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자본주의 시장 경제 속에 여전히 살고 있지만, 더 이상 전통적인 자본주의 체제 속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매우 다른 세상에 살고 있다. 개인의 재능과 지식이 가장 강력한 생산 요소로 작용하는 사회, 보이지 않는 자원이 지배하는 무형의 경제 체제 속에 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더욱 그럴 것이다.

어디에도 평생 직장은 없다. 고용은 아웃소싱이나 프로젝트같이 일이 있는 곳에 계약을 통해 거래가 이루어지는 현물 시장(spot market) 거래와 비슷해질 것이다. 그러므로 직장인들은 새로운 지식과 비방을 습득하고 스스로의 재능과 기량을 계발해야만 한다. 우리는 스스로의 자산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재능을 발견하고 개선하고 마음껏 활용할 수 있다. 이것은 당신의 사유 재산이다.

자신에 대한 투자는 미래 인생의 깊이를 결정한다. 결정하 기에 따라 행복하고 보람있는 인생을 살 수도 있고, 쫓기고 쫓 겨 막다른 골목으로 몰릴 수도 있다. 현실밖에 없는 인생은 병자의 삶이다. 오늘을 넘기고 오늘을 사는 것만이 중요해질 때 우리는 미래를 계획할 수 없다. 우리가 진심으로 바란 그 곳,
몸도 마음도 정신도 참으로 가 있고 싶어하던 그 곳에 다다를수 없다면, 우리는 자신의 인생에 대해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이다.

선택의 기준은, 그 일자리에서 내가 얼마나 기량을 쌓을 수있으며 재능을 계발할 수 있는가이다. 이를 우선적으로 생각 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미래의 부를 축적하는 방법이다. 따라 서 면접을 할 때 이렇게 물어 보라. ˝내가 3년 간 이 회사를 위 해 일했을 때, 3년이 지난 후 나의 지적 재산의 가치는 얼마나 올라 있을 것인가?˝ 고용주에게 면접을 당하는 대신 그대가 고 용주를 면접하라. 이것이 미래를 잡는 방법이며, 미래를 만들어 가는 지름길이다. 이러한 관점은 삶과 일을 대하는 당당하고 독립적인 정신적 태도를 만들어 줄 것이다.

진정한 실업은, 지금 봉급을 받을 수 있는 일자리를 가지지 못한 것이 아니라, 미래의 부를 가져다 줄 자신의 재능을 자본화하지 못하는 것이다.

변화를 방해하는 가장 큰 걸림돌은 언제나 자기 자신 이다. 자기 마음 속에서 과거의 관계를 죽이지 않고는 새로운 관계를 시작할 수 없다.

과거를 죽이지 않으면 새로운 현실은 없다. 잃어버리면 얻을 것이다. 장님이 되어라, 그러면 보일 것이다. 집을 떠나라,
그러면 집에 도착할 것이다. 한 마디로 말해서 죽어라, 그러면 살게 되리라.

실업의 불안과 절망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은, 직장인의 특성인 고용당한다‘는 개념을 죽임으로써 스스로를 고용하는방법밖에는 없다.

철학자 버트란드 러셀(Bertrand Russell)은 ˝마음은 가장 놀라운 방식으로 주어진 재료들을 서로 결합시키는 참으로 별난기계˝ 라고 말했다. 또한 플라톤이 한 말 역시 잊지 말자. ˝모든배움은 정서적 기반을 가지고 있다.˝ 진정한 마음의 동의를 얻어낼 때 우리는 깊이 체득할 수 있다.

인생을 몰고 다닐 수 있으려면 ‘좋 아하고 잘하는 것을 직업화시키는 방법 이 현명하다. 세월이흐르면 첫 번째 등급의 직업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상이 시들해 보이는 이유는, 세상이 시들해서 그런 것이아니다. 자신의 일과 삶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잃었기 때문이다. 세상은 늘 거기에 그렇게 눈부시게 서 있다.

투기꾼인 그가 생각하는 돈의 의미는 두 가지, 자유와 권력이다. 다른 사람보다 더 독립적이라는 것, 즉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지 않는 것이 바로 자유이다. 돈이 많으면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장은 사람들의 재능과 능력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 줄 수 있는 방법들을 끊임없이 찾아 개발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 우리는 연결된 경제 를 특징으로 하는 지식 사회로 들어섰다. 이 사회에서도 유감스럽게, 인간은 인간 자체로서의 존엄성을 가지게 되지는 못할 전망이다. 다만자신의 타고난 재능을 발견하고 계발한 사람만이 사회적인정과 경제적 부를 가지게 될 것이다.

덧붙이는 말 - 이 책은 2001년에 출판되었음을 감안해야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이 가진 근본적인 문제는 당신의 행동이나 태도와는 아무 관계가 없고 잘못된 지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보는 것과 다르게 말하고 행동한다면 완벽한 인격자가 될 수 없다.

만일 우리가 태도와 행동만 바꾸려고 노력한다면 이것은 장기적으로 보아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우리가 어떠한 관점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처지에 있느냐에 달려 있다.”

결론적으로 사람들은 각자가 가진 독특한 경험의 렌즈를 통해 자기 식으로 사물을 보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즉 ‘피그말리온 효과’를 공부하게 되었고 우리의 지각이 자신과 타인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즉 우리에게 보이는 세상뿐만 아니라 우리가 세상을 어떤 렌즈를 통하여 보고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 렌즈 자체가 세상에 대한 우리의 해석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이 상황을 변화시키기를 원한다면 우리 자신이 먼저 변화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기 시작했다. 나아가 우리 자신을 효과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우리의 인식을 바꾸어야 했다.

즉 당면한 문제를 파악하고 고치는 데만 정신이 팔려 아이의 장래를 위해 무엇이 최선인가 하는 데까지는 미처 생각이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테크닉이 아닌 우리 부부가 가진 기본적인 동기와 아들에 대한 우리의 인식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 것이다. 우리는 아들을 변화시키려고 하는 대신에 한 걸음 물러나서 아들과 우리 자신을 분리해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

“무릇 지킬 만한 것보다도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이는 인생의 모든 문제가 마음에서 발생하므로 자신의 마음을 잘 다스리라는 뜻이다.

기법에만 치중한다는 것은 벼락치기로 공부하는 것과 같다.

앞선 세대가 남겨 놓은 기초 위에 무엇인가를 쌓기 위해 우리가 가진 능력을 활용할 때 우리는 무심코 자신이 성취하는 것에만 집중하게 되어 이를 지탱해 주는 기초는 잊어버리기 쉽다.

우리는 씨를 뿌리고 노력한 만큼만 거둘 수 있으며 지름길이란 절대로 없는 법이다.

결국 깊은 성실성과 내적 성품의 근본적인 강인함이 없으면 인생에서 맞게 되는 여러 가지 도전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내면의 동기와 의도가 드러나게 마련이며 단기적인 성공이 인간관계에서의 완전한 실패가 될 수밖에 없다.

가장 설득력 있게 의사전달을 하는 것은 바로 내적 성품이다. 에머슨은 이것을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당신의 성품이 아주 큰 소리로 당신 자신을 대변해 주고 있기 때문에 당신이 하는 말은 내 귀에 잘 들리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는 선 혹은 악을 행하는 놀라운 힘을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소리 없이 무의식적으로 보이지 않게 삶에 영향력을 행사한다. 이는 다름 아닌 자신의 진정한 모습의 지속적인 반영이며 가식적으로 꾸며 내는 모습은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