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 베토벤이 스튜 그릇을 던져 버린 이유는? 즐거운 지식 (비룡소 청소년) 15
스티븐 이설리스 지음, 고정아 옮김, 애덤 스토어 그림 / 비룡소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스트라빈스키... 모두 이름만 들어도, 아름다운 천상의 음악들을 작곡해낸 잘생긴 작곡가의 모습이 떠오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나는 바흐라는 이름만 들어도 멋있는 수염을 기르고, 매우 온화한 신사같은 영상을 떠올린다. 하지만, 바흐는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너무 대단해서 음악에 관한 일이라면 예절도 잊을 정도였다고 한다. 하프시코드를 연주하던 연주자가 그를 보고 감격해 연주를 멈추자, 음악이 끊기는 걸 싫어하던 그는 그를 초대한 사람의 인삿말과 악수를 무시한채 하프시코드로 달려가 마저 연주를 시작했다고 한다. 

하물며 베토벤은 어떤가? 그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전에는 그가 청각장애인이였다는 것만 알고서 아, 청각 장애를 딛고 일어난 위대한 사람이겠구나, 라는 생각이 앞섰다. 물론 맞는 말이다. 그는 일반 사람은 한 순간도 견디기 어려울 정적의 세계속에서, 마저 남아있는 그의 음악의 세계를 표현해냈다. 그의 아홉가지 교향곡은 지금도 사람들을 위해 널리 연주되고 있으며, 그가 비록 귀가 들리지 않거나 다양한 이유가 작용해 식당의 종업원에게 뜨거운 스튜 그릇을 던져버릴 정도일지라도 그는 아직 위대한 음악가이다. 

슈만... 괴짜가 참 많다고 하더라도 정신병원까지 간 일은 드물 것이다. 그의 성으로 인해 사람들이 자주 귀족으로 착각했다가 그냥 평범한 네덜란드 인임을 알고서 그에게 자신의 딸을 내주려는 일은 귀족 가문에서 결코 하지 않으려 했다고 한다. 슈만은 클라라라는 한 여성을 사랑했고, 둘 다 피아노와 음악을 사랑하는 음악가였다. 하지만 곧 슈만은 그가 손가락 힘을 기르기 위해 발명한 것을 쓰다가 영원히 피아노를 못 치게 되었다고 한다.(나는 여기서 함부로 자신이 발명한 것을 사용해봐서는 안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브람스. 슈만의 이야기에서 자주 언급된 작곡가로, 그를 비유하자면 천성이 따뜻한 고슴도치같다. 온몸에 가시가 잔뜩 돋아있어 그를 향해 다가가는 것은 너무 어렵다. 하지만 조금씩 다가가면, 고슴도치는 가시에 힘을 모두 빼고 사랑으로 맞이해 준다. 브람스는 비록 음악의 절대적인 평가에서는 매우 겸손했으나, 현재 그가 살고 있는 시대에서는 그보다 뛰어난 음악가가 없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천재만 떠올리면 다재다능하고, 사교에 매우 뛰어난 사람을 동시에 대입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다. 물론 그러한 사람이 있을지는 몰라도, 우리가 알고 있는 대부분의 천재들은 그러하지 못하다. 그래도 그들은 괴짜였기에, 다른 사람이 평소에 하는 일을 잘 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들의 창작세계에 더 멋지게 들어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역시 천재는 미쳐야 될 수 있다는 게 맞는 말인 것 같다.



 
 
 
한 권에 담은 세계 음악 - 클래식부터 오페라 재즈 R&B 록 랩까지 상수리 호기심 도서관 10
파우스토 비탈리아노 지음, 조성윤 옮김, 안토니오 라포네 외 그림 / 상수리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악, 춤 등은 왜 등장했을까? 인간은 자신의 감정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했고, 그 기법으로 춤, 그림, 음악등이 있었다. 춤은 몸 전체를, 그림은 시각을, 음악은 청각을 이용한 기법으로 그 중에서도 음악은 다양한 요소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어서 만들어진 소리의 집합인 셈이다. 다양한 요소로 이루어진 음악도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음악의 역사부터 음악의 다양한 종류까지 모두 함께 알아보자. 

음악의 기초중의 기초는 아마 클래식이라 할 수 있겠다. 고전음악이라고도 많이 하지만, 수많은 음악들이 베토벤, 모차르트 등 클래식의 거장의 작품에 영향을 받고서 새로운 세계를 창조했다. 과거가 없다면 미래도 없다. 이들이 쌓은 기초덕분에 음악사는 더욱 발전할 수 있었다. 클래식은 점차 장소나 계급에 따라서 다르게 이용되었고, 그렇게 형태가 달라져서 교회의 성가곡, 젊은이들을 위한 새로운 종류의 음악, 흑인들로부터 비롯된 재즈 등이 시작되었다. 

음악은 문화를 공유하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음악도 각 지역의 특색에 따라서 다르게 발전하는 문화 중 하나이다. 나는 우리나라의 고유의 악기, 그 중에서도 현악기를 이용한 음악이 심금을 울리는 듯해서 매우 좋아한다. 물론 클래식을 더 많이 듣기는 하지만 말이다. 이러한 음악들의 문화가 만나게 되다면, 이는 새로운 화음을 창조해내어 양쪽이 듣기 좋은, 그러나 좀 더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내는 법이다. 

세계의 음악을 이 책을 통해 거의 대부분을 알게 되었다. 청각과 감상만을 이용해서 음의 조화를 즐기는 음악을 앞으로는 좀 더 사랑할 줄 알아야겠다.



 
 
 
<옛그림 속 우리 얼굴>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옛 그림 속 우리 얼굴 - 심홍 선생님 따라 인물화 여행
이소영 / 낮은산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그림속에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삶이 그대로 담겨 있다. 기록 그림은 우리나라가 어떠한 방식으로 살았는지, 어떤 방식으로 궁궐에서 지냈는지, 또한 유명한 인물의 초상은 어떠했을까 등의 주제로 다양한 기록들이 남아있다. 이를 통해 우리는 우리의 선조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알 수 있고, 우리가 이 자리에 있게 해준 위대한 인물의 모습 또한 어떠하였는지 이 그림을 통해서 알 수 있다. 자, 그럼 선조들이 그린 옛그림 속에서 조상들의 특징을 잘 살펴보자. 

초상화는 그림들 중에서도 가장 어려운 그림중 하나이다. 인물에 대한 미세한 특징 하나라도 변하게 된다면, 이 초상화는 더이상 그 인물이 아니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초상화는 인물의 미세한 티 하나라도 정확히 잡아내야 하는 것이다. 채제공의 초상화를 살펴보면, 그의 초상화를 그린 밑그림과 진짜 그림은 비슷해 보여도 같은 인물이지만 그 정교함이 다르다. 

옛사람들은 어떤 풍속을 지녔을까? 우선 그들은 지금의 우리와는 다르게 배꼽을 중요하게 여겼다. 서양에서도 그러하고 지금의 인도가 그러하듯이, 배꼽을 사람의 중심으로 생각해서 드러내놓고 다니지 못하는 것이었다. 도리어 가슴은 자식을 많이 낳은 다산의 상징이므로 드러내놓고 다녔다. 풍속에 많이 변화되었다는 점을 실히 느낄 수 있던 점이었다. 

미인도라 적힌 그림을 보면, 미인의 기준도 많이 변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아마 미인은 시대상에 따라서 보기 드문 여자를 택하는 경우일 것이다. 과거에는 식량이 부족해서 몸이 풍만한 여자가 잘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몸이 풍만한 여자야말로 미인이였을 것이고, 지금은 많이 먹고 살이 찌는 것이 매우 쉬운 일이어서 마른 체형의 여성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같은 주제를 그린 그림일지라도 어찌나 그 주제가 달라보이는지는 당연지사다. 표정의 미묘한 변화와 색채의 자그마한 변화만으로도 그림의 전체적인 느낌이 달라지니 말이다. 하마선인의 이야기에 대한 그림 두 가지를 비교해보자면 하나는 두꺼비를 화가 난다는 듯이 줍는 표정이고, 다른 하나는 마치 타이르듯이 줍는 표정이다. 이 차이는 전체적인 붓터치의 느낌과, 인물의 미묘한 표정 변화로 인해 나타난다. 

그림은 참으로 신기한 것 같다. 선 하나하나가 그림의 전체적인 느낌을 결정하니 말이다. 옛 그림속에서 찾는 우리 민족의 특징을 모두 살펴볼 수 있어서 기쁘다.



 
 
 
만화 서양미술사 5 - Da Vinci Art Comics, 피카소와 20세기 미술 만화 서양미술사 5
다카시나 슈지 지음, 정선이 옮김, 이수홍 감수 / 다빈치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일하게 소개가 남은 위대한 미술가가 한 명 있다. 그의 이름은 피카소. 주변에 있는 모든 사물이 그의 창작 도구가 되기도 하며, 그림을 다양한 각도에서 본 것을 조합시켜 그린 큐비즘으로 유명한 그이다. 당시에 인정받지 못했던 특이한 그리을 그리기로 유명한 화가들조차도 그의 이런 입체적인 그림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로부터 시작된 큐비즘 운동은 새로운 미술 기법의 최고봉으로 인정받고, 곧 피카소는 위대한 미술가가 된다. 

피카소가 일생동안 거친 여자의 수는 도대체 얼마나 될까? 한 여자와 사랑에 빠지면 곧 다른 곳에서 만난 여자와 사랑에 빠지곤 했던 그는 정말 위대하고 칭송받는 삶을 살았음에도 매우 복잡했다. 하지만 그의 새로운 시도들이 정말 대단했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서양 미술사 5권의 세트가 모두 끝났다. 미술가들의 이야기를 모두 만나고 나서, 미술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까지는 아니지만 미술가가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했던 것처럼, 나도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만화 서양미술사 4 - Da Vinci Art Comics, 반 고흐와 인상주의 미술 만화 서양미술사 4
다카시나 슈지 지음, 정선이 옮김, 이수홍 감수 / 다빈치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네. 그는 일생을 빛에 대해 연구하면서 보낸 화가이다. 인상주의의 다른 화가들과 함께 사람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그림들만을 그렸으나, 10년이 지나서야 그들의 그림이야말로 진정한 걸작이라는 평을 받게 된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매번 변한다는 이유로, 시대를 앞서간 많은 미술가들이 살아있을때엔 사람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다가 죽어서야 인정받는다. 하지만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그들이 사람들에게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에, 더욱 자신을 갈고닦아 후대에 인정받을 작품을 그린 것이라고. 만약 그 때 자신의 스타일을 포기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그림만 그리려 했다면 아마 지금 이 책에 그들의 이야기가 실리지 않았을 것이다. 

반 고흐. 미술가들 중에서도 가장 불운한 삶을 산 사람중에 한 명이다. 그의 그림은 일생에 단 하나만 팔렸다고 한다. 그는 그림을 거칠게, 자신이 보는 그대로 그리기를 좋아했기 때문에 하루에 거의 한두작품씩 그려냈다. 그가 그려낸 물량의 작품들 하나하나가 아주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으니, 그는 얼마나 억울했을까? 자신의 귀를 자르고, 권총 자살의 시도에 이어, 결국 병원에서 생을 마감한 그의 작품이라도 빛나서 매우 다행이다.

이제는 근대미술을 이룩한 위대한 예술가의 이야기가 비로소 시작된다고 한다. 인상주의 미술가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끝내고, 이제 근대미술의 아버지 피카소를 만나러 가게 된다.



  1. ★ 커다란 해바라기꽃의 아름다움과 인생의 상징성 - 빈센트 반 고흐
    from 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2009-08-25 02:09 
    입추(立秋) 절기가 지난 지 2주일 정도가 되었고, 그제가 처서(處暑)였습니다. 이제 따가운 햇살도 한풀 꺾이고 초목도 더 이상 자라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아침, 저녁으로는 다소 시원해진 공기와 그 기운이 느껴집니다. 우리 속담 가운데 "처서가 지나면 모기의 입이 삐뚤어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또한 "처서가 지나면 풀도 울며 돌아간다."고도 합니다. 이는 더위도 한풀 꺾이고 신선한 가을 바람이 불어 오기 때문에 생긴 말일 것입니다. 그래서..
  2. ■ 살아있는 고백, '반 고흐, 영혼의 편지' - 신성림 옮김, 예담
    from 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2009-08-25 02:09 
    '고흐(Vincent Van Gogh, 네덜란드, 1853~1890)'라는 이름을 들으면 왜 가슴이 먹먹해지는 걸가요? '고흐'의 이름을 듣는 것만으로도 왜 슬픔이 밀려오는 걸가요? '고흐'를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왜 마음이 무거워지는 걸가요? 고흐의 그림은 'Foreign Pictures (34)'라는 글목록을 통하여 여러번 소개하였습니다. 최근인 지난 5월 어버이날에 소개했던 '붗꽃 그림' 을 비롯하여 '카네이션 그림 3점', '밀밭 관련 그림 4..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