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 간 공주님 그림책 도서관 41
잔느 윌리스 글, 유경희 옮김, 로지 리브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이 책 정말 재미있어했습니다.  상상력이 너무 기발하다구요~

아주 어린아이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나라 이름 지어 봐도 되고, 라라의 행동에 대한 생각, 자신도 라라처럼 생각해본  적이 있었는지 너무 다양한 활동을 가능하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책 속 내용 중 내가 좋았던 한 문장을 옮겨보자면~~

내 맘대로 꼬맹이 나라는 어리둥절 아기 나라와 제법의젓 꼬마 나라 사이에 있는 작은 섬이거든. 

내 맘대로 꼬맹이 나라는 그래서 세계 지도에서 찾아보기 힘들더라구요. ㅋㅋ

책 제목이 공주님이지만, 표지책이 하늘색이라 남자 아이들도 좋아해요.  우리는 같이 도서관에서 정말 이렇게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이야기 해봤어요. 저 역시 가끔 도서관에서 음료수, (심지어 물까지)를 마시고 싶기는 했거든요.  바깥으로 나가지 않더라도...라라가 자신의 나라 도서관 안에서는 빵을 준비해두고 누구든 먹을 수 있다는 말에 아이도 그런 도서관이 있으면 행복하겠다고 웃더라구요~ ㅎㅎ  


책 속의 부록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만들기 포스터와 스티커 정말 마음에 쏙 듭니다.  어린 시절 국어 노트 뜯어서 스티커 붙이면서 활용했는데, 스티커도 포스터도 훨씬 보기 좋으네요.  저는 최근 아이가 읽는 영어 책 제목, 날짜 등으로 서재 만들기 포스터 활용해야겠습니다.


유아에서 저학년까지 볼 수 있는 도서네요.  어린 나이지만, 도서관에 가는 즐거움을 알려주는데, 도서관에 가서 지켜야 규칙에 대해 라라의 행동으로 역으로 생각해 보게 하니까요.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서 내내 웃음을 흘렸던 즐거운 책이었어요~

 



 
 
책세상 2008-06-25 19:51   댓글달기 | URL
어리둥절 아기나가, 내맘대로 꼬맹이 나라, 제법의젓 꼬마나라~ 이름만 들어도 웃음이 나오네요. 부록이 궁금해서라도 살펴보아야겠어요. ^^

5반최상철 2008-06-25 23:31   URL
ㅎㅎ 유아가 참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책이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