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귀농을 했다.

꾸러미 사업을 시작하는 농가에 직원으로 들어갔다.

나도 한 달에 두 번, 꾸러미를 받는다.

처음엔 다 먹지 못하고 버리는 게 많아서 꾸러미를 받지 말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래도 동생이 열심히 하고 있다는데, 자리 잡을 때까지는 힘이 되줘야지 싶어서 계속 받았다.

뭐든 자꾸 하다보면 요령이 생긴다.

서너 달 지나면서부터는 버리는 것 하나 없이 알뜰하게 다 먹어치운다.(아니다. 먹어치우는 개념이 아니고, 아주 맛있어서 맛있게 먹는다. 사실 꾸러미 채소 먹고부터는 다른 데서 사 먹는 채소가 얼마나 맛이 없는지 느껴져서 이렇게 입맛만 높아져서 어쩐다냐 싶을 정도.. 하긴. 많이 먹는게 중요한 시대는 아니지 않은가. 적게 먹더라도 질 좋은 거 먹는 게 낫지 뭐.) 

 

지금부터는 내가 터득한 「꾸러미 알뜰하게 먹는 요령」이다.

 

첫째, 꾸러미가 오는 주간에는 시장에 가지 않는다.

둘째, 꾸러미가 오기 전 날까지 냉장고를 정리한다.

셋째, 꾸러미가 오는 날 아침은 매우 가볍게 먹는다.

넷째, 꾸러미가 오는 날 점심 역시 가볍게 먹는다.(굶으면 더 좋다.)

다섯째, 꾸러미가 오는 날은 꼭 밥을 새로 한다.

여섯째, 꾸러미가 오는 날 저녁은 새로 한 밥과, 꾸러미에 담긴 각종 쌈채소와 반찬으로 진수성찬을 차린다.(친구를 부르면 더 좋다.)

일곱째, 아끼지 말고 먹는다!

 

어제는 꾸러미가 오는 날도 아닌데 [예쁜농부] 문경에서 택배가 왔다.

옥수수다.

우와~!

내가 좋아하는 옥수수우~!!!!!!

우와~!!

좋아하긴 좋아하는데,

이렇게 갓 딴, 날 옥수수를 한 박스 받아놓고 보니 멘붕 온다.

으아..........

박스째 부엌에 갖다 놓고는 다른 일을 했다.

언젠가 살아있는 가자미를 사다가 비닐봉지째 개수대에 놓고 가자미가 죽기만(죽어주기만) 기다리던 기억이 났다.

그래 뭐, 흐믈거리는 가자미도 손질했는데 옥수수쯤이야.. 이러고 한 개 턱 잡았다.

어라? 뜨끈뜨끈하다.

왜 이렇지?

얘네들이 왜 이렇게 뜨겁지?

하룻밤 묵혔으면 다 버릴 뻔 했구만. 히유우~

한숨 한 번 쉬고,

밤 10시에, 옥수수 한 박스를 깠다.

삶았다. 나름 제일 큰 솥을 꺼내서, 두 번에 나눠서.

먹었다. 정신없이 옥수수를 물고 뜯고 하다보니 턱이 아프다. 흐흐 난 정말 옥수수를 좋아해. 순식간에 옥수수 세 개를 해치웠으나 그래도 저렇게나 많이 남았네? 음... 당분간 옥수수 요리를 해 먹어야겠구나. 옥수수 요리, 뭐가 있을꼬. 음.. 옥수수 스프, 옥수수 죽, 옥수수 카레, 옥수수 밥, 옥수수 구이, 옥수수 그라탕, 옥수수 샐러드, 옥수수 옥수수?

여름엔 역시 옥수수 감자 수박이지!

오이, 고추, 상추, 토마토도 빠지면 섭섭하고~

 

 

 

 



 
 
tjjoker 2014-07-22 16:54   댓글달기 | URL
~

순오기 2014-07-23 03:36   댓글달기 | URL
꾸러미를 알뜰하게 쓰는 요령을 터득하셨군요.ㅋㅋ
옥수수를 삶아서 냉동에 몇 개씩 나누어 넣었다가 꺼내 먹으면 되는데...
나도 옥수수를 자루채 사면 이삼일은 옥수수만 먹고 삽니다.
어제부턴 호박을 하나씩 삶아 먹고요.^--^

메리포핀스 2014-07-23 10:49   URL
순오기님 발가락 뼈 얼른 얼른 붙어랏 얍~!!!!
주문을 외우며, 옥수수 버터구이를 맛있게 냠냠~~~ ^^

pek0501 2014-07-30 13:59   댓글달기 | URL
며칠 전 옥수수를 사 먹었는데 맛있더라고요. 식성도 변하는지...

꾸러미 전문가가 되신 것 같네요. ^^

메리포핀스 2014-07-31 11:00   URL
아하, 예전에는 옥수수를 좋아하지 않으셨었나봐요.
저는 어릴 때부터 옥수수를 좋아했는데 지금은 더 좋아해요.
달라진 점이라면, 옛날엔 찰옥수수를 좋아하지 않았는데(찐득하게 이빨에 붙는 느낌이 싫어서요.) 요샌 찰옥수수마저 좋아졌다는 것..... 요즘은 노란 옥수수를 잘 팔지 않으니 어쩔수 없는 결과라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만.. ^^;;;

날도 더운데 선거 결과 보니 참.. 착잡하고 기운 빠집니다.
그래도 옥수수 먹고 힘 내려구요.
아자아~!!!!
 

밥을, 사 먹느냐 해 먹느냐.

빵을, 사 먹느냐 해 먹느냐.

옷을, 사 입느냐 해 입느냐.

집을, 사느냐 마느냐.

차를, 사느냐 마느냐.

 

잉?

집은 왜? 차는 왜?

집은 왜 사서 사느냐 지어서 사느냐가 아닌데?

차는 왜 사서 타느냐 만들어서 타느냐가 아닌데?

그게 그러니까.. 집짓기란 글쎄.. 차를 직접 만든다는 것도 좀.. 차는 공장에서 나오는 거.. . . .아무튼 

이건 좀 생각을 해 볼 문제고.

 

그럼 이건?

 

책을, 사느냐 마느냐.

글을, 쓰느냐 마느냐...?

 

흐흐.

그래! 그거다.

글을 쓰느냐 마느냐지. 사느냐 마느냐가 아니라고!

 

사랑을 하느냐 마느냐.

사랑을 받느냐 마느냐.

?

이건 좀.. 아니군.

 

하여간에,

밥을 하든 빵을 굽든

그런 걸 할 엄두가 나는 건 ‘도구’가 있기 때문이다.

‘도구’엔 항상 그것을 사용하는 방법, 매뉴얼이 따른다.

도구가 있고 매뉴얼이 있으면

직접 집도 짓고 농사도 지을 수 있는 세상이다.

시간이 문제지.

돈도 꽤 들긴하지만,

시간이 더 문제야.

음.

체력은 더욱!

.

.

.

 

 

 

 

 

 

 

 

 

 

 

 

 

 

 

 

 

 

 

 

 

 

 

 

 

 

 

 

 

 

 

 

 

 

 

 

 

 



 
 
pek0501 2014-06-20 13:05   댓글달기 | URL
제빵도구를 잘 사신 거예요. 느끼해서 밥과 김치를 맛있게 먹을 수 있거든요.
골고루 먹어야 좋고 이걸 먹어야 저것이 소중한 걸 알아요.
이것 질리면 저것 먹고 저것 질리면 이것 먹고... ㅋ

메리포핀스 2014-06-25 17:57   URL
제빵 도구.. 아직 많이 낯설어요. 김치 처음 담글 때 처럼요. 처음엔 배추 씻어서 건져 놓을 바구니조차 없어서 우왕좌왕.. 많이 당황했었거든요. ㅎㅎ 지금은 오이지도 척척, 총각김치도 척척 담아 먹어요. 빵도 무슨 빵이든 척척, 먹고싶은대로 척척, 해달라는대로 척척 만들 수 있으면 좋겠어요.
 

얼마 전에 윤태익 교수(http://www.yoontaeik.com/) 강의를 들었다.

※EBS 가족의 발견, 부모 교육 특집 3부작 중 1강 "성격을 알면 사춘기가 쉽다"

 

사람의 성격을 크게 ‘머리형, 가슴형, 장형’ 세 가지로 나눠서 얘기하는데(하하하 캬캬캬 배꼽 빠지게 웃었다. 아주 아주 재미있게~), 나는 뭘까? 어떤 때는 가슴형, 어떤 때는 장형.. 헤깔린다. 엄마한테 늘 "머리를 써라 머리를!"하는 소리를 듣는 걸 보면 그래. 나는 장형이야. 하다가도, 가슴형에 대한 설명을 들을 땐 또 가슴형인 것 같고.. 아무튼 머리형이 아닌 건 확실하다. 아주 매우 많이.. ㅎㅎ

 

그래. 빵 책 보고 전기오븐부터 주문한 것만 봐도 그렇지. 그래 그래 그래. 나는야 장형! 아니 가슴형? 왜냐면, 왜 빵을 만들고 싶냐면, 내가 먹고 싶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더 속마음은, 빵은 나눠 먹기가 좋아서.. 그래. 그게 더 크다. 사람들과 나 사이의 매개물이랄까. 술은 몸이 감당을 못 하고, 밥은 아무래도 일이 너무 커지기 일쑤.. 그래서 빵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거잖아. 그런 거 보면 가슴형인가? 하지만서두.. 으으으.

 

 표지 보고 혹해서 일단 장바구니에 넣고 보는 나는야 역시나 장형 인간!

흐흐흐흐

 

 

이 책은.. 가만.. 아마도 올해 처음인가보다. 사회과학 분야 책을 장바구니에 넣은 것은... 음. 재미있을 것 같다.

 

 

 

 

 

 

 

 

 

 

 

 

 

*

윤태익 교수 2강, 내일 오후 3시 20분, EBS.. 챙겨 봐야징~~~ 

http://home.ebs.co.kr/withfamily/board/2/10038274/view/10004396728?c.page=1&hmpMnuId=102

 

윤태익 교수 책도..

 

 

 

 

 

 

 

 

 

 

 

 

 

 

 

**

빵 책 더 본다.

20년 전에, 쭉 강북에 살다가 강남으로 이사를 갔는데, 처음 간 곳이 서초동 무지개아파트다. (강남도 처음, 아파트도 처음, 사회생활도 처음.. 그러고보니 엄청난 변화의 시기였군. 인생개조의 시기라고나 할까? 씁쓸~) 바로 그 아파트 상가에 있었던 김영모 빵집. 기억난다. 아주 작은 빵집이었는데 당시에는 무엇보다 ‘김영모 과자점’이라는 간판이 특이했다.(그런 게 흔치 않았던 때다. 나로서는 주인 이름을 내 건 가게를 처음 본 것이 바로 김영모 과자점이었기에 머릿속에 아주 각인이 되어버린 것.) 상가 마트 입구에 자리하고 있어서 마트 갈 때마다 한번씩은 눈길이 가던 빵집, 비싸다고 느끼면서도 식빵이라도 하나 사가지고 나오면 왠지 뿌듯하던 빵집..

그런 빵집이니

그런 빵집 주인아저씨가 낸 책을 또 어찌 그냥 지나치겠는가.

빵을 만들어보겠다고 베이킹 도구를 사들이고 있는

바로 이 시점에서 말이다.

(그렇겠거니 했지만서두 진짜.. 집에서 빵을 만들려면 이것저것 새로 사야 할 도구가 너무 많다. 아주 기본적이라고 하는 것들만 사더라도 벌써... 흐익. 이게 다 얼마너치냔 말이다. ㅠㅠ 아.. 그냥 밥만 해 먹고 살걸. 역시 나는 장형인가~ 사놓고 또 후회하고 있네 그랴.)

 



 
 
마녀고양이 2014-06-13 19:49   댓글달기 | URL
저도 한 권 있습니다, 김영모 씨의 책... 한 때 빵 만들기와 쿠키 만들기에 홀랑 가서요. ^^

머리형, 가슴형, 장형... 머, 어느 쪽이 우세한가의 문제는 있겠지만 어느 정도는 다들 가지고 있겠지요.
강의를 못 들어서 정확하게 모르겠는데, 대충 머리형은 이성적 판단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고, 가슴형은 관계와 정이 중요한 사람이고, 장형은 틀이 얽매이지 않고 자유분방한 창조적인 사람인가보네요? 아하....

메리포핀스 2014-06-14 00:11   URL
머리형은 머릿속(머릿속 활동)이 중요한 사람, 가슴형은 느끼는 게 중요한 사람, 장형은(대장, 소장, 위장.. 할 때 그 장이요^^) 활동하는 게 중요한 사람이라고 합니다. 머리형은 이성, 가슴형은 감성, 장형은 직관이 발달했다고.. 그래서 무슨 일을 할 때 장형은 일단 하고 보는 타입, 생각은 나중에~ 이러면서 먼저 부딪히고 보는 타입이라고..
제가 느끼는 마고님은 전체적으로는 머리형, 책 살 때는 영락없는 장형, 서재이웃 사이에서는 단연코 가슴형이어요.

마녀고양이 2014-06-14 09:32   URL
오오,,, 칭찬으로 들려요.
너무 감사해요, 와락~

제가 느끼는 포핀스님은,
삶을 사는 열정과 태도 면에서는 장형, 사람들과 아름다움을 사랑하는 면에서는 가슴형,
가끔 냉정하게 사회에 대해서 논할 때는 머리형으로 느껴진답니다. 쪼옥~
 

워어어떻게-

아직 시신조차 찾지 못한 사람이 16명이나 되는데.

워어어떻게-

아직 배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는데.

워어어떻게-

똑같은 이들에게 다시 키를 맡길 수가 있나.

워.

어.

떻.

게.

 

.

.

.

그래도 밥을 먹자.

그래도 밥을 먹자.

먹어야 산다.

먹어야 산다.

어떻게든.

살아서.

다시.

어.

떻.

게.

든!

 

 

 



 
 
2014-06-07 04: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6-07 10: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최고의 집을 만드는 공간 배치의 교과서 - 편안안 일상을 담고 색다른 가치를 일깨우는 공간설계와 디자인의 기본
사가와 아키라 지음, 황선종 옮김 / 더숲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훌륭하다. 집을 지을 때 무엇을 고민하고 생각해야 하는지 하나 하나 꼬집어서 설명해 놓았다. 좋은 참고서적을 만나서 기분 좋아졌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