첫번째가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어쨌든 각각 캐릭터들의 매력은 괜찮았어요. 짧아서 아쉬울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열애
국희 / 로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걸 내가 이벤트 때문에 구매했던거 같은데...보다가 이게 뭔 이렇게 취향이 아닐수도 있나 하고 확인하니 국희작가님 작품이었네요. 이 작가님 책중에서도 정말 역대급으로 취향이 아닌 책이었습니다. 내가 이걸 왜 샀지를 외치게 만들 정도로 정말 취향이 아닌터라 초반 좀 보다가 뭐 이런 주인공들이 다 있어를 외치다가 결말만 확인하자를 외치며 막 넘겼는데 넘기는 와중에도 정말 주인공들의 행태를 가관이었습니다. 저 불륜 싫어해요. 온갖 설정 중에서도 불륜은 정락 극혐하는데 이 둘은 초반부터 남주가 약혼녀가 있지를 않나 여주도 남주가 있는 상황에서 만나자마자 하룻밤을 보내더니 물론 그 하룻밤도 그닥 아름다운 만남은 안이ㅓ었습니다만 그 이후 급격하게 사랑한다를 외치더니 남주는 약혼녀와 결혼을 하네요. 뭐 이런 쓰레기 남주가 있나 싶은 생각도 들었는데 두 사람이 재회 후 또다시 사랑을 외치면서 불륜......이건 아니다 싶은데 두 사람이 캐릭터도 정말 매력이라고는 찾아 볼수가 없고 나오는 대사마다 쓰레기통으로 보내고 싶은 두 사람이라서 그런가 읽는 내내 전혀 공감이 안됐습니다. 그냥 막장을 지들은 사랑이라고 외치는데 저희 사랑하게 해주세요를 외치는 그들이 모습이 오히려 혐오스럽기까지 하달까요... 아무리 불륜은 사랑으로 포장해도 그냥 불륜이잖아요. 아니면 남주가 확실히 이혼이라도 한 상황이던가 하지만 그것도 아니고... 정말 결말이라고 뭐고 그냥 보다가 도저히 취향이 아니라서 재미도 없고 볼수록 짜증나서 덮었습니다. 와.. 역대급으로 오랜만에 정말 취향이 아닌 불호 작품을 봐서 다음에는 그냥 이벤트고 뭐고 피해가야 겠어요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