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오기와라 히로시의 대표 걸작 '내일의 기억'외 3종 세트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0-08-10

 

 

 

 

 

 




물론, 여기 3종이 걸작이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작품들의 면면은 수상작들이다. 그런데, '오기와라 히로시' 그는 누구일까? 사실 나도 잘 몰랐다. 하지만 <그 날의 드라이브>라는 40대의 인생 소설을 읽고나서 또 <벽장 속의 치요>라는 펑키호러 소설을 읽고나서 이 작가의 스타일을 알게됐다. 이 사람의 작품에는 그것이 미스터리가 됐든, 추리가 됐든, 호러가 됐든, 드라마가 됐든 공통적인 주제 '인생'이 묻어나 있다. 즉, 인생을 어떻게 살고 살아내는지 무던히도 인생을 반추케 하는 장치들이 숨어있다.

그런면에서 이번에 컬렉하게 된 '오기와라 히로시'의 대표작이자 수상작으로 널리 알려진 세 권의 책은 제대로 방점을 찍고 있다. 우선 세 권의 책은 인팍에서 중고로 15,000원에 컬렉했는데 소개해 보면 이렇다. 먼저, <오로로 콩밭에서 붙잡아서>는 제목부터 조금은 특이하다. 오로로 콩밭에서 무엇을 붙잡는다는 말인가.. 그런데, 콩밭이라는 표현을 보면 이 작은 바로 농촌 소설임을 알 수 있다. 잊혀져가는 고향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산골 청년들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린 장편소설로서 아무리 둘러봐도 온통 산비탈에 콩밭뿐인 시골 마을의 청년회와 전 직원 셋뿐인 광고회사가 요란하고도 무모한 고향 홍보에 나선다.

그것은 일본 제일의 깡촌 우시아나 마을 청년회 비장의 최대 목표이자 '마을 맹글기' 프로젝트.. 과연 그 속에서 펼쳐내는 이야기속에 어떤 인간 군상들이 있을지 만나보자. 참고로 오기와라 히로시는 이 작품으로 1997년 제 10회 소설스바루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그런데, 앞 부분을 조금 읽어봤는데.. 첫 작품이라 그런지 순수?한 티가 좀 난다. 즉, 아우라는 없는 느낌이다.

그리고, 또 다른 책은 <타임 슬림>.. 사실 이 작품은 히로시의 작품중에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다. 어떤 수상을 한 것도 아니기에 하지만 난 내용때문에 끌려서 컬렉했다. 바로 1945년 2차 세계대전이 끝나갈 무렵 가미가제 특공대의 시한부 소년병 출신과 2001년 신세대 백수 청년과의 만남? 그런데, 어떻게 만난다는 것인지.. 바로 반세기의 시간을 뛰어넘어 운명이 뒤바뀌는 되는 두 소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그것은 판타지처럼 시공을 넘나드는 열아홉 청춘들의 '시간 여행'이라는 소재를 9.11테러와 2차 세계대전이라는 현대사의 굵직한 비극에 접목시킨 소설이라는 소개다. 즉, 철없는 백수청년과 시한부 소년병의 좌충우돌 코믹 시간여행으로 이런 '시간 이동'은 수세기 동안 소설과 만화, 영화, 애니메이션을 통해 끊임없이 재생산되어온 모티브이지만, 항상 새로운 시대상과 변주된 설정으로 매력적인 이야기로 재탄생해 온게 사실이다.

특히 오기와라 히로시의 <타임 슬립> 또한 현대사의 굵직한 사건을 고전적인 스토리라인에 적절하게 버무려 유쾌하고 코믹하면서도 잔잔한 감동을 자아낸다는 평가다. 이것은 서로 다른 시대를 사람들과 시간을 공유함으로써 오늘을 사는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게 해주는 시간여행 스토리의 새로운 고전이 될 작품이자, 열아홉 살 눈으로 바라본 가슴 뭉클한 감동 역작으로 반전(反戰)의 드라마라 할 수 있다. 그래서 두 권의 책이 특이하게도 한 몸으로 엮어져 있다. 이분의 일 구성처럼 말이다.



그리고 책을 받자마자 먼저 읽게된 <내일의 기억>이다. 먼저, 작가에게는 대표작이 있게 마련이다. 여기 히로시 하면 '내일의 기억'이요, '내일의 기억'하면 히로시가 생각날 정도로 이 작품은 아주 유명한 소설이다. 먼저, 2004년에 발표돼 야마모토 주로상 상을 수상하고 2005년 서점대상 2위를 차지하며 문학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작품이다. 또한 이 작품은 출간 후, 2006년 '와타나베 켄'이 직접 주연과 프로듀서를 맡아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어 일본 열도에 다시 한 번 특별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내용은 알츠하이머 병에 걸려 기억을 점차 잃어가는 50대 중년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병세의 진행 과정이 소설 전반에 깔려 있지만, 이 작품은 단순한 병의 투병기가 아닌, 한 남자의 인생 전체를 보여주는 이야기로 읽힌다. 삶과 이별을 연습하는 한 남자, 남편을 사랑으로 지켜주고자 하는 아내, 직장 동료들간의 우정과 신뢰를 그린 행간 사이마다 인생의 애환이 서려있다는 소개다.

또한 <내일의 기억>은 알츠하이머 병에 대한 관심을 사회현상으로까지 확대시키는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원작과 영화가 동시에 주목을 받으면서 일본 내 알츠하이머 환자 가족모임이 잇달아 생겨났고, 환자와 가족을 지원하는 센터가 설립되기도 했다고 한다. 여튼, 지금 읽으면서도 히로시의 대표작이라 할 만큼 우리네 인생의 이야기 아니 40-50대들의 가열찬 삶이 그대로 투영된 작품이다.

그것은 자신의 머릿속을 헤집는 심정으로 글을 썼다는 히로시의 말처럼, 또 여기 역자의 말처럼 한 사람의 일생이 담겨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기억들이, 소중한 순간들이, 사라져가는 것에 맞서 싸우는 주인공의 절박한 심정이 문장 하나하나에 남아 가슴속 눈물샘을 오래도록 무겁게 자극하고 있다. 과연 과거와 오늘, 그리고 내일의 기억이 점차 사라져가 종국에는 죽음의 이르는 병 '알츠하이머'.. 그 몸이 살아가는 방법과 삶 자체를 잊어가는 그 인생의 슬픈 이야기를 이 작품을 통해서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