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은 마음이 아파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8
오은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장난 같은 문장을 따라 내려가다 보면
쿡 찔리는 순간이 있다 이전 시집에 비해서는 쪼금 더 슬프고 감정적인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왼손은 마음이 아파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8
오은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축하해
앞으로도 매년 태어나야 해
매년이 내일인 것처럼 가깝고
내일이 미래인 것처럼 멀었다

고마워
태어난 날을 기억해줘서
촛불을 후 불었다.
몇 개의 초가 남아 있었다
오지 않은 날처럼
하지 않은 말처럼

- 「생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왼손은 마음이 아파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8
오은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젯밤 꿈에는 네가 나왔다. ˝잘 지내?˝라고 차마묻지 못했다. ˝잘 지내˝라고 서슴없이 대답할까봐.
누구보다 네가 잘 지내기를 바라면서도 나는 이렇게나 나쁘다. 꿈속에서도 나아지지 않는다.

- 「표리부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를 기다리기 위해 봄을 기다리는 사람이 있었다 낮이 길어지면 지루해서 하품을 해댔다 봄 안에서 봄을 기다렸다 보지 않은 것처럼, 아직 볼 게 남은 것처럼 밤은 남몰래 어두워졌다.

봄밤에는 산책하는 연인들이 있었다 모래알들을 밟으며 앞길을 내다보았다 막막했다 눈썹달을 바라보며 좋은 일만 생각하기로 했다 봄이 코앞이라고 믿기로 했다 비를 피하기 위해 봄을 기다렸다 너 없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까마득하구나

- 「봄밤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아이에게도 순간이 찾아온다. 자신이 어리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이. 어른이 할 수 있는 일을 자신은 결코 할 수 없다는 걸 알게 되는 순간이. 선반 위에 있는 사탕 단지에 가 닿을 수 없고 아무리 빨리 달려도 어른을 앞지를 수 없다는 걸 온몸으로 파악하는 순간이. 자신의 손가락으로는 버스의 벨을 누를 수 없다는 걸 인정해야 하는 순간이. 억울해서 울음을 터뜨리고 마는 순간이. 온몸으로 우는 순간이. 개개의 손가락이 파들파들 떨리는 순간이.
열정이 늘 꿀단지를 가져다주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순순히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순간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