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 더 스파르탄 - Meet the Spartans
영화
평점 :
상영종료


 

그 유명한 고대 페르시아 제국을 상대로 싸운 스파르타 전사들의 리얼 무용담을 다룬 '제라드 버틀러' 주연의 '300'을 패러디한 영화다. 사실, '300'은 어느새 나온지 4년이 지난 전쟁 액션 고전 영화가 됐다. 그런 정통 고전에다 패러디를 입힌 <미트 더 스파르탄>.. 이건 뭐..한마디로 줄이며 가관이 아니다. 아주 제대로 패러디를 했다. 그것도 B급 정서의 화장실 유머를 써가며 더럽고, 불쾌하고, 성적으로 말이다.  첫 장면부터 아주 임팩트있다. 슈렉 닮은 아기가 토악질이라니.. ㅎ

기본 줄거리는 '300'과 같다. 스파르타 전사들이 테르모필레 협곡에서 페르시아 군대와 싸우며 장렬히 전사한 무용담.. 그런데, 이 영화는 그곳에서 남자답게 싸우는게 아니라.. 처음 두 대군?이 맞붙을때 판을 깔더니 그 위에서 춤대결을 하고, 말 다툼을 하는데.. 완전 어의상실에 찌질스러울 수가 없다. 아주 대놓고 영화를 패러디하며 망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느낌은 패러디 영화로 나오면서 나름 성공한 <무서운 영화>시리즈를 보는 듯 하는데, 실제 그 영화의 각본가 출신이 이 영화를 만들었으니 그럴 수 밖에.. 그래서 패러디의 유형답게 유명한 영화 속 장면이나 실제 유명인을 등장시키도 한다. 예를 들면, <007 카지노 로얄>, <고스트 라이더>, <록키 발보아>, <해피 피트>, <트랜스포머> 등의 신작들과 미국의 TV쇼와 연예계를 패러디하면서 그들을 그 유명한 천길 낭떠러지 미지의 구렁텅이로 떠밀고 있다. 많이도 빠트린다. ㅎ



그런 구렁텅이로 떠민 레오니다스 왕역의 주인공 모습(위그림 가운데)은 '300'의 버틀러와 많이 비슷해 보인다. 물론, 모습은 둘째 치더라도 우선은 그가 내뱉는 대사와 호흡이 많이 흡사해 보여 성대모사를 하는 듯 하다. 특히, 그의 부인(위그림 좌측)은 어떻게 보면 처음에는 좀 어이없는 모습인데 머리를 풀었을때 이후 모습은 섹시하게 극과 잘 어울려 보인다. 대신 페르시아의 관대한 왕 '크세르크세스'는 완전 딴판이다. ㅎ

이렇게 본 영화는 패러디물 답게 마음껏 비틀고, 아니 꼬면서 성적 자극과 함께 보는이로 하여금 실소를 머금게 한다. 그런데, 어떤 장면은 눈쌀이 찌푸려 지기도 하지만서도.. 전체적으로 패러디 그림은 잘 그린 것 같다. 하지만 평가는 가히 좋지 않다. 전작 리얼 '300'을 너무나 망쳐놔서 그런 것일까? 뭐.. 패러디 영화가 다 그런거 아니겠는가.. 과도할수록 이상하게 끌리는게 인지상정인 법..
 
암튼, 패러디의 진수까지는 아니어도 나름 패러디에 충실하게 그려낸 <미트 더 스파르탄>.. 전작 리얼 '300'하고는 다른 장르라 본다면 그래도 볼만한 패러디물이다. 하지만 외국의 유모적 코드나 정서가 우리와 맞지 않을 수도 있고, 또 나오는 유명 인사들을 잘 모르면 재미는 반감할 수도 있다.

그래도, 그들이 던진 몸 개그의 B급 패러디는 누구나 이해가는 언어기에 나름 재밌게 볼 코드는 충분하다. 단, 불쾌한 것은 있다. ass hole처럼 엉덩이 관련 '화장실 유머'들 말이다. 그리고, 영화 마지막은 뮤지컬식으로 자축 공연을 하는데.. 암튼, 어의없거나 웃기는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물론, 느끼는 바는 '개인의 취향' 문제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