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 유시민의 30년 베스트셀러 영업기밀
유시민 지음 / 생각의길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쓰기에 대하여 쉽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 4 - 교토의 명소, 그들에겐 내력이 있고 우리에겐 사연이 있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유홍준 지음 / 창비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있게 들려주시잖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상의 노래 - 2013년 제44회 동인문학상 수상작
이승우 지음 / 민음사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인의 추천으로 읽게 된 이승우 작가님의 "지상의 노래". 이승우 작가님의 작품은 처음 읽었다. "생의 이면"이라는 제목이 여러번 눈길을 끌기만 했을 뿐이다. 이승우 작가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것이 없었다.

  '후, 박중위, 연희'의 이야기가 점점 재밌어지면서, 문장도 까다로워졌다. 한번 읽어서 이해안되는 문장이 점점 많아졌다. "무슨 뜻이지?" 하면서 다시 읽으면서 감탄사가 나오는 문장도 있었다.  문장을 다시 읽고 다시 읽으면서 끝냈다. 내용을 놓칠정도로 문장이 어려운건 아니었지만 이해할 수 없는 부분들은 슬그머니 화가 나기도 했다. 그런데 읽으면서 '김훈'작가님이 떠올랐다. 왜일까? 모든걸 드러내 놓는 듯한 분위기가 비슷한 것 같다.

  이승우 작가님에 대한 정보도 없고, 작가님의 다른 작품도 읽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다른 작품들도 '지상의 노래'처럼 다시 읽고 다시 읽고 해야되지 않을까 싶다.

  소설을 읽으면 소설 속 인물들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데 '지상의 노래'를 읽고 서는 작가에 대해서 호기심이 생겼다. 그러나 다른 작품을 읽을때까지는 시간이 좀 걸릴 것 같고, 자전적 기록이라는 '생의 이면'을 먼저 읽고 싶다.

  연필로 밑줄 긋고 싶은 부분이 많았지만 기억에 남는 건 '길'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러자 그 앞에 펼쳐진 길이 그를 이리저리 데리고 다녔다. 그에게는 정해진 길이 없었지만 길은 그를 이리저리 데리고 다녔다. 그에게는 정해진 길이 없었지만 길은 그 안에 길을 가지고 있었다. 길을 계속해서 걷다보면 언젠가 길이 끝나고 세상 밖으로 나갈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생겼다. 그것은 그의 염원이기도 했다. 그는 아무 데나 데리고 다니는 길을 그를 길 바깥으로 데려자 주었으면 하고 바랐다.'

 

 ' 어느 순간부터 길은 그를 길 바깥으로 데리고 가는 대신 길의 안쪽으로 내몰았다. 길은 길의 안쪽으로 수없이 많은 길들을 냈다. 걸을수록 길은 늘어나고, 끝이 보이지 않고, 깊어지기만 했다. 그는 때때로 길이 그의 내부를 향해 깊숙이 뻗어 나가는 것을 느꼈다. 그의 내부에는 그가 모르는 수없이 많은 길들이 있었다. 걸을수록 늘어나고, 끝이 보이지 않고, 깊어지기만 하는 길들. 그는 그의 내부에서 분출되는, 규정할 수 없고 통제할 수 없는 힘에 자주 압도되었다. 인식할 수 없지만 느낄 수는 있었다. 느낄 수는 있지만 설명할 수는 없었고 거부할 수 없었다.'

 

 '길이 나를 여기저기로 데리고 다녔어요. 길에는 길이 아주 많았어요. 길의 안쪽으로 깊이 들어가면 세상의 작용이 아주 미미하게 느껴져요. 세상을 피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넘어서는 것이 가능하게 느껴져요. 그리고 알게 돼요. 나는 이 세상에 있지만 이 세상에 속하지 않앗다는 것을 내 안에 여전한 말씀이 세상을 떠나지 않은 채 세상과 상관없이 사는 삶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을.세상 속에서 세상과 상관없이 살 수 있게 하는 것이 내 안에 충만한 말씀이라는 것을."

 

  한정효가 천산수도원으로 다시 가게 된 건 길의 욕망이었을까? 아니면 한정효의 욕망이었을까? 

 

  이승우 작가님의 작품 중에 처음으로 읽은 '지상의 노래'. 내용이나 인물들보다는 작가가 써 놓은 문장들이 화두가 되어 자꾸 떠오른다. 자꾸자꾸 곱씹으며 천천히 읽어야할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 고흐, 영혼의 편지 (반양장)
빈센트 반 고흐 지음, 신성림 옮김 / 예담 / 2005년 6월
평점 :
품절


고흐의 솔직한 자기 고백이 ˝진정한 예술가, 고흐˝를 만들었다. 그리고 테오는 고흐의 ˝자기 고백˝을 순수하게 들어주었다. 그런 테오를 위해서라도 고흐는 자신에게 더 철저하게 채찍질 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지 세트 - 전21권 (토지 1~20권 + 토지 인물 사전) 박경리 대하소설 토지 (마로니에북스)
박경리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 본문 앞에 있는 작가의 `자서`에 오자가 세개나 된다. 특히 `주장했다`를 `주정했다`로 오자를 낸 건 작가에게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책 출간 전에 검토도 하지 않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