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수업 - 법륜 스님이 들려주는 우리 아이 지혜롭게 키우는 법
법륜 지음, 이순형 그림 / 휴(休)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동안 칼럼을 통해 접했던 저자의 논리는 자식에게 헌신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희생하거나 남들과의 비교를 통해 스스로의 자존감을 느끼지 못해 경쟁에 매몰되지 말고 하고 싶은 일을 하라는 해탈의 말씀이 논조였다. 이 책에서 말하고 싶은 것도 그 확장이다. 한국사회가 예전 스스로의 깨우침을 찾던 불교문화에서 사회성을 가지고 무리를 지어 그 구성원에 영향을 끼치는 기독교 문화로의 변화가 해방 후부터 빠르게 이뤄졌다.먹고 살기위해 변화에 적응하고 경쟁에서 이기려면 타인에 대해 신경 안쓸수 없었을것이다.이제 먹고살기위해 직업을 선택할 시기가 아니라면 경쟁사회라는 전제를 생각해봐야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런 점에서 분명 저자의 주장이 공감받을 부분이 많이 있다. 하지만 성인이 되기 전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습관이 곧 그 자신을 만든다는 의식으로 아이에게 바람직한 것들을 교육시킨다.저자의 논리로는 밥먹기 싫어하는 아이는 밥을 안주고 게임에 빠진 아이에겐 그 원인을 부모로 부터 찾는다. 모든것이 부모 책임이고 아이들은 모든것을 자각하도록 기다려야 할 존재란다.어줍잖은 양비론을 펴긴 싫다. 교육없이 인간 스스로 깨우칠 수 있는 것이라면 세상은 극소수의 선각자들에 의해서만 돌아갈뿐이다.내가 못이룬 꿈을 자식에게 강요하는것은 분명 잘못이지만, 부모가 알고 있는 지름길을 자식에게 침묵한다는것도 부모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것이다. 그것을 하느냐 마느냐는 그 아이의 선택일테지만..습관의 힘은 본인의 자각을 필요로 하지만 좋은 습관의 익숙함은 부모로서 반드시 도와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대를 위한 정의란 무엇인가 - 하버드대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의 수업
조혜진 그림, 신현주 글, 김선욱 감수, 마이클 샌델 원작 / 아이세움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고 아이들에게 개략적인 소개를 하고 싶은데 마음은 구구절절 설명해주고 싶지만 지식이 단편적이고 머리속에서 맴도는 철학에 대해 알기쉽게 애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책이다. 생각해야할 부분과 지식을 전달 받을 부분이 구별되고 느슨한 줄 간격이 아이들에게 부담도 덜어 줬으리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진기의 끝내주는 전쟁사 특강 1 : 한반도 편 최진기의 끝내주는 전쟁사 특강 1
최진기 지음 / 휴먼큐브 / 2014년 7월
평점 :
절판


잘 알려진 내용도 있지만 연관된 사건에 꼬리에 꼬리를 연결한 얘로 재미있게 읽었다.임진왜란 때 왜의 3대전투와 같은 부분은 잘 조명되지 않았던 내용이라 새로웠다. 탄금대에서 우리 기병과 왜 보병과의 전투 상성과 병자호란때 우리 조총부대를 상대한 여진족의 전법도 흥미있었다. 다만 어떤 주제에 대한 집중보다 여러 예를 듦으로써 산만하게 느껴져서 책을 읽고 난 후 딱히 주제 논점이 생각나지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 - 남도답사 일번지, 개정판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
유홍준 지음 / 창비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공이 있는 저자의 자세한 배경설명과 간간히 본인의 의식구조를 투영한 견해가 가본적이 있거나 유명해서 기본 지식이 있는 곳에서는 흥미로웠지만 생소한 곳에 대한 설명엔 다소 어려웠다. 대중적이고 친절한 책은 아니라 어느정도 문화재에 대한 견해?를 가진 독자층에게 적합하지 않을까 여겨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나라수마나라 2
하일권 글 그림 / 소담출판사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밥있는 동화책을 좀 꺼려하는 아이를 위해 동화같은 만화책을 골랐다.가난하지만 자존심 있는 고등학교 여자 아이가 돈과 꿈에 대해 고민하면서 성장하는 내용이다.마술을 소재로 해서 아이의 순수함을 간직한 어른을 가엽게 바라봐야하는 생활에 찌든 주인공의 시선에 공감을 넘어 연민을 느끼게 하면서 묘한 감동을 준다. 혼자 읽으면 그저 그런 느낌이였겠지만 저학년 아이에게 이책을 읽어주는 부모의 마음은 아이의 꿈을 지켜주고 싶은 생각이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