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구매했습니다.
어리석은 탓인지.. 책을 대출해서 보는 것보다 이리 구매해서 읽는 것을 좋아하는 지라.. 책 값이 더없이 많이 듭니다. 간혹 읽고 싶은 책들 중 품절이라는 안타까운 사정에 의해 부득이 중고서적을 찾아야 한 때도 있었고, 책 가격 상 부득이 중고서적을 이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죠...

물고구마님 소개로 알게된 정영문 작가의 또다른 새책 ˝하품˝을 구매하면서 정영문 작가의 다른 책 두 권을 중고로 구매 했습니다.

<하품>은 작고 얇고 이쁘게 잘 나왔습니다..만..
지나치게 외양이 이뻐서 책 두께에 비해 다소 비싸게 가격이 책정되었더군요.(물론 좋은 책 ˝내용˝에 비해서는 싼 가격이겠지만)
정성껏 30분이면 읽어내실 만큼 크기도 작고 얇은 중단편?정도의 책입니다.
이 책 하품 역시 정영문 작가의 이상하리만치 무의식 세계를 걷는 듯한 말이 안되게 말이 되는 문투가 잘 살아나서 ˝대체 뭐라는 거지?˝라는 뜻에 지나치게 집중하여 밝혀내려는 욕심을 버리고 흐르는 물에 드러누어 내맡긴 채 생각없이 떠내려가며 풍경을 감상하듯 읽어내시면 좋을 듯 합니다ㅋㅋ 본디 사람의 생각이라는 것이 기승전결식으로 딱 부러지듯 전개되는 것이 아니라 뒤죽박죽 우후죽순 마냥 뒤엉키고 마구 자라나는 것이니까요ㅋㅋ
*전에도 썼듯이 외국의 사례처럼 얇고 누런 그저그런 종이에 쓰여져도 좋은 책들이라.. ˝종이값˝으로 ˝책값˝이 비싸져서 책 읽기가 힘들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뱀장어 스튜>는 책 상태보다는 알라딘에서 책 뒷면에 덕지덕지 붙혀놓은 스티커들 때문에 심히 불쾌해 졌습니다.
한 장 붙혀진 곳 위에 새로운 스티커를 붙히지지 않고 덕지덕지.. 낡아서 조금 더럽게 뜯어지기 시작한 스티커는 어찌나 강력하게 붙히셨는 지ㅠ 도무지 뜯기지가 않더라구요.
책에 조금만 더 신경을 써 주셨으면 좋으련만ㅠ
이상 문학상 수상집은 정말 제가 즐겨 읽는 책이라.. 정영문 작가의 작품을 찾던 중 있길래 구매했습니다!!

<더없이 어렴풋한 일요일>은 상태 상을 구매했는 데.. 중정도? 더군요.
더없이 어렴풋하다는 말에 일요일까지 더해진 책 제목에서 이미 내용을 어느 정도는 감이 잡히시리라 ^^

정영문 작가의 어설프게 나른하게 중얼거리는 듯한 하품날 듯한 문투에 매력을 느끼시는 분이라면 굳이 더 설명을 드릴 필요없을 것 같아서..

하품에 대한 대략적인 감상과 더불어..

책 상태만 언급했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7-21 18: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중고매장 스티커... 저 스티커 자국만 봐도 혈압이 오릅니다.. ㅎㅎㅎ

저거 떼어낼 때 손톱에 끈적끈적한 접착 물질이 묻어서 찝찝해요.. ^^;;

마르케스 찾기 2017-07-22 09:41   좋아요 1 | URL
스티커를 붙힌 곳 위에 덧붙히기라도 했으면.. 덕지덕지 새로운 가격 스티커를 붙혔는 데, 오래 붙혀져 있었는 지 낡고, 지져븐해서ㅠ 떼려고 해도 안 떼지는.. 겉 표지와 같이 붙어서 같이 떼지려고 하는.., 애 좀 먹었습니다.

재는재로 2017-07-22 00: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스티커붙인거 떼다보면 손톱도 그렇고 땐자국도 남죠 웬만하면중고보다 신간을사는데 간혹사다보몃저게 거슬리죠

마르케스 찾기 2017-07-23 08:03   좋아요 1 | URL
중고도서 책꽂이에 오래 방치되다..가격을 자주 변동했던 탓인지ㅠ 가격 스티커를 붙힌 곳 위에 붙히지 않고.. 덕지덕지 서너장이 붙혀 있는 책도 있었어요...
오래된 스티커는 표지와 거의 일체(?)가 되었는 지.. 지져븐해진 스티커를 떼는 데 표지까지 일어나서.. 많이 애 먹었습니다.
닦고, 수선하고, 지우고, 붙이고, 펴고, 말리고...
그런 과정을 거치고 나니 제법 의젓해진 책이 되어 책꽂이 한켠을 밝혀 주네요ㅋㅋ
다 끝내고 나니 기분 좋아졌어요ㅋㅋㅋ

북플님들 덕분입니다 ^^

재는재로 2017-07-22 00: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읽고싶은책은많고 도서관신청책은 한정되어있고 신청하고도 도서관에입고할성격의책이아니라고취소되고그것도 신청날짜지나서 다른책신청도못하는
기준을모르겧어요 어떤건만ㄴ화라안되고 무슨상수상한책은 된다고하는데 교육이라는단어가붙거나 무슨외국상수상작이라는게 필요한가요 그저읽고싶은책신청하는데 다른사람도읽는거라 대중적이어야한다는데 개인읽고싶은건안되다는건가요

마르케스 찾기 2017-07-22 09:43   좋아요 1 | URL
게다가 도서관 책은.. 사용하는 사람들이 너무 더럽게(?) 사용해서ㅠ 찢기고 구겨지고 때자국에ㅠ 한 두번 빌려보다가 일일이 닦고 수선(?)을 하고선 반납을 했죠.
대출한 책의 겉표지의 진득거림은 진짜ㅠ
그후는 구매해서 읽습니다ㅋ 덕분에 책 꽂이에 책이..지나치게ㅋ 많습니다ㅋㅋㅋ

도서관 책들도 지나치게 대중적인 것들만 있어서.. 베스트셀러 책 진열해놓은 서점같다는ㅋㅋ
희귀도서나 잘 찾지 않는 책들까지 구비되어 있어야 도서관이 더 멋있어 보일텐데 말입니다.

깊이에의강요 2017-07-23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지 않고는 책이 잘 읽히지 않아 항상 구입해서 읽습니다.
역시 책값이 만만치 않지만 종이책의 종말을 막으려 열심히 노력 중입니다^^ㅎ

마르케스 찾기 2017-07-23 16:20   좋아요 1 | URL
e북에 아직은 그닥 정이 들지 않은 건... 저 뿐이 아니었군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