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 - 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영화
평점 :
상영종료


매니아들의 승리. 스토리는 기대하지 말고, 변신로봇과 메간폭스에 주목하자.


 
 
 
블룸형제 사기단 - The Brothers Bloom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웃으면서 보고, 울면서 그리워할 수 있는 영화. 최고였다!


 
 
 
블룸형제 사기단 - The Brothers Bloom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영화의 초반부는 사뭇 진지했습니다. 스티븐과 블룸 형제가 어린 시절 위탁 가정을 전전하며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던 것과 사기꾼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등 우울한 이야기들이 주로 나와요.
주인공인 동생 블룸 역의 애드리안 브로디의 음울하고 분위기 있는 얼굴이 영화와 잘 어울렸어요.

하지만 레이첼 와이즈가 맡은 4차원 상속녀 페넬로페가 등장하면서 영화의 분위기는 180도 바뀌었습니다. 블룸이 페넬로페의 집에 처음 정식으로 찾아가서 취미가 무엇인지 묻자 페넬로페는 '취미를 수집하는 것'이라고 말하는데, 그게 무슨 뜻일까 생각하기가 무섭게 악기 연주, 무술, 춤, 심지어는 디제잉까지 혼자서 섭렵한 각종 취미들이 나오는 장면에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그 후로도 페넬로페의 엽기발랄한 해프닝들이 종종 나오는데, 이 영화에서 가장 매력적인 장면들이었다고 생각해요^^

영화는 종반부에 다다를수록 다시 진지해졌어요. 줄곧 사기꾼 형을 계속 따를 것인지, 아니면 진실된 삶을 되찾을 것인지 고민하던 블룸이 진실을 알고 눈물을 흘리던 장면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영화 스토리마저 사기인지 진실인지 구분할 수 없다'고 리플렛에 적혀있던데, 정말이지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영화를 넘어 사람의 인생도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거짓일지 알기 어렵지 않은가, 거짓은 알면서도 달콤하게 속고, 진실은 알고 나면 씁쓸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적절한 비유인지는 모르겠지만, 달콤쌉싸름한 초콜릿 같은 영화였어요. 스펙타클한 장면이 연이어 나오거나 내용이 거창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그보다 더 깊은 감동과 잔잔한 재미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함께 영화를 본 친구한테 진짜 좋은 영화 보여줘서 고맙다는 소리도 들었어요. (이제부터 애드리안 브로디의 작품은 죄다 보겠다고 하더군요^^)



 
 
 
드래그 미 투 헬 - Drag Me to Hell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지옥보다 괴로운 3일. 무섭고 슬프며 웃기기까지 한 영화였다


 
 
 
드래그 미 투 헬 - Drag Me to Hell
영화
평점 :
상영종료


고백하건대 나는 공포영화를 즐겨보는 편이 아니다.

극장에서 내 돈 주고 공포영화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일 정도다.

그런데도 이 영화를 본 것은, 얼마 전 <천사와 악마>를 보러 갔을 때 예고편을 봤는데,

주인공의 캐릭터와 줄거리가 굉장히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주인공 크리스틴(알리슨 로먼)은 지극히 평범하고 성실한 은행원이다.

크리스틴은 어느 날 상사의 명령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대출금 상환을 연장해달라는 노파의 부탁을 거절한다.

그랬더니 그 노파가 자신을 모욕했다며 악마 중의 악마인 라미아의 저주를 퍼부었고,

크리스틴은 3일 동안 살아있는 것보다 고통스러운 괴롭힘을 당하게 된다.

주인공의 상황에 너무나도 공감이 되었고, 그녀의 최후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서

이 영화를 극장에서 제대로 보리라 마음먹지 않을 수가 없었다. 

 

 

감상은 별 네 개.

 

내가 이 영화에서 기대한 것은 극도의 공포나 놀라움 같은 것이 아니었다.

앞서 말했듯이, 인정상 할머니를 도와드리고 싶지만 승진을 하려면 상사의 명령에 따라야 한다는 소시민적인 갈등,

그리고 그 갈등에 굴복한 주인공이 어떤 최후를 맞이하는지 확인하고 싶을 뿐이었다.

 

역시나 주인공은 저주에 걸려 배설물이 쏟아지고, 벌레가 몸 속으로 들어가고, 코피를 분수처럼 뿜는(!) 등 

상상하기도 힘든 괴로움을 겪었다. 가지고자 했던 모든 것을 눈 앞에서 놓친 것은 물론, 가지고 있던 것마저 빼앗겼다.

얼마나 지독한 저주에 걸렸으면 영화 제목이 '드래그 미 투 헬(drag me to hell)' 이겠는가.

"이렇게 살려두느니 차라리 날 지옥으로 데려다 줘!"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했다. 왜 하필 크리스틴에게 이런 시련이 다가온 것일까.

상사, 동료직원, 남자친구 어머니처럼 당장이라도 지옥으로 보내버리고 싶은 사람은 멀쩡히 살아 있는데,   

그들보다 덜 이기적이고 덜 못된 크리스틴은 왜 이런 괴롭힘을 당해야 하는 것일까.

 

어쩌면 저주에 걸렸다는 크리스틴의 믿음이 이런 고난을 부르지 않았나 싶다.

크리스틴은 원래 승진에 대한 압박감과 동료와의 경쟁, 남자친구의 부모님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 등 욕망이 내재된 상태였다.

그런데 가엾은 할머니를 도와주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할머니의 저주가 자극제가 되어

스스로 '일이 잘못될지도 모른다'고 걱정하고 자책하게 되었고, 그런 생각이 스스로를 지옥으로 몰고간 것은 아니었을까?  

영화의 마지막 부분에서 크리스틴이 겨우 저주에서 벗어났다고 믿었을 때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다가,

저주가 여전히 유효함을 알게 되고나서 다시 공포를 마주한 것처럼 말이다.

 

그런데 이런 어려움을 맞닥뜨린 크리스틴의 대응은 더욱 가관이었다.

크리스틴은 이성적인 해결 방안을 찾기는 커녕, 점술사의 말만 믿고 그가 알려주는 방법을 따르느라 3일 내내 안절부절 못했고,

공포가 찾아오면 '난 상사의 명령에 따랐을 뿐이에요'라며 울부짖었다. 때로는 아이스크림을 퍼먹으며 슬픔을 잊으려 노력(?) 하기도 했다.

일어나지도 않은 일(저주)을 걱정하며 괴로워하고, 비이성적인 판단에 나를 맡기고,

남의 핑계를 대고, 현실로부터 도피하려는 이런 대응이 어쩐지 나와 너무나도 닮은 것 같아서 

무서우면서도 슬펐고 우스웠다. (나도 차라리 지옥으로 데려다 줘ㅠㅠ)

 

 

 

영화 리플렛 뒷면에 이런 문구가 써있다.

"이제껏 만나보지 못한 극한의 공포!  평범한 일상을 뒤흔든 두려움의 실체를 확인하라!"

결국 공포라는 것은 자신의 믿음이 만드는 것이고, 평범한 일상과 비이성적인 판단이야말로

가장 공포스러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해준 영화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