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은 육체적인 단어다. 헤어진다는 것이고, 그래서 다시는 가까워질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멀어진다는 것이다. 이별이라는 단어의 물리적인 실체가, 거리에 대한 실감이, 박상훈을 괴롭게 했다. 사흘이 지나자 어딘가 아파왔다. 아프긴 했지만 상처를 집어낼 수는 없었다. 살을 파고 뼈를 헤집어 상처를 들어낼 수 있다면 좋겠지만 상처는 계속 이동했다. 때로는 무릎이 아팠고, 때로는 등이 아팠고, 때로는 발뒤꿈치가 아팠다. 마음이 아플 줄 알았는데 몸이 아팠다. 모든 고통은 이별로부터 왔다. 닷새가 지나자 모든 뼈마디가 욱신거렸다. 걷고 있다는 게 기적 같았고, 한발 한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게 생생하게 느껴졌다. 고통은 산발적이었지만 끊임없었다. (바질 89p.)

 

 

이런! 이런 이런 이런! 이렇게 시원할 수가!

 

김중혁의 글을 읽자니

누가 내 머리, 내 목, 내 어깨, 내 허리, 내 팔다리를 

주물러주는 것 같다.

 

쑤신 데를 어떻게 알고 이렇게 딱딱 짚어서

딱 알맞은 세기로 딱 알맞은 리듬으로 눌러주는지!

 

이별은 육체적인 단어다...

마음이 아플 줄 알았는데 몸이 아팠다...

모든 고통은 이별로부터 왔다...

모든 뼈마디가 욱신거렸다...

 

이런! 이런 이런 이런!

그러고보니 아프다고 쓴 글을 읽으며 시원하다고 좋아하고 있군.

그래도 할 수 없다. 어쨌든 지금 이것은 내가 할 수 있는

최상의 찬사일 것이므로.

 

 

 

약간의 용기와 시간만 낼 수 있다면

누구나 자전거를 배울 수 있고

짧은 시간이라도 매일 틈틈이 연습한다면

누구나 자전거를 재미있게 잘 탈 수 있다.

드로잉도 자전거와 똑같다.

소질과 상관없이 배우고 익히면

평생 동안 즐길 수 있다.

 

 

 

그래! 그래 그래 그래!

소질과 상관없이 배우고 익히면

평생 동안 즐길 수 있다고!

그래 좋아!

용기 얻어 산 책,

공책과 책이 세트로 왔다.

책을 펼쳐보았다.

최소한 중반까지는 아주 쉽게 따라 그릴 수 있겠다.

중반 이후도 어쩌면 쉽게 따라 그릴 수 있겠다.

뭐든 처음엔 따라해보는게 기본이다.

따라 그리기에 죄책감을 느낄 필요가 없다.

당당하게, 발랄하게 따라할 것!

그래! 좋아 좋아!

 

 

자전거를 배우듯

그림을 배우듯

요리를 배워

서두르지말고

평생 동안 즐길 수 있다고!

 

해산물 관련 요리책..

 

국수 관련 요리책..

 

도시락..



 
 
카스피 2012-06-21 22:18   댓글달기 | URL
ㅎㅎ 별로 잘 먹고 살지 못해선지 요즘은 요리책이 급 땅깁니당^^;;;

메리포핀스 2012-06-22 21:28   URL
카스피님도 저 도시락 책에 관심 가시나요? 일본 도시락이라 메뉴가 입맛에 안맞겠다싶어서 빼놨다가 독신자를 타겟으로 한 책이길래 다시챙겨두었답니다. ^^;

2012-06-22 03: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6-22 2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이진 2012-06-22 17:15   댓글달기 | URL
아... 마침 김중혁의 소설을 읽으려던 참이었는데 글이 너무 좋은거 아닙니까...
읽다가 반해버릴거 같아요 ㅎㅎ

메리포핀스 2012-06-22 21:34   URL
님 서재에서 이 책 사진 올려두신 글 읽었었어요^^ 님 리뷰 기다릴께요^^

프레이야 2012-06-22 20:41   댓글달기 | URL
김중혁의 신간은 읽지 않고 있는데 암튼 그의 소설은 좋아해요.
이별만이 아니라 대부분의 것은 몸과 연관 있는 게 아닌가 몸과 더 친밀한 연대를 맺고 있는 게 아닌가,
살아가면서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요. 말(마음)은 꾸밀 수 있지만 몸은 꾸미질 못하죠.
몸언어야말로 진실되고 순정한 언어가 아닌가, 그런 생각이 나이 들어가면서 더더 든다는 말이죠.ㅎㅎ
저 맥주 한 캔 해요, 포핀스님^^

메리포핀스 2012-06-22 21:47   URL
안주는요 프레이야님?^^
저는 엊저녁에 굴튀김에 맥주 한 캔 했어요. 근데 그거 마시고 취해서 상사(격인 사람)에게 지적질을 하는바람에.. 서먹한 분위기가 아직도 가시질 않아요. ㅠㅠ 말로는 괜찮다 하시는데 그.. 몸짓과 표정.. 으으으 아무래도 다음주에 다시 한 잔 해야할것 같아요. 맥주 말고 쐬주로요. ㅋ

2012-06-23 0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6-24 2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실 2012-06-23 11:31   댓글달기 | URL
자전거, 그림, 요리 배우시는 포핀스님~~~ 참 예쁜 그림이 그려집니다^*^

메리포핀스 2012-06-24 22:07   URL
세실님이 그리시면 분명, 예쁜 그림일거예요. 그림 속에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