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가기 싫은 날 - 까칠한 열네 살을 위한 토닥토닥 책 처방전
권희린 지음 / 생각학교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가기 싫은날>은 학창시절 누구나 있지 않았나요?

이 책은 사서교사인 권희린 작가가 도서관에서 독서교육을 주도하는 사서교사가 되면서 아이들과 같이 책을 통해 소통하고 느낀 것을 적어놓은 책입니다. 그렇다보니 책안에 다양한 책이 소개되어있습니다.

 

이 책의 작가는 아이들과의 독서수업이 진행될수록 대화의 깊이가 깊어지고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 보게되면서 자신의 처지와 비슷한 느낌을 받으며 공감을 하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고 합니다. 지금의 청소년 아이들의 고민이 우리때라고 없었던 것도 아니죠. 좀 달라진 것이 있을 뿐 친구와의 고민, 학교에서의 고민, 가족과의 고민, 미래에 대한 고민 등 이러한 것들은 우리도 충분히 겪었던 것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고민을 고민으로 그냥 지나치는 것이 아니라 해결은 아니더라도 다른 누군가도 비슷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위안이 될 때가 있죠. 바로 이 책이 그런 책인 듯 싶네요.

 

아무래도 저는 부모의 입장이다보니 지금 사춘기인 큰 아이와의 관계에서 느껴지는 바가 많이 생기더라구요. 여기서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우리가 때론 지금의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피하려 하지만 이는 답이 아니라고요.

그러면서 아니는 말합니다. “엄마 아빠는 나를 잘 몰라하지만 너도 엄마, 아빠를 잘 모르잖니?”그러면서 가족이고 부모라서 무조건 적인 이해를 바라는 경우가 생기잖아요. 하지만 작가는 내 입장에서만 바라 볼 것이 아니라 서로의 감정을 이해하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책을 통해 처방해 주고 있네요. 정말 그런 것 같네요. 아이도 지금의 이런 상황이 처음이지만, 어른인 저도 사춘기의 딸을 키우는 이 순간이 처음이라고요.

 

바로 누군가의 도움으로 직접적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고민은 누구에게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이를 책을 통해 위로 받는 다는 것도 참으로 좋은 해결책인 듯 싶네요. 그래서 작가는 사례를 들고, 그에따른 책 처방을 해줍니다. 책을 통해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 지고, 좀더 자신이 단단해 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들어가서인지 책을 읽다보면 정말 고민의 무게가 한층 가벼워 지는 느낌이 드네요. 그래서인지 이 책은 청소년 시기의 부모와 아이에게 권하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 오늘부터 그냥 잭 마음이 자라는 나무 26
케이트 스콧 지음, 정진희 그림, 이계순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오늘부터 그냥 잭>이라는 책의 잭은 그냥 우리 주변에서 봄직한 평범한 학생이지만, 부모님의 이혼을 통해 자신만의 삶의 방식 셜록코드를 만들어 살아가는 조금은 아이같지 않은 어른 같은 아이이다. 셜록코드라고 말하는 자신만의 삶의 방식은 아마 잭만이 겪는 문제는 아닌듯 하다. 왜냐하면 커가면서 우리 자신도 집에서의 나와 밖에서의 내가 똑같이 행동할 수 없다는 것을 안 이상 자신의 모습을 살짝 포장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의 잭은 처음부터 그랬다기보다는 부모의 이혼을 통한 잦은 이사로 그렇게 바뀌었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잭은 이사를 통해 친구를 사귀는 것이 하나의 숙제처럼 느껴지는 아이가 되고, 자신의 모습을 특별히 드러내지 않고 살고 싶어한다. 하지만 이번에 이사온 이곳에선 왠지 끌리는 한 친구 타일러가 생긴 것이다. 그래서 잭은 타일러라는 친구를 통해 자신의 색깔을 찾아나가는 평범한 또래 아이의 모습을 보여주는 성장 소설이다.

 

또한 잭에게는 부모님의 이혼의 이유가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피해의식도 같이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친구 타일러와 문제가 생기면서, 이런 자신의 그동안의 삶의 방식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꼭 정답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된다.

 

나는 이 책의 잭처럼 학교를 다니면서 잦은 이사도 부모의 이혼도 겪지 않고 한 동네에서 쭉 커왔던지라 잭의 이런 애어른 같은 모습이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뒤로 갈수록 자신이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을 알게되면서 좀 측은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인생에 답이 없듯이 이것 또한 방법이 다를뿐 우리가 커가면서 느끼는 하나의 감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아이이면서도 어른처럼 생활해가던 잭이 드디어 자신의 모습을 찾아가는 것을 보고 응원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의 첫 돈 공부 - 월급 노예 18년 만에 찾은 경제적 자유 달성기
박성현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커갈수록 정말 많은 돈이 필요하고, 어른인 우리도 지금은 생계를 하는데 있어 돈을 벌 수 있지만 노후에는 어떤 삶을 살게 될지 모르는지라 어느 정도의 돈이 필요한 듯 합니다. 하지만 어떻게 버는 것이 현명한지, 어떻게 모은는 것이 좋은지 어른인 우리도 배워본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커가니 이런 경제적인 씀씀이와 올바른 투자에 대한 식견이 있어야 아이들에게도 알려줄 수 있을 듯 하였는데 마침 <아빠의 첫돈 공부>라는 책이 나와 너무 반가웠습니다.

 

이 책의 저자 박성현 선생님도 대한민국의 흙수저 표본으로 월급노예의 평범한 삶을 살다가 40대 초반 노예생활을 청산하고 그동안 열심히 읽었던 책을 밑바탕으로 부동산/ 달러 /주식에 투자해 큰 자산가가 되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분들의 경우 자신의 경제적 지식을 멋지게 포장하고 어려운 단어를 사용해서 글을 쓰는 분이 대부분인에 이 책은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써서 그런지 다양한 독자층이 쉽게 읽을 수 있게 쉽게 구성되어 있어서 경제적인 상식이 부족해도 쉽게 읽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또한 이책을 펴는 이유가 본인이 경제적 미성년자로서 돈의 노예로 살아가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경제적 자유를 찾기를 바라는 마음과 본인도 네 아이의 아빠이다보니 아이를 키우면서 일러주는 충고도 같은 부모의 입장이라 더 도움이 되며 와닿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이분의 경우도 돈을 모으기 위해서는 기본자산인 수입이 있어야 하고, 수입이 있다고 해서 이를 다 쓰는 것이 아니라 절약과 저축을 해서 종잣돈을 모아야 함을 아이에게 알려줍니다. 하지만 이 정도는 대부분의 부모라면 어느정도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 아이와 쉽고 안전하게 돈을 모을 수 있는 곳은 당연히 은행이겠지요. 하지만 은행이라고 다 같은 이자율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예금에도 보통예금과 정기적금이 있고 그들의 차이점을 아이에게 알려주고 있어요. 또한 예금자 보호법에의해 5천만원만 보장된다는 것과, 비과세는 물론 어린아이는 해당사항은 안되지만 미리 알려준다면 이 또한 아이에게 도움이 될 듯 하네요. 한때 유행했던 일명 풍차돌리기 방식의 예금방법의 허와 실에대한 명쾌한 설명도 있어서, 저는 못해본 지라 많이 아쉬웠던 것인데 잘 배웠습니다.

 

자기가 가지고 있는 돈을 적당히 불릴 수 있어야 하는 데, 재태크라는 것이 안전만 하다면 누구나 다들 돈을 벌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에는 위험부담이 따르기 때문에 선뜻 하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투자를 하지 않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이를 남에게 맡겨서 하는 방법도 옳지 않고요. 투자를 위해서는 본인의 노력과 공부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또한 도박처럼 하는 투자는 투기라고 이책에 명시해 두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며 저 역시 경제와 금융, 돈에 관해 무지하고 무관심 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또한 아이에게도 그냥 돈을 모아주기만 했지 제대로 어떻게 모아야하며, 어떤 것들이 있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던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또한 너무 잃는 것이 두려워 가만히 있는 것으로는 돈을 벌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네요. 하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그냥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을 통해 알게 된 것을 책을 읽던 방송을 듣든, 경제와 금융에 관심을 두고 공부하는 것이야 말로 이런 경제적 독립에 큰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디세이아 생각하는 힘 : 진형준 교수의 세계문학컬렉션 2
호메로스 지음, 진형준 옮김 / 살림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디세우스는 트로이 전쟁을 승리로 이끈 인물이며, 지금까지도 우리가 잘 알고있는 트로이 목마를 만든 바로 그 사람이다. 10년간의 긴 전쟁에서 승리후 집으로 돌아가야 마땅한데 그렇지 못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오디세이아라는 이야기이다. 전쟁은 끝났지만 오디세우스는 자신의 부인과 아들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배가 난파되어 오기기와섬에서 생활하게 된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오디세우스의 마음과 달리 이섬에서 여러 유혹을 느끼며 힘들어 한다. 이는 오디세우스 혼자만 겪고 있는 것은 아니였고 그의 가족도 겪고 있는 일이었다. 아마 그가 너무나 쉽게 집으로 개선장군으로 돌아왔다면 이 책이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오디세우스의 아들 텔레마코스가 아버지의 소식을 알기위해 항해의 길을 떠날 때 도움을 준 것이 아테나였다. 하지만 아테나 여신은 자신의 모습이 아닌 오디세우스의 오랜친구인 멘토르의 모습으로 그의 아들에게 나타난다. 그러면서 아들에게 도움을 주는데 이 것이 지금의 멘토의 기원이 된다니 새로 알게된 사실이다. 멘토란 우리의 삶에 많은 가르침과 인생의 방향을 가르쳐 주는 사람이다. 이런 멘토인 아테나가 없었다면 아마 오디세우스의 가정도 균열이 갔을 것이고, 지금까지 그의 일이 회자되지도 않았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오디세이아>를 나는 읽고 싶은 이유가 있었다. 저번 학기에 인문학 선생님에게 호메로스의 <오디세이아>를 강의를 듣고 이야기 해주는 딸아이가 있기에 읽고 싶어졌다. 하지만 그 두께에 눌리고 책을 읽다보면 이해가 되지 않아 책을 덮게되는 것이다. 하지만 진형준 교수님의 세계문학 컬렉션은 압축본이긴 하지만 청소년 권장도서이기에 나처럼 오디세이아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책인듯싶다.

 

또한 이책 수록된 이야기와 관련된 명화가 이야기의 흐름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것이 너무 마음에 든다. 또한 명화에 대한 부연설명으로 인해 그림에 대한 내용을 이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혹시라도 나처럼 오디세이아를 읽고 싶지만 여러이유로 포기를 했던 분들게 꼭 권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냥꾼의 수기 생각하는 힘 : 진형준 교수의 세계문학컬렉션 39
이반 세르게예비치 뚜르게녜프 지음, 진형준 옮김 / 살림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에 러시아 문학중 많이 알려진 문학가로는 도스토옙스키와 톨스토이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이번 책을 읽으며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라는 작가를 나는 처음 알게 되었다. 그리고 이분이 러시아의 3대 문호에 들어간다는 것도 말이다.

   

 

펜은 칼보다 무섭다는 말이 아마 이 작가에게 맞는 말인 듯 하다. 본인이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농노제도에 패해를 꼬집는 <사냥군의 수기>라는 책을 썼다니 말이다. 우리가 알고있는 기득권층은 자신의 자리를 넘보는 것을 가만두지 않는다. 또한 그런일이 일어날 기미가 보인다면 싹을 잘라버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이 책에 나오는 농노들은 사람 취급도 받지 못하지만, 그에대해 항의 하지도 않는 순종적인 사람들로 묘사된다. 지금의 관점에서 본다면 좀 왜 그들이 그런 삶을 사는가?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지만, 대부분이 그렇게 살아가는 그 시대는 그게 전혀 문제화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수면위로 올린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는 이 작품을 통해 농노해방의 불을 지폈던 것이다  

 

 

솔직히 이런 계급사회적인 불평등은 러시아, 미국, 서양의 여러나라, 우리나라 등 다들 겪었던 하나의 과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를 문학작품으로 계급사회를 꼬집었다는 것이 놀라웠다. 또한 어머니가 돌아가신후 자신의 영지의 농노들을 해방하며, 농노제 비판의 글도 썼다니 깨어있는 의식있는 작가임에 틀림없는 듯 하다  

 

 

지금도 우리 사회에도 남아있는 보이지 않는 계급의 힘이 남아있는 듯 하다. 하지만 인간은 누구나 평등하다라는 작은 깨우침이 이 소설을 읽으며 마음으로 와닿는 건 왜일까? 아마 작가가 꾸밈없이 자신의 위치에서가 아닌 같은 인간으로서의 평등한 생각으로 글을 썼기에 그런 것은 아닐까?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