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네모네 봄날의책 한국시인선 1
성동혁 지음 / 봄날의책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로럴 폼

커튼에 감겨 죽은 달은
어느 날 사 온 꽃 같다
홰에 올라앉아
청진기를 대고
사랑해라고 말해 보라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네모네 봄날의책 한국시인선 1
성동혁 지음 / 봄날의책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신은 인터폰을 누르고
바닥을 보고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은 풀지 않기로 했고
주인이 사라진 물건은 비닐로 싸 두었다

뚜껑이 열리지 않는 레몬청과
플라스틱 포크
마른 냅킨

성이 기억나지 않을 때
이름도 기억나지 않을 때가 올까

홀연히 사라지는 사람과
뭘 그렇게까지 안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네모네 봄날의책 한국시인선 1
성동혁 지음 / 봄날의책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트램이 첫눈을 이고 광장으로 향했다
눈과 평행으로 달리는 택시 안에서 문장을 썼다
나는 이 문장을 쓰기 위해 모스끄바에 왔다
첫눈이 오면 첫눈이 오면
돌아온 서울에도
첫눈이 오면
만나자 시차를 맞추며
짐을 다시 제자리에 풀고
오백 루블 짜리 마트료시카 앞에서
가을을 벗고 네가 나오길 바라며
이곳의 위도와 경도를 점성술처럼 외자
공항에서 헤어진 사람이
보호자처럼 캐리어를 세워 두고 한 인사였다
니퍼로 베어 낸 국경의 눈이
십일월에 도착하면
의자 밑의 발이
철사처럼 여물면
전기 없이는
흐르지도 않는 도시에서
모스끄바 동상들의 자세들을 연결하며
굳어 가지 않으려 무용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네모네 봄날의책 한국시인선 1
성동혁 지음 / 봄날의책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매 가득 딸기 타르트가 묻은지도 모르고 먹다가
집에 와서 알았어 소매가 딱딱하고 향기로워
빨래통에 셔츠를 넣기 전 네가 웃던 모습이 생각나서
얼룩이 든 채로 두었어 
이월의 노을은 네가 으깨 놓은 딸기 같다

지나치게 슬픈 일들이 있었지만 
개중에 계획하지 않은 기쁨도 있었어
누군 햇볕이라 부르고 누군 함박눈 함박눈이라 불렀지만
나는 여전히 형민이라고 읽어
누구도 기뻐하지 않는 일을 기쁨으로 하는 자와 그가 기뻐하는 일을 근심으로 하는 자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얀 잿더미 속에서 걸어 나오는 가로수의 그을린 뼈 부수며 죽은 새들의 봄이 꽃잎으로 날아오르면

별들의 주파수를 잡은 것처럼 갸웃거리던 훈범과 밤의 보조개로 피식 웃던 영훈과 어둠의 바다가 해변으로 밀어내는 포말의 작은눈을 반짝이던 승진

 우리는 슬픈 줄도 모르고 하늘의 뻥 뚫린 구멍을 바라보며 달 참 밝다. 말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