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휘두르며 28

히구치 아사

講談社   2017년 09월 22일

 

 

 

 야구 규칙을 조금 알게 해준 건 만화영화 <메이저>다. 규칙이라고 해도 자세한 건 모른다. 그저 야구 방망이로 공을 치고 달리고 던지고 받기. 공을 친 다음 루를 돌아 홈에 들어오면 점수를 얻는 것 정도밖에. 스트라이크가 셋이면 아웃 볼이 넷이면 1루에 나가고 아웃이 셋이면 공격과 수비가 바뀐다는 것도 있다. 기본도 모르고 야구 하는 사람 있을까. 얼마전에 본 <메이저 세컨드>에서 사토 히카루가 그랬다. 히카루는 방망이도 반대로 쥐고 공을 치면 루로 나가야 한다는 것도 몰랐다. 스트라이크 존을 몰라서 상대가 볼을 던졌을 때 방망이 휘둘러서 스트라이크가 됐다. 실제 야구를 해 본 적 없는 내가 조금 알다니 신기한 일이다. 어릴 때였다면 야구 한번 해 보고 싶다 생각했을지도 모르겠지만 지금은 땡볕에 서 있어야 한다는 것만 생각해도 머리가 어지럽다. 야구 혼자 할 수 없다. 만화에 나오는 아이는 다 학생이다. 더운 여름에도 운동하는 거 보면 대단하다.

 

 앞에서 규칙을 조금 말하고 다음 말을 잇지 못했다. <메이저>를 보고 야구 규칙을 조금 알고 이 만화 <크게 휘두르며>를 보고는 야구가 재미있다는 걸 알았다. 메이저도 재미있었다. 고로가 꿈을 이루는 게. 아직 메이저 세컨드는 봐야 할 게 많이 남았지만, 올해부터는 야구만화를 두 가지 봐서 조금 다른 걸 볼 수 있겠다. 내가 보는 두 가지 말고도 야구만화는 많이 있겠구나. 많은 것 가운데서 자신이 좋아하는 걸 보면 되는 거 아닌가 싶다. <크게 휘두르며>에도 고시엔에 가려는 게 나오지만 꼭 그것만 나오지 않는다. 그게 괜찮다. 고등학생이어도 프로선수만큼 잘하는 아이도 있겠지만 여기에서는 갈수록 나아진다. 거의 니시우라 고등학교 아이들이 나오지만. 투수 미하시는 맨 처음 나왔을 때와는 많이 바뀌었다. 다른 아이도 마찬가지다. 만화는 봄여름을 지나 지금은 가을이다. 이 만화 연재한 지 시간이 많이 흘렀지만 아이들은 아직도 고등학교 1학년이다(이 말은 예전에도 했구나). 메이저 세컨드는 올해 유월에 14권 나왔는데, 다이고는 중학생이 됐다.

 

 지난번에 무슨 이야기였는지 잘 생각나지 않았는데 이번 것을 보니 조금 생각났다. 니시우라 야구부 아이들이 타지마네 집에 가서 야구 연습한 게(왜 갔는지는 잊어버렸지만, 학교에서 연습 못해서였던 것 같다). 그리고 타지마네 집 어른이 야구부 아이들을 모두 집에 불러서 바비큐 해먹어야겠다고 했는데 이번에 그것부터 시작했다. 시험 끝난 뒤다. 시험 이야기도 조금 하다니. 성적이 안 좋으면 동아리 활동 못하기도 한다. 타지마네 집에 야구부 아이들이 모두 모이고 자기 소개부터 했다. 그렇게 들어도 난 바로 다 외우지 못할 것 같은데 타지마네 집 어른은 다 외웠을까. 어른들이 다 아이들을 성이 아닌 이름으로 불러서 아이들도 서로 그렇게 했는데, 주장인 하나이는 자기 이름 아즈사가 싫다면서 하나이라 하라고 한다. 이런 것은 고등학생이 할 만한 말이겠지.

 

 곧 시대회가 열리는가 보다. 예선전은 벌써 치르고 여덟 학교가 남았다. 시라고 했지만 본래 이름은 ‘네 개 시 대회’ 지금은 시가 하나지만 예전에 네 곳이었나보다. 그 대회에 나가기 전에 니시우라 야구부 아이들은 마음 단련을 배운다. 전에는 짧은 시간 동안 명상을 하고 연습을 했다. 그것도 마음을 단련하는 것과 다르지 않겠지. 운동 경기에서 이기려면 무엇이 중요할까. 몸, 기술, 마음. 세 가지 다 중요하지만 선수는 몸이나 기술은 단련해도 마음은 거의 단련하지 않는다. 그건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겠지. 니시우라 아이들은 그걸 배운다. 마음 단련은 운동 경기뿐 아니라 일상 생활에도 도움 되겠다. 긍정의 마음을 갖게 하니. 운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긍정의 마음을 갖겠지만 경기를 하다가 잘 안 되면 마음이 꺾이기도 한다. 평소에 마음을 단련하면 쉽게 꺾이지 않겠다. 운동 선수도 실제로 할까. 예전보다는 마음도 중요하게 여기니 단련할 것 같다.

 

 여름대회 때 니시우라는 사키타마를 콜드로 이겼다. 몇달이 지난 지금 니시우라는 또 사키타마와 경기하게 됐다. 니시우라 아이들은 그대로지만 사키타마는 한사람이 바뀌었다. 본래 있었는데 다쳐서 여름에는 나오지 못했나 보다. 니시우라가 예전에는 공을 잘 치는 아이를 걸러서 보냈는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는다 했다. 그게 홈런으로 이어지다니. 여름대회가 끝나고 몇달이 흐르고 아이 하나가 달라진 것만으로 사키타마가 달라지다니. 투수도 연습 많이 한 듯하다. 니시우라 아이들도 예전보다 실력이 늘었을 테지만, 이번 경기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래도 사키타마를 이기고 다음에 ARC와 경기하면 좋겠다. 이제야 생각났는데 전에 미하시가 공 던지는 자세를 조금 바꿔서 제구를 잘 못하게 됐다. 그 뒤 조금 나아진 건가. 앞에 걸 다시 보고 알아보고 싶기도 하지만 조금 귀찮구나. 미하시 제구가 아주 안 되는 건 아닌 듯하다. 아직 2회초다.

 

 사키타마와 하는 경기 다음 권으로 끝나지 않을 것 같다. 다음 권은 나와서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되지만, 경기 끝나지 않으면 어떻게 끝날지 빨리 알고 싶겠다. 결과보다 경기를 즐겁게 지켜보는 게 좋겠다. 니시우라 아이들이 어떻게 해쳐나가는지. 상대 투수가 던지는 스크류 때문에 스트라이크를 놓치다니. 1회말까지만 그래야 할 텐데.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