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의 5만원 자취방 인테리어 - 반지하에서 옥탑방까지 전월셋방의 대변신
제이쓴 지음 / 들녘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가리 통뼈라도 페인트칠은 두 번 해주세요!

페인트칠 하기 전에 젯소를 바를 경우(젯소는 페인트를 칠할 표면이 미끄러워서 페인트가 잘 칠해지지 않는 곳-시트지, 유리, 플라스틱 등에 발라줍니다. _16p.)라면 세 번!

용가리 통뼈라도 두 번! 흐흐흣. 이 말이 재미있어서 리뷰를 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페인트 칠 한 번 안해봐도 사는 데 별 지장이 없기는 하지만, `여행 한 번 안 해본 사람`이라고 하면 느껴지는 안타까움이랄까 뭐 그런 게 느껴진다고나 할까. 말하고보니 더 그렇군. 직접 페인트를 칠하는 것은 1박2일이나 2박3일 정도의 여행과 같다. 그만큼 생활에 활력을 준다. 비용도 얼마 안 들고 숙련된 기술이 없어도 괜찮다. 어디서 얼만큼의 재료를 구입하면되는지 하는 내용까지 자세하게 나오니까.

떠나고 싶게 만드는 여행 책은 좋은 여행 책이 아니다. 이미 떠나고 싶은 마음이 있는 이가 보는 것이 여행책일테니.. 마음은 있으나 망설이는 사람에게 용기를 줘서 한발짝 내딛게 하는 여행책이 좋은 여행책 아니겠나.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아주 좋은 인테리어책이다. 이미 나로하여금 페인트를 한 통 사게 만들었거든. (저 페인트 통 뚜껑을 언제 딸 것인가 하는 문제는 차치하고..)

아 참! 셀프 페인팅 외에도 셀프 도배, 셀프 조명, 셀프 문고리 달기, 셀프 액자 걸기 등, 자취방 인테리어 얘기다보니 자취생활 지침서 느낌도 나는 책이다.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됐는데 배 고프다. 회충약을 먹어야할까..)



 
 
서니데이 2014-11-26 18:56   댓글달기 | URL
셀프 페인팅 설명은 간단해도, 실제로는 힘들어요. ^^; 젯소까지 해서 세번이라면... ^^;
 
잃어버린 풍경 - 1967-1988, 개정판
김기찬 지음 / 눈빛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83년이면 31년 전? 무려 삼십일..??? 으아. 대단하구나. 벌써 그때 저런 아파트가 있었구나. 우리집은 저 때 성북동이었던가 혜화동이었던가. 가물가물.. 암튼 그 해 겨울, 동네 골목대장 따라서 말죽거리 논바닥 스케이트장에 놀러갔던 기억이 난다. 말죽거리는 지금으로 치면 양재동 일대라고 하니 송파구 잠실 옆동네쯤 되겠다. 겨울에 논바닥에 물 대서 스케이트장 만드는 풍경이야 서울 뿐 아니라 울산에서도 보시 힘들다. 지구 온난화로 점점 겨울이 짧아지고 덜 추워지는 탓도 있겠지만 요즘은 워낙 실내에서 시간 보낼 꺼리가 많으니 추운 날 굳이 야외 놀이를 하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나. 잃어버린 풍경에서 잃어버린 놀이, 잃어버린 공간, 잃어버린 표정, 잃어버린 기억을 읽는다.
배가 고프다.
꼬르륵

송파구 잠실 ㅣ 1983. 3. 27



 
 
 
에코 크리에이터 디자인 - 세계의 착한 디자인 혁명
김대호 지음 / 아이엠북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네에 이런 축구공 하나 있으면 좋겠구나.
여기저기서 공 차러 가자는 소리 나오겠구나.
애 어른 할 것 없이!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시끌시끌 참 재미있겠구나.
멋지구나 진짜로.

비정상회담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들은 얘기, 누가 한 얘긴지는 기억 안나는데 아무튼, 아버지가 자주 해주시던 말이라며 ˝주변이 다 어두울 때는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불을 켜라˝고.. 예능 프로 보다가 뜻밖에 감명 깊은 말을 들어서인가 요즘 자주 그 말을 떠올린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불,
나에겐 이런 책.

축구공에서 불빛이 나온다면 어떨까? 놀랍고도 재미난 축구공이 눈길을 끈다. 미국의 사회적 기업인 언차티드 플레이에서 개발한 전기 생산 축구공 소켓 볼이다. 소켓 볼을 제작한 이는 2명의 여성인 제시카 매트와 줄리아 실버맨이다.(208p.)

소켓 볼 내부에는 진동을 감지하는 센서와 하이브리드형 발전 디바이스가 내장되어 있다. 충격 동력을 흡수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인 것이다. 표면 한쪽 면에는 뚜껑을 열고 닫을 수 있는 모듈이 설치됐다. 이 뚜껑을 열면 전기 콘센트가 있어 전선 플러그를 꽂아 다양한 전자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210p.)

생산성 또한 뛰어나 15분간 축구를 하면 역 3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전기가 생산된다.(211p.)



 
 
 
내 누나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찔리는 게 문제가 아니다.
찔려도 아프지 않은 거,
그게 진짜 문제..



 
 
책을사랑하는현맘 2014-11-25 04:15   댓글달기 | URL
저도 찔리는데 웃고 넘기고 마는 제 자신이 무섭습니다~;;

순오기 2014-11-25 04:43   댓글달기 | URL
하하하~이거 정말 찔리는데요.ㅋㅋ

마립간 2014-11-25 08:29   댓글달기 | URL
장자의 이야기를 빌어 ; 우리 땅을 딛고 서 있을 때, 필요한 땅은 양 발바닥 넓이가 전부이지만, 막상 양 발바닥만의 넓이만 주어진다면 서 있을 수 없습니다.

저는 사서 읽지 않은 책이 있기에 사서 읽는 책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행은 선행의 결과를 기대하기 하기보다 선행 자체를 즐기는 것이 권고되듯이 꽃을 사는 순간을 즐기는 것, 역시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안 찔린 것인가, 찔렸는데 뚫지 못한 것인가, 찔렸는데 안 아픈 것인가, 아픈데 안 아픈 척 하는 것인가.

세실 2014-11-25 10:48   댓글달기 | URL
완전 제 맘인걸요^^
언젠가는 읽을거야. ㅎㅎㅎㅎ
스트레칭, 다이어트 책 사도 딱 한번뿐!! ㅜㅜ

조선인 2014-11-25 11:01   댓글달기 | URL
아, 찔려. 한번도 못 틀어본 요가 CD...
 
아주 잘 찍고 싶은 인물사진 - 있는 그대로의 얼굴을 담는, 카메라 레시피
김성연 지음 / 달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가을에 가족 여행 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제일 뒤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긴 머리 소녀는 내 조카다.

조카는 휴대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여행 중에 조카가 사진을 찍는 것은 처음 보았다.

조카가 찍는 건 하늘일까? 갈대? 길? 바람? ..

구름일지도 모르지만 어쩐지 사람은 아닌 것 같다.

 

나도 그랬다.

예사롭지 않은 풍경에 나도 폰카를 들고 수십 번 셔터를 눌렀..아니 터치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풍경은 마음에서 지워졌다.

시간이 지나도, 아니, 시간이 지날수록

선명해지는 것은 조카의 뒷모습이다.

 

계절이 다시 오면 풍경도 돌아오겠지.

그러나 조카의 뒷모습은?

머릿결은?

손가락은?

눈매는?

볼은?

입꼬리는?

 

만날 때마다 훌쩍 훌쩍 커가는 조카들을 보면서 생각한다.

'아아아 하루 하루가 참 소중하구나.

허투루 살면 안되겠구나.'

 

 

사진은 순간을 잡아내는 작업이라고 한다. 단순히 초점을 잘 잡고 셔터스피드가 빨라야 한다는 소리가 아니다. 어떤 순간이 나에게 의미 있고 긴 시간인지를 잡아내면 그것은 분명 밀도 높은 사진이 된다. 가끔씩 사진을 찍다보면 뷰파인더 안으로 확 빨려들어갈 것처럼 집중이 될 때가 있다. 모델의 동작 하나하나가 섬세하게 보이고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느낌. 

 

나는 분명 하루보다 긴 일 분을 지나고 있었던 것이다. 『아주 잘 찍고 싶은 인물 사진』(367쪽)

 

 

 제목이 마음에 들었다.

『아주 잘 찍고 싶은 인물사진』.. 내 마음도 그랬다.

인물 사진, 정확히 말하자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 사진’을 아주 잘 찍고 싶다.

풍경 사진은 아무리 잘 찍어봐야 사진으로 보면 실망한다.

아무리 큰 모니터로 본들 1:1 스케일로 볼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 말이다.

인물 사진은 그렇지 않다.

한 컷 사진으로 ‘고정된’ 사람들을 들여다보면서 흐믓한 기분이 들 때가 얼마나 많은지!

 

요즘은 사진 찍을 일도 별로 없는데다가 어쩌다 찍을 때도, ‘스냅 사진은 기동력이 생명! 기동력 하면 또 폰카를 따를 자가 없고 말이쥐이~’ 이러면서 폰카로 대충 찍고 만다. (지난 1년동안 사진을 한 장이라도 인화한 적 있느냔 말이다. ㅡㅡ;)

 

폰카만 쓰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을 필요가 없다. 이 책엔 ‘그냥 찍으면 되는’ 폰카를 위한 문장은 하나도 없다.(혹시 한 두 문장 쯤은 해당이 될지도..??ㅎㅎ) 그러니까, 설령 인물사진을 아주 잘 찍고 싶은 경우라 해도 순수한 카메라(비싸든 싸든, 크든 작든 그건 문제가 아니지만, 만일 조리개값이나 셔터스피드, ISO 값을 조절할 수 있는 카메라가 아닌 완전 자동 카메라라면 그건 아예 해당사항 없음이라는 거~~)가 없다면 소용없다. 터치 스크린 말고 진짜 리얼 카메라 셔터 한 번 눌러보지 않으면서 백날 이론 공부만 하면 뭘 하겠노. 공부 한 글자 안했더라도 일단 사진 백 장 찍어보는 게 낫겄지. 이론 알고 찍는 거야 말할 것도 읎고~!!!

 

『아주 잘 찍고 싶은 인물사진』을 찬찬히 읽었다. 이미 아는 내용도 많았지만 그렇다고 어디 하나 지루한 대목은 없다. 설명이 쉬운데다 곁들인 사진들이 설명과 잘 부합되는 것을 보면서 흐믓한 마음이 들기 때문이다. 아 이제 나는 인물사진을 아주 잘 찍을 일만 남았는데 말이지, 어떤 인물이 아주 잘 찍고 싶어지려는지, 다음 주 휴가가 자못 기다려지는 이유다.

 

 

 

 

 

 

 



 
 
세실 2014-07-28 10:55   댓글달기 | URL
휴가가 지나고나면 멋진 사진이 나오겠군요^^ 기다리고 있겠어요! ㅎㅎ
사진 느낌이 참 좋아요. 맑은 구름이, 억새가, 조카의 뒷모습이....

메리포핀스 2014-07-29 11:40   URL
세실님^^ 항상 밝은 느낌을 주시는 세실님.. 참 좋아요^^ 세실님~ 하고 부를 때 그 뭐랄까 웃음이 새어 나오는 느낌이랄까요? ^^

순오기 2014-07-29 02:47   댓글달기 | URL
오~ 사진 멋져요!
뒷모습이 오래 남을 사진이네요.

메리포핀스 2014-07-29 11:49   URL
평소에 알고 지내는 사람의 뒷모습 사진을 찍어보면 색다른 느낌이 들어요. 찍힌 사람에게 보여주면 "내 뒷모습이 이래?" 하면서 신기하게 보더라구요. 저 사진은 조카가 좀 더 크면 액자 만들어서 선물해주려구요. 앞에서 볼 땐 몰랐는데 뒷모습 사진 찍어 보니까 조카 귀가 참 커요. ㅎㅎ

pek0501 2014-07-30 14:03   댓글달기 | URL
사진반에 다니려고 계획 세웠던 적이 있어요. 아침 일찍 야외에 나가 사진을 찍고 모두 같이 점심을 먹고
헤어진다고 하더라고요. 경지 좋은 곳은 다 다니는 것 같던데... 티브이에서 봤어요. 재밌어 보이던데...
님도 멋진 사진가 되시길... ^^

메리포핀스 2014-07-31 11:41   URL
딱 한 번, 사진 동호회 모임에 나간 적이 있어요. 모델까지 섭외 해서 동물원으로 갔는데 나중에 제가 찍은 사진들은 전부 꽃과 나무 사진이었다는... ㅋㅋㅋ 저는 그냥 ‘사진 찍기 좋아해서 사진을 많이 찍다보니 사진을 잘 찍게 된’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요.

순오기 2014-08-11 02:01   댓글달기 | URL
바쁘셨나~ 어째 새글이 안 올라오네요.
여름 휴가를 길게 즐기시는 중인가요?^^

메리포핀스 2014-08-11 12:09   URL
그냥 마음이.. 마음만.. 마음에 여유가.. 없으니까 책을 읽어도 끝까지 못 읽고 글을 써도 쓰다 말고 그러고 지나가는 여름입니다요. 헤헤..

함께살기 2014-09-28 13:22   댓글달기 | URL
조카와 함께 있던 그곳을
마음에 남기고 싶어서
이 사진을 찍으셨겠지요.

크게 뽑아서 마루에 붙여놓고 들여다보면
날마다 즐거운 생각이 샘솟겠구나 싶어요.

메리포핀스 2014-09-29 21:08   URL
언니나 동생이 결혼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는데 조카들이 태어나서 자라는 걸 보니 아.. 부러울 따름입니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