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회관 밀실 살인사건 한국추리문학선 3
윤자영 지음 / 책과나무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책은 나온지 좀 지났지만 오늘에야 다읽었는데요 솔직히 다읽고 나서 드는 생각이 역시 아직 한국 미스테리는 일본이나 기타 미스테리를 따라가려면 아직은 아쉽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일단 세건의 사건이 등장하는데요 처음에는 우연히 모인것 같은 인물들이지만 모두 이유가 있다는 점 그리고 후반에 드러나는 범인의 동기가 과연 저정도 동기로 이계획을 짤 정도로 열정을 쏟을 만하지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나중에 어느정도 이해할수 있는 조건이 하나 더 등장하지만 그래도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한국에서의 흔한 사건인 재벌2세의 갑질사건 그리고 피해자의 갑작스런 죽음 이부분은 조금 어색한게 과연 살인이 일어날수 있다고 예상할수 없는데 그걸 예상하고 만들어낸것 같은 전개가 거슬리는데요 그리고 모든 사건을 관통하는 하나의 커다란 사건 그 사건을 파훼치는 당승표의 활약과 전직 경감 나승만의 존재는 덤이라는 생각이 드는게 꼭 필요한 인물이 아니고 활약이라고 할께 거의 없는 근데 조연으로 존재하고 마지막까지 함께한다는거는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간 시체를 없애는 방법에 대한 토론하는 부분은 좀 괜찮은데 다른 부분은 좀 마지막 부분도 계획대로 흘러간다는 보장도 없는데 너무 안일하지 않나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