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견인 도시 연대기' 4부작 완결편 '황혼의 들판'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2-03-03
북마크하기 3편은 4편의 전조로, SF적 잔재미가 충만하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악마의 무기>
2011-01-13
북마크하기 견인 도시 연대기 3편 '필립 리브'의 <악마의 무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1-01-01
북마크하기 1편을 능가하는 어른들을 위한 SF동화 여행 (공감1 댓글0 먼댓글0)
<사냥꾼의 현상금>
2010-10-13
북마크하기 아서왕의 전설 이야기로 만들어지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아서왕, 여기 잠들다>
2010-09-20
북마크하기 '필립 리브'의 신작 <사냥꾼의 현상금> & <아서왕, 여기 잠들다>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0-09-09
북마크하기 '도시진화론'속에 묻어난 현실같은 어드벤처 (공감0 댓글0 먼댓글0)
<모털 엔진>
2010-03-31
모털 엔진 견인 도시 연대기 1
필립 리브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SF 소설을 잘 읽지 않는다. 그렇다고 이 장르를 절대 폄하하는 것은 아니다. 내 느낌에 장르 자체에 배여있는 허무맹랑함과 그것은 너무나 동떨어진 스토리에서 오는 괴리감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냥 SF 판타지 영화로만 만나고 즐기는 수준인데.. 이번에 영국의 젊은 작가  ’필립 리브’가 쓴 ’모털엔진’(Mortal Engines)을 서평단으로 읽게 되면서 느낌이 확 바뀌었다. 막말로 안 읽었으면 큰일날뻔했다. ㅎ 이런것이 바로 SF 소설이구나.. 이렇게 아스트랄하고 재밌고 와닿으면서 인류에게 메세지까지 주는 100점 만점의 소설..

더군다나 이 소설은 한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른바 ’견인도시 연대기’라는 소제목의 총 4부작으로 된 책이다. 또한 책 띄지에 있다싶이 ’<반지의 제왕> 피터잭슨 감독이 영화화’를 결정했다는 홍보적 문구와 각종 수상 경력.. 단박에 눈길을 끌 수 밖에 없다. 만약 영화로 만든다면 전작 <반지의 제왕>에 버금가는 미래 SF 어드벤처 영화가 나올 것 같은 기대감을 부풀게 하는 책이라 말하고 싶다. 과연 어떤 책이길래 이렇게들 전 세계 SF 독자들의 열광적 지지를 받은 것일까.. 간단히 내용을 살펴보면 이렇다.

가까운 미래 핵전쟁으로 추정되는 ’60분 전쟁’으로 지구의 문명은 파괴되고 지질학적 변동을 초래하면서 지구는 종말을 맞이한다. 하지만 이 속에서도 살아남는 끈질긴 인간들이 있다. 이들이 다시 인류를 발전시키며 2-3세기가 흐른 무려 50세기의 상황.. 지금으로부터 3000년이나 흐른 시간이다. 너무나 멀리간 느낌이지만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다. 왜냐하면 여기 책에서 지금 시대 우리는 바로 ’고대인’으로 통하고 있다. 고대 사람은 CD를 썼다는등..ㅎ 그것은 우리가 지금으로부터 기원전 역사를 ’고대’라 하듯이 말이다.

그래서 이 수천년이 흐른 미래의 도시의 모습은 가히 독보적이다. 바로 도시가 도시를 잡아먹는 세계다. 이른바 ’도시진화론’에 의해서 적자생존 즉, 약한 도시는 강한 도시에게 먹히고 강한 도시는 약한 도시를 먹는 그런 세상인 것이다. 그 강한 도시의 중심에는 견인 도시의 수장격 ’런던’ 이 있다. 물론, 지금의 런던하고 틀리다. 땅에 정착된 도시가 아니라 바로 하늘을 떠다니며 상상을 초월하는 엄청난 규모의 움직이는 도시인 것이다. 상상만해도 그림이 그려지는가..ㅎ

이렇게 도시 진화론에 의해서 런던은 인류 지배를 위해서 이동을 멈추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견인 도시에 반대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도시진화론이 가져오는 심각한 자원 고갈과 자연 파괴로 지구라는 행성이 사라지는것을 반대하며 런던 같은 도시에 대항하는 ’반 견인 도시연맹’이 그들이다. 즉, 이 둘의 대립과 전쟁이 이 책의 큰 주제이자 얼개이다. 그러면서 ’런던’을 위시한 기갑 대도시 ’판체르슈타트-바이로이드’와 공중 무역항의 아름다운 도시 ’에어헤이븐’과 환상적인 섬도시 ’블랙 아일랜드’ 그리고 코메디적 요소의 해적타운에 각종 소도시와 위성도시까지..

여기 10대의 풋풋한 남자 주인공 ’톰 내츠워드’(이하 톰)는 바로 런던에서 철저하게 길드화한 사회 체제속에 밑바닥 3등 견습생으로 역사학자 길드에 속해 일하는 젊은이다. 톰은 런던의 도시에서 어느날 자신이 존경하던 ’밸런타인’ 역사학자 길드 회장님을 암살하려는 얼굴에 상흔이 선명한 소녀 ’헤스터’를 쫓다가 같이 쓰레기 처리장에 떨어지면서 그녀와 좌충우돌하고 위의 도시들을 돌아다니며 겪는 모험담을 다룬 이야기가 바로 주 내용이다. 물론, 이들을 쫓아 죽이려는 이른바 ’터미네이터’ 같은 부활군의 일종인 스토커 ’슈라이크’(Shrike)까지..

그러면서 그 속에 밸런타인의 고명딸 ’캐서린’과 엔지니어 길드의 정의파 순수남 ’베비스 포드’가 사건의 전모를 밝힐려는 노력과 이런 노력을 저지하려는 런던 시장 ’매그너스 크롬’과 엔지니어 길드 세력 그리고 이에 맞선 역사학자 길드의 대항 그리고 반 도시 연맹과의 한판 전쟁.. 이런 전쟁속에 가공할만한 무기 ’메두사’를 둘러싼 음모와 실체, 그 메두사를 얻어 전 세계 도시를 지배하려는 런던의 야심한 계획등.. 이 한편에 모든 것이 스펙타클하면서도 생생한 묘사를 통한 비주얼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임팩트하게 그려진다. 과연  우리의 주인공 톰은 헤스터와 함께 거대도시 런던을 구할 것인가? 아니면 무찌를 것인가?

이렇게 하늘에 떠 있는 수 많은 도시들간에 한판 전쟁을 다룬 SF 어드벤처 소설 ’모털엔진’은 단순 판타지적 재미는 물론 크롬 시장이 이끄는 런던이 보여주는 사회상도 부각시키고 있다. 이른바 도시내에 각 층으로 분류되어 있어 철저한 계급사회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즉, 쾌적하고 부유하고 엘레강스한 상층 갑판에는 이른바 고위직과 부자들이 살며, 주인공 톰은 더럽고 위험한 내장갑판인 하층에는 범죄자들이 살고 잡역으로 고달프게 일하지만 그는 꿈을 키워간다. 이렇게 여기서 ’도시’는 우리의 삶과 운명까지 결정짓고 수용하는 가장 중요한 환경이자 매개체로 이데올로기적 성격까지 띄고 있다.

그래서 그속에서 벌어지는 도시들간에 먹고 먹히는 승부들은 사람의 목숨이 중요한 것이 아닌 비인간적이고 부도덕한 제국주의와 반 제국주의 충돌을 의미하듯 메세지를 전달해 주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런 거창한 메세지와 함께 SF 소설이 주는 판타지적 기본 재미로 즉, ’견인 도시’라는 움직이는 도시 간의 먹고 먹히는 전쟁과 그 속에서 펼쳐지는 사랑과 복수 그리고 성장통까지 담고 있음을 간과 할 수는 없다.

이런 것은 ’필립 리브’ 작가의 대표작답게 탄탄한 구성과 스피드한 전개, 생생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에 녹아든 사회적 통찰력까지 담아낸 셈세한 SF 소설이라 말하고 싶다. 그것은 비록 아주 먼 미래인 50세기의 상황이라지만 마치 작금의 우리네 현실같은 이야기를 말하는 흡인력까지.. 그래서 한편에 그냥 지나쳐 버릴뻔한 SF 소설에 느끼는 감흥은 이렇게 각인 되버렸다. 도시가 도시를 먹는다는 과학적 상상력을 빚어내며 그속에서 아우르는 이야기들.. 그래서 앞으로 나올 2,3,4부작 이야기도 기대되고 또한 피터 잭슨의 영화화도 기대되는 이유중 하나다. 과연 어떻게 그릴지 말이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