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한해는 열두달에 삼백육십오일이다. 가끔 삼백육십육일일 때도 있다. 한해를 시간 분 초로 하면 얼마나 될지. 그런 것까지 계산하지 않아도 괜찮겠지. 한해에서 조금 좋은 때는 해가 바뀐 일월이다. 해가 바뀐다고 달라지는 일은 없지만. 뭔가 좋은 일이 있을지도 몰라 하고 기대한다. 좋은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지만. 그런 건 자신이 만들어야겠지.

 

 다음은 날이 가고 달이 바뀌면 며칠은 좋다. 이렇게 생각하면 주가 바뀌거나 날이 바뀌는 것도 좋아해야 하는데 그러지는 않다니 이상하다. 하루가 가고 다음 하루가 오는 것도 바뀌는 건데. 바로 이어져설까. 한달보다 한주를 잘 살려고 하는 게 어떨까 싶기도 하다. 그것보다 하루가 더 나을까. 한주도 정말 빨리 간다. 학교 다닐 때는 참 천천히도 갔는데. 누구나 학교 다닐 때는 그랬을까. 중, 고등학교에 다니는 세해와 그냥 보내는 세해 길이는 다르다. 이걸 생각하니 신기하다.

 

 철을 말할 때는 봄을 가장 처음 말하는데 한해는 겨울에서 시작해 겨울로 끝난다. 그래서 어떤 나라는 새해가 봄일까. 그런 곳이 있다고 들었다. 봄이 새해면 어떨까. 난 겨울에서 시작하는 새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새해가 오면 겨울이 가고 봄이 오기를 기다릴 테니 말이다. 삶 자체가 기다림이라 해도 그걸 즐기는 사람도 있지만 그러지 못하는 사람도 있을 거다. 봄은 누구나 기다리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모든 게 얼어붙는 겨울이 가면 몸과 마음이 풀리는 봄이 온다고.

 

 봄은 짧다. 시간이 갈수록 짧아지는 느낌이 든다. 그래도 짧은 봄이 있어서 좋다. 여름은 여름대로 괜찮다. 여름에 볼 만한 건 구름이다. 난 여름 구름이 좋다. 이제는 여름에 볼 수 있는 구름이 잘 나타나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 내가 잘 못 봐선지 지구온난화 때문인지. 다음 가을도 짧다. 걷기에 좋을 때가 가을인데, 몇해 전부터 미세먼지 이야기를 들어서 마음 편하게 걷기도 힘들다. 미세먼지는 겨울에도 심하고. 봄이면 찾아오는 황사 이야기는 잘 들리지 않는 것 같기도 하고 가을에도 들은 것 같다.

 

 내가 늘 한해를 잘 보고 사는지 모르겠다. 그러지 않는 것 같다. 어쩌다 한번 봄이 오고 꽃이 피면 꽃이 피었구나 할 뿐이다. 여름에는 비 조금만 오기를 바란다. 하루하루도 다르고 한해 한해도 다르다. 이렇게 쓸 때는 생각하는데.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생각해야겠다. 하루는 그날뿐이다고. 그렇다고 하루하루를 잘 살아야 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그저 즐겁게 살기를 바란다. 하루하루 그리고 한주 한달 한해를. 늘 즐거운 일만 일어나지 않겠지만.

 

 

 

 

 

 

 

   

 

   

 

 

 

 

 

 

 

흐린 하늘

 

 

 

 

먹물을 조금 섞은 듯한 하늘에

무슨 그림을 그리면 좋을까

까만 새

까만 나무

까만 사람

까만……

 

단 하나 눈에 띄게

마무리는

빨간색 우체통으로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