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 e - 시즌 4 가슴으로 읽는 우리 시대의 智識 지식e 4
EBS 지식채널ⓔ 지음 / 북하우스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 일에도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큰 사람, 큰 기업입니다.
방관자의 태도에서 중간에서 이윤만 남기려는 알라딘의 모습에서 크게 실망했습니다!!

왠만하면 새책을 사야.. 저자도, 출판사도, 좋은 책이 만들어지는 환경도 산다고 믿는 터라..
새책을 구매하는 편입니다.
허나 가끔 ˝돌려 보고 싶은 책˝, ˝손이 많이 타겠다 싶은 책˝은 부득이 중고 도서를 구매합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중고도서를 폄하하려는 의도는 아닙니다!! 겉이 낡았다고 어찌 속까지 낡았을까요!!)
그 중고도서를 다루는 사람들의 인식이..
책을 사랑하는 저로서는 정말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포장만 해도 그렇습니다. 새책은 그리 뽁뽁이에 가득 안긴채 이쁘게 오는 데ㅠ
헌 책이라고 신문지에 둘둘 말려서 찢긴 종이 박스에 테이프 칭칭 감긴 채 오니까요ㅠ

그래서 그렇게 오니 가격이 싼 거 겠죠ㅋ
그래도 안타까웠습니다ㅋ

알라딘이 가끔 중고도서 상태의 등급을 묻는 설문조사(?)같은 걸 하더군요.
그런 질문엔 성심성의껏 응대를 했습니다.
그리하면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한다˝는 소비자의 권리를 일깨울 수 있으리라..

오늘 또 실망을 했네요..
학생들에게 지식이 아닌 지식을 보여 주고자 해서 구매한 지식e 책들이.... 다들 좋은 상태로, 좋게 배송되어 많이 기뻤습니다만,, 유독 한 권, 한 판매자의 책 ˝지식e 4권˝에서 망쳤네요.

허나!! 북풀님들의 책 사랑의 열기가 있기에 저는 기쁩니다ㅋ
찢김이 있고, 구김이 있고, 얼룩이 있어도,, 책은 책입니다. 허나 그 책의 상태를 제발 제대로 전달하고, 책 가격을 제대로 상정했으면 합니다..

알라딘 고객센터는 그러더군요. 직거래도 아닌 알라딘을 거쳐서 하는 거래임에도..
알라딘에서는 책임없다 판매자와 직접 상의하라!!
저는 이 말에도 이의를 답니다.
그럴거면 굳이 왜 알라딘을 이용합니까!!!
작은 일에도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큰 사람, 큰 기업입니다.

그 방관자의 태도에서 이윤만 남기려는 알라딘의 모습에서 크게 실망했습니다!!

박봉에 힘들게 일하시는 택배 기사님만 탓하지 말구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axing moon 2017-06-01 14: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찢긴 종이 박스라... 기분이 좋지 않으셨겠습니다..

마르케스 찾기 2017-06-01 15:26   좋아요 1 | URL
종이 박스는 택배과정에서 충분히 찢기고 물에 젖고 하겠지만,,
그 판매자의 태도가 더 기분 나빴습니다ㅠ
헌 책이니 감안해라,,
택배사만 탓하는,,
좀더.. (겉만 낡은 좋은 책들을 아끼는) 좋은 판매자를 만났으면 좋겠어요ㅠ

그리고 알라딘이 중간에서 수수료만 받아서 잇속만 챙기려들지 말고 제발 제대로 중간자 역할을 했으면 좋겠어요!!

waxing moon 2017-06-01 18:00   좋아요 1 | URL
찢김이 3~4장 있는 책을 최상이라...심각하군요...그 정도면 하 또는 판매할 수 없는 수준이 아닌가요... 낙서 조금 있다고 매입이 안 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왜 기준이 제 멋대로 인지.. 형평성의 문제가 크네요,... 헌 책이라고.. 감안하라니.. 참.. 무책임한 것 같네요.. 박스 문제야.. 택배사의 문제라고 치기 뭐한 것이.. 애초에 튼튼한 박스를 쓰면 그런 일이 없거든요.. 택배회사에서 물건 집어던지는 일이야.. 비일비재하니까요.. 게다가 박스만의 문제가 아니라.. 상품 자체가 문제라니.. 그런데 최상등급에.. 가격은 2배.. 알라딘 등급을 믿으면 안 될 것 같네요.. 저도 간혹 중고 책을 인터넷으로 구매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실제로 하지 못 하는 것이 그러한 이유입니다.. 중고서점 가서 중고 책 보면 다 깔끔하고 상태 좋은데 인터넷 주문은.. 어떤 상품인지 검증이 안 되니까요.. 이거 뭐.. 사진이라도 올려서 인증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원래 중고 제품들은 그런 식으로 판매 하지 않나요.. 옥션 중고 장터 같은데 보면 그렇거든요.. 책에 대한 거짓 정보를 등록하고 물건을 제대로 안 보내는 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조치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판매자 신뢰도 같은 것을 만들어서 비 매너 행위 하면 깎는 식으로요... 다른 사이트에는 다 있는 기능들인데 말이죠.. 파워 셀러인지.. 골드셀러인지.. 그런 걸로 판단이 가능하답니까.. 무조건 많이 팔기만 하면 등급이 오르는 것 아닌가요... 양심적인 부분을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죠..


2017-06-01 1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르케스 찾기 2017-06-01 15:39   좋아요 1 | URL
다른 곳은 상이래도 사용흔적만 있을 뿐 찢김도, 얼룩도, 구김도 없이 띠지까지 있는 좋은 상태에서 3천원이었거든요(지식e라는 좋은 책에 걸맞지 않게 싼)
근데 유독 지식e 4는 7,500원에 택배비 2,500원 즉 만원이더라구요,,,,
새책이 만천원인데,,
손이 탈 학급문고인지라 새책보단 부담적은 헌책을 선택한 제 탓도 있겠지만ㅠ

최상이라는 데 다른 판매자의 상만도 못하면서 가격은 두배이상이나 비싼!!

그냥 애초부터 ˝상˝이라고 올리시지 그랬냐,, 그리 얘기했습니다.

아무리 중고도서의 상태는 주관적이라 하나,, 찢김이 서너장이나 있는 책을 최상이라 하진 않죠ㅠ

2017-06-01 1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6-01 1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회원 중고도서의 ‘상‘, ‘중‘급 기준이 애매모호해요. 간절히 사고 싶은 책이 있어도 책 상태 기준을 믿지 못해서 안 사는 경우가 있어요.

물고구마 2017-06-04 03: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것이 중고도서만의 일은 아닌듯합니다. 중고DVD타이틀을 구매하다보면 디스크에 흠집이 있어도 아니면 케이스모서리가 찌그러지거나 파손되어도 당장 새것을 구할 수가 없기 때문(품절등의 이유로)에 적당한 가격이 아닌 프리미엄을 부가하며 고가에 팔고 있는 분들이 있던데 너무 비싸다고 생각하지만 구하기 어렵다는 희소성때문에 구매하는 경우도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