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미드나잇 에디션)
정영욱 지음 / 부크럼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사람아~~그것으로 되었다!!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정영욱 지음 / 부크럼 펴냄 )는 살아내느라, 사랑하느라, 상처받느라...... 애쓴 우리에게 위로를 주는 책이다. 표지를 보고, 제목을 보고 그것만으로 참 가슴이 벅찼다.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누군가 나에게 이 말을 해준다면 나는 어떤 기분일까? 읽기도 전에 그냥 좋았다. 어떤 내용이 있을지, 그건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그 작은 말 한마디가 나에게 위로를 주었다.

 

 이런 마음을 가지고 책을 펼쳤다. 이 책은 총 세 개의 장으로 되어있다.

 

살아내느라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사랑하느라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상처받느라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담담한 작가의 위로의 말들은 늦은 밤, 나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우리 엄마는 살면서

정말 소중했던 것들이 떠나갔을 때

주저앉아 우는 것밖에 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사랑한다고 말할 수가 없어서가 아니라

언젠가 저질렀던 잘못에 대해 미안하다는 말을

들어줄 수가 없으니

주저앉아 우는 것밖에 할 것이 없었다고.

 


세상은 늘 나에게 잘라내는 것에 대해

연습을 시키는 것만 같았다.

어떤 관계는 엉켜버린 실처럼 풀려고 하면

할수록 더 엉키기 마련이었고

어떤 관계는 상해버려서

내가 원치 않는 곳까지 갈라서도록 만들어버렸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내가 쥐고 있는 어떤 것에 대한 부정은

곧 내가 그것을 잘라내어야만 후에

큰 아픔을 겪지 않는 다는 것을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한 줄 한 줄 모든 글들이 좋았다. 이 책을 추천해준 분이 왜 필사를 권했는지 알겠다. 그냥 글로만 읽을 때와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스럽게 쓰면서 읽는 것은 다른 느낌이었다. 어떤 문장은 공감이 가고, 또 어떤 문장은 공감이 되지 않았다. 책을 읽는 사람 모두의 느낌이 다를 것 같다. 자기의 상황과 비슷한, 고민과 비슷한 부분이 나오면 많은 공감을 할 것 같다.

 

나에게 들려오는 험담과 미움에 무너질 이유가 전혀 없다.

기억하라 나를 지탱하는 것은

나 자신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임을.

무너지고 또 무너져도 나 자신에게 무너지고,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을 위해 무너져야 마땅하다.


이 표지의 문장이 이 책의 모든 것을 말해주는 듯하다.

 

사랑하는 사람아......

참 애썼다.

그것으로 되었다......



 그래......

참 고생했다.

앞으로 사랑할 날은 많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나에게 이 말을 해주고 싶다!! 

어떤 관계는 상해버려서
내가 원치 않는 곳까지 갈라서도록 만들어버렸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내가 쥐고 있는 어떤 것에 대한 부정은
곧 내가 그것을 잘라내어야만 후에
큰 아픔을 겪지 않는 다는 것을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은 처음 파란이야기 2
이송현 지음, 박냠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응답하라~~~2019!!

 

 사랑은 처음( 이송현 글 / 박냠 그림 / 위즈덤하우스 펴냄 )은 제목 그래도 사랑이 처음인 친구들의 이야기이다. 이 글의 주인공 가온이는 13살 초등학교 6학년 소녀이다. 그녀는 어느 날 오빠의 친구 권지한님을 보고 사랑에 빠진다. 여기서 권지한님이라 칭하는 것은 우리의 주인공 가온이가 지한이를 권지한님이라 칭하기 때문이다. 가온이는 사랑에 빠지는 시간은 3!! 그것이면 충분하다는 귀여운 아가씨이다.



 우리의 가온!! 그녀의 첫사랑은 과연 성공할 것인가!!! 청춘스토리답게 권지한님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가온이에 든든한 남자 사람 친구 이든, 그리고 도경 그리고 눈치 없는 오빠까지 멋진 남친 군단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 책을 보며 응답하라~ 1988’이 생각나는 건 왜일까? 아마 이 책을 읽다보면 내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읽으면서 닭살이 다다닥!!! 돋고, 손발이 오그라드는 것 같다. 하지만 유쾌했다. 아마 나도 저런 풋풋한 시절이 있었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의 귀여운 친구들의 첫사랑의 이야기!!! ‘사랑은 처음’, 이 책을 읽으며 다시금 그 시절을 생각해보았다.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첫사랑을 할 나의 아이들의 미래의 모습을 미리 엿본 듯 하다!!

 

응답하라~~2019!!!!

사랑은 처음

첫사랑의 풋풋함이 느껴지는 기분 좋은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회병동
가키야 미우 지음, 송경원 옮김 / 왼쪽주머니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에게 과거로 갈 기회가 주어진다면......

 

 후회병동( 가키야 미우 지음 / 송경원 옮김 / 왼쪽주머니 펴냄 )은 호스피스 병동의 의사 루미코와 죽음을 앞둔 환자들의 이야기이다. 병동에서 분위기 파악 못하는 무신경한 의사로 소문이 난 그녀는 항상 마음과는 다른 상황에 힘들어한다. 그러던 중 병원 화단에서 청진기를 하나 줍게 되고, 그 청진기는 환자들의 마음 속 목소리를 들리게 해준다. 환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후회되는 일을 들어주면서 그녀는 환자의 마음을 이해하는 의사가 되어간다.

 


 이 책의 대강의 줄거리는 이렇다. 죽음을 앞둔 사람들, 그들의 마음속에는 후회가 가득하다. 왜 그때 그러지 못했을까? 그때 다른 선택을 했다면 지금의 삶을 달라졌을까? 다시 돌아간다면 다른 선택을 하고 싶다. 이 책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비단 죽음을 앞둔 사람만이 가지는 감정은 아닌 듯하다. 가끔 나도 그런 순간을 생각하며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니 말이다.

 

 여기에 4명의 환자들이 있다. 그들은 삶에서 후회가 되는 부분을 가지고 있다. 루미코에게 속마음을 들려주고, 잠시 과거로 돌아간 그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4명의 환자들의 이야기를 보면서 머라고 설명할 수 있는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결론은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자? 하지만 세상에 그런 삶이 가능할까?

 

 과거를 돌아보게 하고, 현재의 삶이 소중하다는 것을 가르쳐준 이 책! 책을 읽으면서 따뜻함과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사랑을 느꼈다. 어차피 삶은 후회의 연속이다. 하지만, 이 책은 그 후회를 조금이라도 줄이라고, 오늘을 열심히 후회 없이 살라고 말한다.

 

인생은 어느 쪽으로 가든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책 속의 이 문장이 가슴 속에 콕 박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 그림책 공부법 - 혼자서 원서 읽기가 되는
정정혜 지음 / 북하우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할 수 있다!! 엄마표 영어!!

 

 영어 그림책 공부법( 정정혜 지음 / 북하우스 펴냄 )은 아이와 함께 엄마가 영어 공부 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책이다. 처음 이 책을 보고, 읽을까 말까 고민을 했었다. ‘, 영어야 학원을 보내면 되지 않을까?’, ‘영어를 엄마표로 하기에는 내가 너무 힘들지 않을까?’, ‘아이의 영어 발음을 망칠 것 같은데......’ 여러 가지 생각에 이 책은 읽지 않는 걸로 결정했다. 하지만 책 소개글을 다시 보니,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어원서를 읽을 수 있다는 그 말, 아이 뿐 아니라 나도 읽어보고 싶은 생각에 이 책을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 이 책 참 고맙다.

1부 영어 그림책, 어떻게 영어 학습에 활용할 것인가

21단계, 부모가 소리 내어 읽어주는 리드 어라우드

32단계,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기

43단계, 혼자서 읽기에 도전하는 아이를 위한 유도적 읽기

 


 책의 구성은 이렇다. 구성만 보아도 왠지 영어 실력이 팍팍 느는 것 같다. 아니 읽는 것만으로도 영어에 대한 자신감이 샘솟는다. 1부는 영어 학습에 대한 전반적인 것에 대한 설명을 한다. 이 책의 핵심은 2~4부라고 할 수 있다. 엄마와 아이가 영어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준다. 그리고 단계에 맞는 그림책을 소개해주어서, 딱히 엄마가 고민하지 않고도 이 책에 나와 있는 그림책들을 교재로 활용한다면 엄마와 아이의 영어는 쑥쑥 성장할 듯하다.

 


 이 책은 정말 소장용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번 쑥보고 책장에 넣어놓는 것이 아니라, 항상 손이 닿는 곳에 놓아두고 필요할 때마다 빼보면 참 좋겠다. 나도 이 책에서 소개하는 영어 학습 방법으로 아이와 함께 그림책을 읽어야겠다. 이 책은 말뿐만이 아닌, 활용 가능한 방법들을 소개해주어서 활용도가 참 높다. 엄마표 영어가 부담스러운 당신!!! 이 책 한권이면 그런 고민은 없어질 듯하다!!! ~이제 나도 한번 시작해봐야겠다.




 

아들아~~영어 원서 한 번 읽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회랑을 배회하는 양떼와 그 포식자들
임성순 지음 / 은행나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특한 단편들의 모음집

 

 회랑을 배회하는 양떼와 그 포식자들( 임성순 소설 / 은행나무 펴냄 )은 제9회 젊은 작가상을 수상한 임성순 작가의 단편소설집이다. 이 단편집에는 6편의 단편이 실려 있다. 작가에 대한 기본 지식이나 어떤 정보도 없이 이 책을 읽었다. 와우!!!! 정말 멋지다. 이런 독특한 작품들이라니...... 띠지에 있는 블랙코미디, 디스토피아, 오컬트, 패러디,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독창적 스타일!’이라는 소개글이 이해가 되었다. 첫 편 :mall:을 읽고 작가 소개를 다시 보았다. 이 작가 천재 아닌가!!!

 

 이 책은 우선 너무나 독특했다. 그리고 다양했다. 한 작가의 작품이라고 생각 할 수 없을 정도의 다양한 세계관의 작품들은,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감탄에 감탄을 거듭하게 했다.

 

 이 책은 총 6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mall:

회랑을 배회하는 양떼와 그 포식자들

계절의 끝

사장님이 악마예요

불용(不用)

인류 낚시 통신

 

 지금 서평을 쓰는 이 순간에도 한편 한편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이처럼 나의 취향을 저격하는 책은 오랜만이다. 주저리주저리 어떤 이야기를 늘어놓지 않는다. 이 책 참 간결하다. 하지만 작품 속에 많은 숨겨진 것들이 있다. 읽으면서 와~라는 말이 떠올랐다.

 

 정말 괴물 같은 작가이다. ‘임성순이라는 작가!! 꼭 기억해야겠다. 다음 작품이 너무나 기대되는 작가이다!!! 각각의 향기와 특색이 있는, 독특한 단편작품들이 가득한 이 책!! 단편 읽기를 좋아하는 분에게 꼭 추천한다. 그리고 단편의 매력에 한번 빠져보고 싶으신 분들도 꼭 읽어보기를 권한다.

 

과감하고 독창적인 문장과 서사,

부조리한 사회를 바라보는 날카롭고 서늘한 시선!“

 

이 작품집을 가장 잘 설명하는 문장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