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긋하면서도 새콤하니 입맛 돋우는 미나리부추미삼무침

 

 

봄에는 나물이 많고 먹어야 할 것들이 많아서 좋다.미나리도 좋고 부추도 좋고 거기에 미삼이 있어

미삼을 함께 넣고 생으로 무침을 하기로 했다.미나리를 조금 남겼다가 미나리전을 할까 하다가 베

란다화단에도 미나리화분이 있고 먼저 뜯어 먹고 자란 것이 있어 그냥 한 단 사온 것을 모두 사용

하기로 했다.부추는 한단 사다 놓고 무침도 해먹고 계란말이도 하고 여러모로 먹을 수 있으니 좋다.

 

 

 

*준비물/미나리,부추,미삼,양파,당근,청양고추,들기름,식초,올리고당,매실액,다진마늘,고추가루

고추장,통깨...

 

*시작/

1.미나리는 깨끗하게 씻어 알맞은 크기로 썰어주고 부추도 마찬가지 크기로 썰어준다. 

2.양파 당근 청양고추도 알맞게 썰어주고 미삼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빼준다.

3.재료를 한꺼번에 담고 들기름,식초,올리고당,매실약,다진마늘 등 갖은 재료를 넣고

새콤달콤하게 무쳐준다.

 

 

봄부추도 좋지만 봄미나리도 향긋하니 맛있다. 미나리는 생으로 먹어도 맛있고 살짝 데쳐서 초고

추장무침을 해도 맛있고 그냥 숙회를 해 먹어도 맛있다.물론 미나리전도 맛있다. 무얼 해도 맛있

는 미나리,해독작용을 하니 가끔 한번씩 먹어줘야 한다. 미나리는 뿌리가 있는 것을 사면 뿌리만

잘라 화분에 심으면 계속 채취해서 먹을 수 있다. 미나리와 부추 그리고 미삼을 넣어 한꺼번에 무

침을 하니 여러 맛이 어우려져 맛있다.향긋한 미나리향에 부추의 맛 그리고 인삼 맛이 어우러지니

그야말로 힘이 불끈불끈 솟는 기분이 든다.옆지기가 맛있다며 잘 먹는다.부추만 해먹다가 이렇게

하니 또 색다른 무침이 된다. 익힘보다는 가끔은 생으로 무침을 해서 먹는 맛도 괜찮다.

 

2014.4



 



 
 
 

두부를 넣어 고소하면서도 향긋한 쑥갓두부무침

 

 

마트에서 사 온 쑥갓 한 단,1350원 주었다. 봄에는 다른 계절보다 쑥갓이 더 향긋하니 맛있는 듯

하다.시골에서는 텃밭에서 바로 뜯어서 먹어서 더 맛있었는데 어쩔 수 없이 마트에서 파는 것을

먹으니 텃밭것만큼은 향이 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향긋하니 맛있다.두부를 한 모 사서 두부를

넣고 무침을 하려고 보니 다시마도 이렇게 무침을 해야할 듯 하다는 생각을 했다.

 

 

 

*준비물/쑥갓.두부 반 모,들기름,간장이나 소금 약간,다진마늘,통깨

 

*시작/

1.쑥갓은 다듬어서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알맞게 삶아준다.

2.삶은 쑥갓은 찬물에 잘 헹구어 알맞은 크기로 썰어준다.(하우스에서 나온 것이라 길다)

3.두부는 손으로 눌러 물기를 꼭 짠 후에 넣어 준다.

3.위 재료에 들기름 소금 약간,다진마늘 통깨 들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다.

 

 

쌈다시마두부초무침과 함께..

 

 

오늘 저녁엔 두부 쑥갓 쌈다시마 그리고 닭 한마리가 행복한 밥상을 가져다 주었다. 만원도 안되는

돈으로 차린 밥상이다. [쌈다시마두부초무침]과 [쑥갓두부무침] 그리고 [한방백숙]으로 배부르

면서도 영양이 가득한 저녁을 먹은 듯 하다.쑥갓은 조기매운탕을 하면 정말 시원하고 맛있는데

식구가 없으니 그런것도 해먹은 것이 정말 오래 되었다는,더군다나 생선은 정말 오래 되었다. 나물

무침에 두부를 넣으면 영양도 더 채워주고 고소하면서도 해조류에 넣으면 비린내를 없애주면서도

고소하고 더 맛있다는 것. 쑥갓의 향긋한 향과 두부의 고소함이 더 잘 어우러지는 쑥갓두부무침은

향긋하면서도 고소하니 맛있다.간을 세게 하지 않고 약하게 하여 좀더 나물의 맛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2014.4.22

 

 


 



 
 
 

두부를 넣어 고소한 쌈다시마두부초무침

 

 

오후에 마트에 갔더니 반찬거리를 살만한 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아 쑥갓 한단과 쌈다시마 두봉지

와 두부 한 모 그리고 주말에 한방백숙을 해 먹고 남은 재료가 있어 닭을 사다가 한번 더 백숙을

하기 위해 닭한마리를 샀다.그리고 감자와 대파 뽀미 밥을 샀더니만 아휴 무거워라..그래도 저렴

하지만 맛난 밥상을 차릴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요즘 마트에 가면 늘 쌈다시마를 두봉지씩 사온다.

한봉지에 990원,가격도 너무 착한데 이거 정말 맛있다.소금에 절구어져 있는데 박박 문질러 헹군

후에 찬물에 두어시간 담가 놓으면 짠맛이 금방 가신다.그러면 쌈다시마를 해 먹던가 오이를 넣고

무침을 하던가 여러모로 이용을 할 수 있고 정말 좋다.다시마는 몸에 좋은 것 다 알기도 하지만 다

이어트에도 좋고 미세먼지에도 돼지고기보다 몇 배는 더 좋단다.봄철에 특히나 많이 먹어야 할 듯.

 

 

 

*준비물/쌈다시마,두부 반 모,들기름,식초,통깨...

 

*시작/

1.쌈다시마는 소금기를 없애기 위해 몇 번 헹군 후에 찬물에 담가 놓는다.

2.간기를 뺀 다시마를 잘 헹구어 물기를 뺀 후에 알맞게 잘라준다.

3.두부 반 모는 물기를 꼭 짜준 후에 넣어 준다. 베보자기에 짜도 되고 그냥 손으로 꾹 짜도 된다.

4.위 재료에 들기름 식초는 넉넉하게 넣어 주고 통깨를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다.

(소금간을 하지 않아도 된다.샐러드처럼 무치면 된다)

 

 

 

쌈다시마두부초무침 요거요거 정말 매력덩어리다.맛있고 고소하고 다이어트에 좋으니 더 먹게

되고 정말 맛있다. 초를 넉넉하게 넣고 두부를 넣어서 정말 고소하니 맛있다.이렇게 다시마와

두부를 조합해 본 것은 처음인데 옆지기가 맛있단다.자꾸만 손이 간다. 요건만 먹어도 될 듯 하다.

다시마샐러드처럼 가끔 간식으로 해먹어도 좋을 듯 하다.그냥 다시마와 두부만 넣고 했는데도 영

양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뭐 하나 빠지지 않는 듯 하다. 거기에 가격도 저렴하니 자주 해먹어야 할

듯 하다.쌈다시마990원 두부 한 모 1000원..두부는 반 모만 넣었으니 1400원 정도에 매우 만족한

반찬이 되었다. 다시마에 오이등 야채를 넣고 고추장무침을 해서 먹곤 했는데 그보다 이게 나은

듯 하다. 매력만점,정말 매력덩어리 반찬이다.

 

다시마두부무침/다시마요리/두부다시마무침/쌈다시마요리/다이어트반찬/다이어트식/

 

2014.4.22

 



 



 
 
 

산에서 뜯은 참취 엄나무순 고사리 밀나물 넣은 밀나물산나물무침

 

 

봄에는 밀나물 취나물 뽕잎순나물 다래순나물등을 한번씩은 꼭 맛을 봐야 봄을 제대로 보낸 것

같다.그중에 밀나물은 산행을 가면 한줌씩 뜯어다 생으로 밥에 넣어 비벼 먹기도 하고 살짝 삷아

서 들기름 넣고 무침을 해 먹기도 하는데 요게 정말 고소하면서도 맛있다.밀나물을 한번 맛보면

봄에는 꼭 먹어줘야 한다는 것.

 

 

 

산행하면서 뜯은 나물이다.밀나물 고사리 참취 그리고 엄나무순과 엄나무잎이다. 밀나물은 이렇게

많은 줄 모르고 그냥 보이는대로 뜯게 되었다.산나물을 뜯는 것도 정말 재밌다. 고사리는 산에서

이렇게 많이 뜯어 보기는 또 처음이다.그렇다고 무척 많은 것이 아니라 그냥 재미 삼아 뜯은 것이

정말 재밌게 뜯었다.발견하는 재미라고 할까.참취도 처음 이렇게 뜯어 보았다.늘 산 입구에서 마을

주민들이 채취한 것을 사서 먹다가 직접 찾아서 뜯어보니 정말 요것도 재밌다는 것,잎만 채취하고

뿌리는 남겨 두었으니 다음에도 또 기약할 수 있겠지.엄나무순은 몇 개는 한방백숙을 하는데 넣었

더니 얼마나 쓰면서도 맛있는지.모든 나물은 함께 삶아서 무침했다.

 

 

*준비물/밀나무 참취 고사리 엄나무순,들기름,다진마늘,통깨,소금이나 간장..

 

*시작/

1.모든 나물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살짝 삶아 낸다.너무 삶아내면 밀나물이 부서지듯 한다.

부드럽기 때문에 살짝만 삶아준다.

2.삶은 나물은 찬물에 잘 헹구어 물기를 뺀 후에 들기름 간장이나 소금 다진마늘등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한방재료+연잎가루+된장+엄나무잎

 

밀나물산나물무침은 정말 고소하니 맛있다.산에 다녀와서 다른 반찬없이 익은 깍두기에 밀나물

산나물무침과 한방재료에 연잎가루 된장 그리고 엄나무잎을 넣은 백숙을 먹었는데 그 맛이 정말

기가막히다.엄나무잎을 넣은 백숙은 엄나무잎이 무척 쓰면서 쌉싸름해서인지 쓴 한약을 먹는 기

분이었는데 옆지기는 맛있다며 정말 좋아한다. 나물에 자꾸 손이 가면서 이때 아니면 맛보지 못

하니 더 맛있다.휴일에 산에 한번 더 가서 나물을 뜯어다 먹어야 할 정도로 정말 고소하니 맛있다.

봄에는 봄나물을 먹어줘야 한다.물론 들에서 나는 봄나물도 많지만 산에서 나는 산나물도 먹어줘

야 한다. 엄나무는 신장병과 관절염에 좋다니 좀더 많이 먹어줘야 할 듯 하고 산나물은 한번 무침

을 하고 남아서 한끼 양을 지퍼봉지에 담아 냉동실행,딸들이 오면 언제 한번 맛보이려고 고이 간직

해 두었다.딸들도 엄마를 닮아서 나물을 무척 좋아한다.산에 가면 꼭 다래순이나 뽕잎순을 사다 무

침을 해 주었더니 두녀석 모두 다 좋아한다. 뽕잎순을 작년에는 떨이로 잔뜩 사다가 무침을 해 먹고

냉동실에 넣어 두었다가 해주었더니 맛있게 잘 먹었다. 힘들게 직접 채취한 산나물이라 그런가 더

맛있고 정말 맛있게 먹은 밀나무산나물무침과 엄나무잎을 넣은 백숙이었다.백숙을 먹어서일까 다

리가 아프지 않은,아마도 플라시보 효과인가.암튼 산나물로 인해 즐거운 밥상이었다.

 

2014.4.20

 

 


 



 
 
 

[산행] 야생화도 찾고 식물원 봄꽃도 구경하고 영인산 산행

 

 

전날 뒷산 산행에서 미끌 미끌 하더니 다리가 더 아픈것이다.그래서 일어나봐서 아프지 않으면

산행을 가고 아프면 가지 못할 것이라 말을 하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났더니 그래도 생각보다는 덜

아픈 듯도 하고 얼른 일어나자마자 찜질부터 하고 몸을 움직여 주었다. 빨리 풀어줘야 산에 갈 듯

하여 움직이고 있는데 옆지기가 상가집이 있어 오전에 다녀온단다.일찍 산행 다녀온 후에 무얼 해도

낫지 않냐고 계획했는데 전날 저녁에 상가집이 있다고 문자가 들어 왔으니 계획 수정하여 오전에 다

녀오고 바로 산에 가기로 했다.내 다리 상황이 그리 좋은 편이 아니라 무리하지 않게 영인산에 가기

로 했다.그것도 오를 수 있는 곳까지만 가기로 했다.너무 욕심이 과하면 화를 부르는 법이니 아쉬워

내 몸이 우선이라 생각을 했다.

 

 

 

 

각시붓꽃

 

생각보다 상가집에 가서 일찍 온 옆지기,늘 저녁 시간에 가서 늦게 오다가 아침 일찍 상가집에 가

니 이상한단다.그래서 밥도 먹지 않고 그냥 온 옆지기,난 혼자 아침 먹었기에 그를 위해서 달걀을

얼른 삶았다. 그리고 오이도 준비하고 그가 커피를 타서 보온병에 담고 그렇게 산에 갈 준비를 했

다.가는 길에 김밥 두줄을 사서 가는 길에 한 줄은 그가 먹고 한 줄은 그냥 가방에 넣어 가져 갔다.

영인산임시주차장에 도착하니 오전에 온 산행객들 차로 꽉 차 있다.겨우 자리를 찾아 주차를 하고

는 오르는데 벌써 공기부터 다른 것이 정말 좋다.무리하지 않기 위해서 천천히 야생화를 찾으며 가

는데 와우~ 각시붓꽃이 많다.얼마나 이쁜지.울집 뒷산에는 각시붓꽃이 이젠 지는 시기인데 여긴

숲이 더 우거져서인지 활짝 펴 있다.그것도 나무 밑에를 잘 살펴 봐야 보이니 더 이쁘다. 여기저기

각시붓꽃을 찾아 이쁘다고 하며 내가 사진을 찍으니 옆지기도 찍는다. 이렇게 각시붓꽃만 보는 것

도 이쁘다.오늘 산행은 기분 좋게 시작이다.

 

 

각시붓꽃

 

홀아비꽃대

 

 

홀아비꽃대 군락

 

애기나리

 

 

 

새집

 

모르면 보이지 않고 찾지도 않게 되는데 알면 더 보이고 더 찾게 된다.옆지기에게 야생화를 알려

주었더니 그도 나처럼 길이 아니라 숲으로 들어가 찾으며 다닌다.그러다 각시붓꽃도 많이 찾고

새집까지 발견하게 되었다.새집에 혹시나 알이 있나 살금살금 가보라고 했더니 없다.빈집이다.

벌써 새끼를 성장해서 날아간 것인지. 암튼 그덕에 더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되고 각시붓꽃만 보다

가 [홀아비꽃대]를 만났다.얼마나 반가운지.본지 오래된 듯.올라오며 보니 이곳에도 [남산제비꽃]

도 있고 [애기나리]도 많고 [은방울꽃]도 군락지를 이루고 있고 볼 것들이 많다.하지만 야생화에

관심이 없는 이들은 그냥 오르고 내리고...난 그런 산행을 정말 싫어한다.소나무를 지나치면 표피

를 보면서 만져 보고 느껴보기도 하고 잠시 멈추어 서서 나무를 지나는 바람소리도 듣고 새소리도

듣고 야생화도 가시에 찔려가며 가서 봐야 한다.그래야 정말 산행을 한 기분이 드는데 그냥 길따라

가면 정말 재미가 없다.

 

 

 

 

식물원 뒤로 상투봉이 보인다.. 식물원은 꽃동산~~^^

 

 

 

 

 

우리가 지난번 봄인지 가을인지 산행을 왔을 때 이곳 길 나무계단 공사를 하고 있었다.아저씨들이

정말 고생을 하시던데 봄이 되니 이렇게 멋진 길이 완성이 되었다.와우~ 이런 생각도 못하고 왔

는데 선물을 받은 것처럼 정말 이쁘다.사람들이 모두 탄성을 지르며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다.

식물원으로 이어지는 길과 뒤로 보이는 상투봉의 그림이 정말 멋지다.그리고 식물원에는 날이 좋

으니 사람들이 많은지 무척 시끄러운 소리... 그래도 그게 모두 다 가족이 함께 하는 소리니 그저

음악처럼 들린다. 한곳은 이렇게 봄을 즐기느라 아우성인데 진도에서는 바다에 갇힌 자식들 때

문에..ㅜㅜ 미안하기는 하긴 하다. 미안함에 조금 자제를 하려해도 봄이 너무 이쁘다. 화려한 색으

로 한껏 치장을 한 영인산의 봄이 정말 아름답다. 다리가 아파서 여기까지도 오지 못할 줄 알았는

데 정말 다행이다.오며 쉬고 쉬고 정말 천천히 오르기도 했지만 오는 길에 게속적으로 야생화를

찾느라 더 상기해서 아픈것도 몰랐나보다. 암튼 이곳까지 왔다는 것이 정말 대견하다.상투봉은

욕심을 내지 않기로 하고 그냥 식물원에서 여장을 풀었다.늦은 점심겸 쉬며 구경하다 내려가기로

했다.

 

봄구슬붕이

 

 

 

상춘객들이 많아서 자리가 없는 듯 했는데 편백나무가 있는 곳에 평상이 하나 남아 있다.얼른

가서 자리를 잡고 앉아 아픈 다리도 쉬고 늦은 점심겸 물도 마시고 커피도 마시고 오이도 그리고

삶은 달걀도 먹으며 영양보충을 했다. 먹고 쉬니 에너지가 완전하게 채워진 듯 정말 기분이 좋았

다. 점심을 먹는데 식물원 연못에서 개구리 울음소리도 들리고 개구리를 잡으려는 사람들의 소리

그리고 봄을 느끼는 이들의 즐거운 소리가 정겹게 들린다. 간단하게 챙겨온 점심이 그래도 요긴

하다. 점심을 먹고 나니 기운이 나서 상투봉에 오를 수 있을 것 같은데 다리가 아프니 계단이기도

하고 욕심내지 않고 그냥 식물원을 한바퀴 돌아보고 천천히 내려가자 했다.식물원을 한바퀴 도는

것도 시간이 걸릴 듯.사람들도 많고.

 

 

 

 

꽃복숭아..만첩홍도 였던 듯...

 

무릉도원이 따로없다.이곳이 무릉도원인 듯..멀리서 보았을 때 빨갛게 단풍든 것 같더니만 가까이

와보니 와우~~정말 이쁘다.꽃복숭아..우리 시골집 화단에도 꽃복숭아가 있는데 이거와는 약간

다른 나무인 듯 한데 꽃은 똑같다.정말 이쁘다.하나가 있어서가 아니라 모여 있어서 더욱 이쁜 꽃

복숭아밭에 사람들이 난리가 났다. 우리도 들어가서 잠깐 그 흥을 즐겼다. 빨간 꽃과 파란 하늘이

정말 이쁘게 잘 어울리는 날이다.이곳까지 오길 정말 잘했다.

 

 

 

 

목련이 한창일 때 왔으면 이뻤을 영인산식물원..갖가지 목련이 심어져 있다.늦게 피는 것들만

그래도 조금 남아 있어 아쉬움을 달래준다. 아직 목련나무가 그리 크지 않아 탐스럽다기 보다는

여러종류의 목련을 볼 수 있는 정도로 즐길 수 있는,그래도 꽃이 있고 식물원이 있어 영인산이

더 찾고 싶은 곳으로 거듭나게 되었다.예전에는 휴양림과 눈썰매장만 찾았는데 이젠 산행을 오

면서 산도 즐기고 식물원 구경도 하게 되서 정말 좋다. 다음엔 꼭 딸들과 함께 와서 이 멋진 풍

경을 볼 수 있기를 바랄뿐이다.이 상쾌한 공기와 봄의 아름다움을 다 담아서 보내주고 싶지만

그렇게 못하니 사진 몇 장만 보내주었더니 시험공부를 하면서 그래도 무료함을 달래주었나 보

다. 엄마 아빠는 이렇게 멋진 자연과 봄을 즐기고 있는데 갇힌 공간에서 있는 녀석들에게 미안

하고 안쓰럽고...

 

 

 

 

영인산 식물원 화장실 앞에 심어져 있는 나무인데 아주 작은,콩알만한 것들이 달려 있어서보니

오마나 이쁜 꽃이다.. [매자나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특신식물이란다.가만히 들

여다보면 꽃이 정말 이쁜데 정말 작다는.. 일부러 들여다봐야 보일정도의 꽃인데 아름다움이 숨

겨져 있다는 것,오늘 매자나무라는 것을 하나 알게 되었다.

 

 

 

오르면서 시간을 너무 지체했다. 식물원에서도 즐기다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 다른 이들은 벌써

돌아간 후지만 우린 여유롭게 즐기기로 했다. 하산길에는 다리가 아프니 좀더 조심조심,서두르지

않고 내려가기로..그렇다고 하산길이 내리막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곳은 능선을 타는 곳이라 오르

막과 내리막이 적당하게 있고 흙길이고 숲길이라 좋다.서해바다에서 불 온 바닷바람이 산바람이

되고 꽃바람이 되어 더없이 시원하게 해주어서 기분 좋게 하산 할 수 있었다. 내려오는 길에는 무

릎에 아대를 하고 내려왔더니 그래도 조금 지탱할 수 있는 힘이 있다는 마음에 안심이 되기도 했다.

눈이 즐겁고 마음이 즐거워서 몸도 마음도 가볍게 산행했던 것 같다. 거기에 늦은 점심까지 넉넉하게

챙겼으니 더없이 에너지도 충전할 수 있었고 다리에 무리없이 욕심을 내지 않아서 시간이 걸리기는

했지만 정말 기분 좋은 산행을 했다. 오월에도 시간여유가 되면 다시 와봐야 할 듯한 영인산이다.

 

2014.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