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주 올 시간인데..
-손주가 몇 살인데요?
-다섯 살. 걘 여기가 할아버지 집인 줄 알아.
-왜요?
-지가 올 때마다 내가 여기 있으니까. 그리구 여기 오면 지가 먹고싶은 거 다 있는데 그게 다 할아버지 꺼라고 하니까 아주 신나지.
-와아아. 그렇네요.
-내가 여기 그만두면 걔가 젤 아쉬울 거야.
-아이구. 그거야말로 진짜 그렇겠네요.

하긴. 아버지가 하는 슈퍼마켓이면 몰라도 할아버지가 주인인 슈퍼마켓이라면 다섯 살 유치원생에게 그곳은 여느 놀이동산 부럽잖은 장소가 아닐까.
만약 그 다섯 살 짜리가 나라면, 슈퍼마켓 주인보다는 문방구, 문방구 보다는 책방 주인인 편이 훨씬 그렇겠지만서두..

 
 
 

처음이다. 까다롭다, 까칠하다, 성질 드럽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급하다는 말은 처음이다. 그것도 불과 두어시간 만에 열 번쯤.. 급하다. 급하다 급해.

급하다기 보단 들뜬 건데..
들떠서 잠도 안 오누만.

잠이 안 온다더니 어인 하품?
하품 하품 하아품.

 
 
비비아롬모리 2014-12-18 03:44   댓글달기 | URL
왜요???? 무슨 좋은 일이 있으신건가????^^

메리포핀스 2014-12-18 09:32   URL
새로운 일을 시작했어요. 으흐. 날씨가 날씨가.. 완전 추워요.
 

아침이다.
일어나 밥을 먹자.
밥이 없다.
밥을 하자.(굶자)
쌀이 없다.(그럼 뭐 할까?)
쌀을 사자.(산책하자)
돈이 없다.(힘이 없어서)
돈을 벌자.(참고 하자)
일이 없다.(왜?)
벼를 심자.(아침이다)
땅이 없다.(일어나 밥을 먹자)
땅을 사자.(밥?)
돈이 없다.(밥 싫으면 빵 먹을래?)
돈을 벌자.(아니 달걀.)
일이 없다.(삶은 달걀)
생각 하자.(우유도)
시간 없다.(비타민 한 알)
아침이다.
일어나
밥을 먹든
물을 마시든
뭐라도 먹고
나가
달리기든
뭐든

 
 
책을사랑하는현맘 2014-12-11 09:14   댓글달기 | URL
`좋아요` 했지만 왠지 좋으면 안될 것 같은데요.뭐라도 좀 드셨어요?^^

메리포핀스 2014-12-12 01:34   URL
좋아요, 좋아요^^
토스트, 보쌈정식, 커피, 바나나, 청국장 등을 먹었어요. 그런데도 배고파서 잠이 안 와요. 그런데도 참고 자려구요. ^^

icaru 2014-12-11 09:22   댓글달기 | URL
시인 `이상`으로 빙의하신 듯해요~ ㅎ 그러게, 뭐 좀 드셨어요?

메리포핀스 2014-12-12 01:49   URL
아이쿠....... icaru 님! 농담이라도 어찌 그리 황망한 표현을...!!! ㅡ.ㅡ 제가 너무 놀라서, 아무래도 컵라면이라도 하나 먹어야겠어욥. 흑흑. 책임지삼. 이 시간에 컵라면이라뇨!! 아무리 그래도 이상.... 이상 시인이라뇨..ㅡㅡ;;

순오기 2014-12-12 03:06   댓글달기 | URL
이래서 내가 포핀스님의 글을 좋아하지요~^^

메리포핀스 2014-12-12 23:52   URL
순오기님! 대체 잠은 언제 주무시나요, 녜? ... 오늘 밤인사는 순오기님께 보냅니다. 안녕히 주무세요~!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 - 멋지게 나이 들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인생의 기술 53
이근후 지음, 김선경 엮음 / 갤리온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통 긍정이라하면 모든 걸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오해한다. 긍정은 모든 걸 좋다고 생각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진정한 긍정은 일단 나에게 일어난 상황을 수긍하고 그 다음 해결책을 찾는 것이다. 삶이 좋은 쪽으로 흐르도록 하는 에너지다. 나에게도 늘 좋은 일만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다. 이런 자세가 있다면 나쁜 일이라도 최악으로 흐르지 않도록 내 마음과 행동을 움직일 수 있다.(149p.)



 
 
icaru 2014-12-10 14:47   댓글달기 | URL
상황을 일단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먼저라는 것, 동의해요!! ㅎ
엇,, 지은이가 한국 사람 같은데, 따로 엮은이가 필요했나봐요 ㅎㅎ

메리포핀스 2014-12-10 22:18   URL
힘든 하루가 지나갑니다. 내일 또 힘든 날이 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그저 오늘의 힘겨움을 견뎌냈다는 것만 생각하려구요.
오늘밤 인사는 icaru님께 보냅니다. 안녕히 주무세요.
 
먹는 존재 1 - 담박한 그림맛, 찰진 글맛 / 삶과 욕망이 어우러진 매콤한 이야기 한 사발 먹는 존재 1
들개이빨 지음 / 애니북스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연히 남자인 줄 알았다.
심지어 1화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도,
너무도 당연하게, 아무런 의심 없이.
그래서,
2화에서 그야말로 빵!!!!!!!!!!!
제대로 한 방 먹고 시작했다.
(알라딘에서 신간 소개 보자마자 주문해서 읽은 책이라 당시에는 이런 내용을 쓸 수 없..없다기 보다는, 쓰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2권이 나왔으니 이젠 써도 괜...찮겠지? 음..)

여백의 미도 아니고, 무슨 만화책이 이렇게 휑하다냐 쩝. 투덜거리는 나는.. 역시 구식인가. 음. 그래도 재미는 있구만!

마치, 쟁반같이 커다란 접시에 음식은 딱 한 젓가락, 이거참, 이걸 먹으라는 거냐 말라는 거냐 쩝. 투덜거리는 나는 역시 질보다 양인가. 흠.. 그래도 맛은 좋구만! 하는 느낌.

스무 살 이후로 머리를 길러본 적이 없다. 한번도. 기를만 하면 자르고 기를만 하면 자르고. 기분전환하는 데에 머리 자르기만한 것이 없다는 생각이다보니 기를래야 기를 수가 없는 시스템이었다고 해야할까.

올해, 어떤 이유로 미장원에 가지 않기로 했기에 자연히 머리가 길다. 내년엔 아마 [먹는 존재] 주인공만큼 될것이다. 그러면 먹는 존재든 마시는 존재든 아무튼 [존재]를 넣어서 간판을 달고 [ㅇㅇ 존재] 자영업자가 되고싶다. 그래서 실제로 주인공 또는 등장인물들을 만나보고 싶다.만나서 내가 만든 음식을 같이 먹고싶다.

그만큼, 그정도로 강력한 먹.는.존.재!!



 
 
2014-12-07 2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