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홈스에게 미해결이란 없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명탐정 셜록 홈스와 붉은머리협회>
2011-12-17
북마크하기 셜록 홈스, 드디어 만나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명탐정 셜록 홈스와 얼룩무늬 끈>
2011-12-16
북마크하기 매그레 시리즈 그 다섯 번째 (공감0 댓글0 먼댓글0)
<누런개>
2011-07-16
북마크하기 매그레 그 여섯 번째 이야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교차로의 밤>
2011-07-12
북마크하기 그들의 이야기가 무섭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백야행 3>
2011-02-19
북마크하기 재미있다니까요~! (공감0 댓글0 먼댓글0)
<네코지마 하우스의 소동>
2011-02-12
북마크하기 사건은 끝도없이 계속된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백야행 2>
2011-02-09
북마크하기 하자키 시리즈 그 첫번째 (공감0 댓글0 먼댓글0)
<빌라 매그놀리아의 살인>
2011-01-20
북마크하기 오래된 헌책방에는 어떤 비밀이? (공감0 댓글0 먼댓글0)
<헌책방 어제일리어의 사체>
2011-01-05
북마크하기 그리하여 본격 추리소설은 구원받을 것인가. (공감0 댓글0 먼댓글0)
<명탐정의 규칙>
2011-01-03
명탐정 셜록 홈스와 붉은머리협회 동화 보물창고 41
아서 코난 도일 지음, 시드니 에드워드 파젯 그림, 민예령 옮김 / 보물창고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탐정 셜록 홈스와 얼룩무늬끈>>에 이어 <<명탐정 셜록 홈스와 붉은머리협회>>에도 모두 4편의 단편이 실려 있다. 앞 권의 이야기들보다 좀 더 미스테리적이고 스케일이 커진 느낌이다. 아마도 가정사나 개인사를 벗어나 기업적인 사건이 많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앞권보다 더욱 집중할 수 있었다.

 

" '신기한 일이나 놀라운 사건을 찾고 싶다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서 찾아야 한다.' 일상생활은 어떤 특별한 상황, 심지어는 상상으로 만든 상황보다 훨씬 더 괴상하고 엉뚱한 사건을 감추고 있기 마련이라고 말이네."...8p

 

여지없이 홈스의 뛰어난 관찰력과 상상력을 기반으로 한 추리력, 끊임없는 조사와 의지가 돋보인다. 맨 앞의 단편인 <붉은머리협회>의 첫페이지에서 홈스가 밝히듯 모든 것이 설명되었을 때에는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는 현상들이 그 중간을 뛰어넘어 앞과 뒤만 연결시키면 아무도 근접할 수 없는 사건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마치 명탐정 홈스의 각 사건들과 그 사건의 열쇠를 풀어내는 홈스를 비유한 듯하다. 독자들은 홈스가 모든 것을 풀어주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추리해 내지 못하다가 그의 조력자 왓슨처럼 홈스의 완전한 설명을 들은 뒤에야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 명탐정 셜록 홈스와 붉은머리협회>>를 통해 좀 더 인간적인 홈스를 만날 수 있다. 지루한 것을 조금도 참지 못하는 성격이나 그의 실수가 숨겨진 과거, 혹은 논리적이고 냉철한 지성을 가진 그가 느끼는 감성적인 느낌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후회하며 자책하는 모습까지. 특히나 <춤추는 인형>편을 통해서는 이미 수수께끼를 풀었지만 방심한 탓에 의뢰인의 죽음을 막을 수 없어 낙담하고 자책하고 범인에게 분노하는 홈스를 만날 수 있다.

 

그럼에도 홈스는 완벽해 보인다. 너무나 많이 증거가 드러나 오히려 범인이 누구인지 방해하는 사건이나 우연히 이루어진 범죄 속에서 이리저리 꼬여버린 사건을 결국은 풀어내는 홈스를 보면 말이다. 가끔은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홈스이기에 더욱 완벽하게 느껴지는 것은 아닐까. 자신의 실수를 인정할 줄 알기에 그에게 미해결 사건이란 없다. 자만 속에 빠져있지만은 않고 끊임없이 생각하고 노력하는 그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