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나 사이

저 바다가 없었다면~~♪

 

제목을 보자마자 자연스레 이 노래(가슴 아프게/남진/1967)가 떠올랐다.

어릴 때 이 노래를 왜 그렇게 따라 불렀던지..

 

가수 남진을 일약 슈퍼스타로 만들어준 출세곡이라고 하니,

당시 노랫말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그토록 많았다는 반증이 아닌가 한다.

 

가슴 아프게

가슴 아프게

바라보지 않았으리~

 

 

당신과 나 사이에 저 바다가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저 산이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그 여자가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그 남자가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커피가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소주가 없었다면

 

당신과 나 사이에

당신과 나 사이에

 

.

.

.

 

 

 

 

이 앨범은 발매 한 달 만에 이미자의 음반을 누르고 전국 레코드 판매 1위에 올랐다. 남진은 4월의 최고 가수로 선정됐고 <가슴 아프게>는 최고 인기곡으로 뽑혔다. 또한 남진은 처음으로 1967년 MBC 10대가수에 선정되며 일약 슈퍼스타로 떠올랐다.

출처:네이버 지식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389179&cid=58276&categoryId=58281

 

 

 

 

 

 

 

 

 

 

 

 

 

 

 

 

*

이번 지방 선거를

가슴 아프게 바라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다.

1차, 알라딘에 접속하여 [새로나온 책]을 훑어보고

흥미로운 책을 클릭해서

리스트를 만든다.

 

서점에 간다.

리스트에 적힌 책들은 하나 하나 훑어본다.

훑어보는 것으로 만족되는 책들은 리스트에서 지운다.

리스트에 없지만 서점에 깔린 책 중에 흥미로운 책을 고른다.

그 중에 사고 싶어지는 책을 리스트에 추가한다.

 

2차,

그야말로 집어든 순서대로 나열되었을 뿐인 책들을 분야별, 또는 내 나름 새로운 분류 제목을 붙여

리스트를 만든다.

 

3차,

알라딘에서 주문하여 최대한 사은품과 적립금을 챙길 수 있도록

계산기를 두드려가며 최종 주문

리스트를 만든다.

 

.

.

.

푸하하하하..

이쯤되면 책 주문도 어엿한 취미생활이 되갔구나.

이야~

 

 

 

 

 

*

2018 518

울산 롯데백화점 지하 반디앤루니스에서 가져온 리스트로 만드는

2차 리스트

*

 

제목: 노안이 와서

술 좋아하는 웬수들이 좋아하는 술 오래 오래 마시겠다고 등산하고 헬스하고 그러는 심정을 알겠다.

노안이 오니까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이 책을 못 읽으면 어쩌나 하는 거다.

자연스레 집어든, 눈 좋아지는 책

 

 

 

 

 

 

 

 

 

 

 

 

 

 

 

 

 

 

 

 

 

 

 

제목: 말투가 맘에 안 들어

선거를 앞 두고

누구를 찍을까 하다보면 의외로 말투가 큰 기준이 된다.

나도 뭐 그리 호감형 말투는 아니라고,

노상 들어왔지만 그렇다고 말투를 바꿔보겠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는데

나이가 들었고 장사도 하는 입장이다보니 신경이 쓰인다.

마침 말투에 관한 책도 쏟아져나왔으니

본격적으로 신경 써 보기로!

 

 

 

 

 

 

 

 

 

 

 

 

 

 

 

 

 

제목: 직업

 

직업, 돈벌이, 일, 시고토, 잡...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일이기에,

좋아하고 싶다.

즐기고 싶다.

만족하고 싶다.

그러자니

관심을 가져야겠고

잘 알아야겠고

능숙해야겠고

여유와

유머가

있어줘야겠다.

 

어떤 사람의 '직업'이 도드라지는 글들..

 

 

 

 

 

 

 

 

 

 

 

 

 

 

 

 

 

제목: 오래오래

 

오래 살고 싶다.

오래 오래.

늙어도 행복하게

늙어도 나답게

늙어도 함께

 

 

 

 

 

 

 

 

 

 

 

 

 

 

 

 

 

 

 

제목: 커서 좋아

노안이 와서 더 그렇다.

큰 글씨, 큰 그림, 큰 사진, 큰 책, 큰 가방이 좋다.

커서 좋았던 책책책.

 

 

 

 

 

 

 

 

 

 

 

 

 

 

 

 

 

 

 

 

 

 

 

 

 

 

 

 

 

 

 

 

 

 

 

 

 

 

 

 

 

 

 

 

제목: 일단 오늘은

그러니까요.

다 좋은데

일단 오늘은

일단 지금은

일단은

내가 좀 행복해야

너도 좀 행복하지 않갔니?

아닌가?

니가 먼저 행복해도

나도 같이 행복 할 수 있어.

자신 있어.

그쯤이야~

 

 

 

 

 

 

 

 

 

 

 

 

 

 

 

 

 

 

제목: 어?

리스트는 끝이 났는데

왜 아직 더

책이 남은건지..

리스트를 벗어난 책책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날씨

비가 내린다.
주룩 주루루루루르 루 주 즈 즈 ㅈ ㄹㄹㄹ
빗소리 들으러 잠이 달려 나간 모냥이다.
빗소리 다 듣고 잠이 돌아오면
아무 소리 말고
받아줘야지.





2. 일기

오늘 일기는 쓰다.
어제 일기는 맵다.
내일 일기는 시다.

쓰면 일기
안 쓰면 연기

달면 안되?
단 거 싫어?

그럴리가요.
바보.






3. 날씨 일기

지금은 비가 그쳤다.
(비 그친 날씨 좋아)

오늘은 맑음.
(나는 맑은 날씨 좋아해.)

어제는 비.
(비 오는 날씨 좋지.)

어? 조용하네?
(조용한 날씨 좋아.)

내일이나 모레 또 비 온다는데?
바람도 불거라고.
(비 오고 바람 부는 날씨 좋아)

햇빛 쨍쨍한 날은?
(햇빛 쨍쨍한 날씨 좋지.)

펑펑 눈 내리는 날은?
(펑펑 눈 내리는 날씨 진짜 좋아.)

구름만 잔뜩 낀 날은?
(구름만 잔뜩 낀 날씨도 좋아.)

미세먼지 쿨럭쿨럭한 날도?
(...쿨럭)

(아이구. 드디어 잠이 돌아왔군. 쿨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엇이든 쓰게 된다』와 『먹는 존재』가 결합하여 무엇이든 먹게 된다!

흐아~~~

 

먹는 존재라는 제목을 처음 봤을 때 정말이지 너무나도 공감해서 "천재다. 천재!"라고 외쳤다.

무엇이든 쓰게 된다라는 제목을 처음 봤을 때는 정말이지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책을 주문했다.

그런데 설마..

 

제목이 강렬해서 내 머릿속에 새겨진 것까지는 좋았는데

센 제목 둘이 부딪히더니 그만 '무엇이든 먹게 된다'로 변해버린 것.

크아...

 

이 추운 날 아이스크림을 먹질 않나,

이빨도 현찮은데 얼음을 씹어 먹고 앉었고,

커피에 주스에 물, 우유, 두유, 팥죽까지 들이마신다.

 

이 상태가 지속되면 정말 곤란할 터이니

다른 뭐 더 센 거 하나를 찾아서 머릿속을 다시 흔들어봐야겠다.

뭐가 있으려나.

 

강렬한 제목이 필요한 이유.

흐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년 마지막 날의 전 날,

이라고 아무말 대잔치도 아니고,

어거지로 오늘에다 이름표를 붙이고,

어라? 그럴싸한데! 라며 뭐라도 쓰겠다고, 써보겠다고,

알라딘을 켜놓고 이러고 보낸다.

2017년 마지막 날의 전 날에.

 

집에서는 TV를 켜고

가게에선 알라딘을 켠다.

 

TV를 켜면 채널부터 한바퀴 돌려본다.

알라딘에선 새로운책을 클릭해서 내려본다.

 

‘TV 채널’과 ‘알라딘 새로운책’이 다른 점은 충동구매에 있다.

채널을 돌리다보면 홈쇼핑 채널도 걸리게 마련이고 가끔은 ‘어머 저런 것도 있어?’ 라며 관심을 갖는 제품도 있지만 이제 더 이상은 홈쇼핑 충동구매를 하지 않는다. 하지만 새로운책은 다르다. 언제나 충동구매욕구가 발동한다. 아, 언.제.나!!!

 

그래서 오늘은 이거다.

 

 

 

 

 

 

 

 

 

 

 

 

 

 

 

인간의 지식이 아무 쓸모없다는 자연농법 책과

그래도 과학을 알면 쓸데가 있다는 책.

 

딱 봐도 전혀 다른 얘기를 하는 두 책에 똑같은 구매욕구가 발동하는 것만 봐도

이것은 더 이상 부인할 수 없는 중독 증상.

중독..

 

중독이면 어떤가.

뭐.

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