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내 남자에게서 낯선 여자의 향기가...? (공감1 댓글0 먼댓글0)
<새벽 거리에서>
2011-11-16
북마크하기 한 사람의 인생을 객관적으로 표현한다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인가. (공감0 댓글0 먼댓글0)
<모든 사람은 거짓말쟁이>
2011-10-18
북마크하기 사교육, 진실을 알자. (공감0 댓글0 먼댓글0)
<아깝다 학원비!>
2011-09-17
북마크하기 인간이란, 원래 외로운 존재이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갈레 씨, 홀로 죽다>
2011-08-01
북마크하기 거대한 음모, 드러나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거짓의 미술관 2>
2011-07-28
북마크하기 이번엔 도깨비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도깨비 백과사전>
2011-07-27
북마크하기 그 먼 옛날에는... (공감0 댓글0 먼댓글0)
<까만 수레를 탄 흙꼭두장군 (문고판)>
2011-07-22
북마크하기 교과서, 너무 어렵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교과서를 믿지 마라!>
2011-07-19
북마크하기 매그레 시리즈 그 다섯 번째 (공감0 댓글0 먼댓글0)
<누런개>
2011-07-16
북마크하기 모든 것들이 낯설게 느껴질 때 (공감0 댓글0 먼댓글0)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
2011-07-13
북마크하기 아프리카는 눈물을 흘리고 있다. (공감2 댓글2 먼댓글0)
<만화 아프리카의 눈물>
2011-02-11
북마크하기 옴 진리교 사건을 기억하고 계시는지..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언더그라운드>
2011-01-31
북마크하기 국민은 나라의 주인인가. (공감0 댓글0 먼댓글0)
<허수아비춤>
2011-01-26
북마크하기 내가 믿어온 것이 모두 거짓이라면... (공감0 댓글0 먼댓글0)
<거짓말 학교>
2011-01-24
[새벽 거리에서]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새벽 거리에서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재인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륜이 등장하는 소설을 정말 싫어한다. 아무리 그들에겐 진짜 사랑이라고 주장한다 할지라도 누군가에게 이미 가정이 있다면 그건 불륜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는 철저하게 "가정"의 편이다. 때문에 그런 불륜을 미화시키는 소설도, 혹은 그 지저분한 과정을 보여주는 소설도 모두 싫다. 딱 한 번 그들의 사랑이 안타깝게 생각되던 작품도 있기는 했다. 워낙 다른 소재들과 잘 버무려놓아 그들만의 사랑은 불륜이라 할지라도, 아름답지는 않아도 안타깝기는 하다고 생각했다.

 

<<새벽 거리에서>>를 펼치면 처음부터 무언가 불륜의 냄새가 팍팍 풍긴다. 그리고 당연한 수순인 것처럼 미심쩍은 관계로 발전하고 모든 불륜을 저지르는 유부남들은 바보 멍청이라고 생각하던 한 남자가 어떻게 그렇게 철저하게 불륜의 길로 빠질 수 있는지 여지없이 보여준다.

 

이상하지 않은가? 이 작품의 작가가 히가시노 게이고인데 말이다. 추리 미스테리 분야에서 널리 이름을 떨치는 그의 작품에 살인이나 죽음 이전에 불륜이라니.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읽을 때마다 다른 느낌을 받곤 했는데 이번 작품은 특히 더 달랐던 것 같다. 미스테리적 요소보다 "불륜"의 무게가 더 높았기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그냥 불륜을 보여주기보다 그 과정과 철학적 의미, 섬세한 심리 묘사가 아주 뛰어났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기대하고 읽기 시작했다면, 힘이 쭉~ 빠질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여기엔, 추리 미스테리를 기대하고 읽었던 독자들과 불륜 이야기를 너무나 싫어하는 나도 포함된다.) 손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다.

 

"아키하는 살인자일까?"하는 물음. 평생 불륜같은 것은 하지도 않을 것 같은 남자가 사랑하게 된 여자가 공소시효를 얼마 앞둔 한 사건의 주요한 용의자이다. 이미 불륜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없을만큼 깊이 빠진 그에게 가정을 버릴 것인가 말 것인가의 고민 말고 또하나의 짐이 지어진 것이다. 만약 살인자라면, 그래도 그녀와 평생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인가!

 

소설의 미스테리적 요소는 여기서 발견된다. 과연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끝날 것인가, 혹은 시작될 것인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힘은 소설의 뒷심이 아닐까 싶다. 신나게 읽다가도 끝이 허무해지는 다른 소설들과는 달리, 마지막 몇 페이지에서의 놀라움, 마지막 장을 덮고나면 깊은 숨을 들이쉬게 되는 것. 불륜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된 시간이었다. 이러다 내 남편을 의심하게 되는 병이 생기는 건 아닐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