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뉴욕의사의 백신영어>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뉴욕의사의 백신 영어 -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
고수민 지음 / 은행나무 / 2009년 9월
평점 :
품절



 

누구든지 영어를 원하는 만큼 하지 못한다면 머리가 나쁘거나 재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연습이 부족했거나 방법이 비효율적이었다고 봐야 합니다. (p.45)

 

 대한민국 12년 교육과정을 다 이수했고, 대학도 다니고, 어릴 때는 부모님이 생활비 쪼개서 학습지도 하게 해주시고, 잠깐이지만 중학교 때 영어 학원도 다닌 적 있고, 토익 시험도 여러 번 보고, 혼자서 열심히 공부해 왔다. 다른 과목보다 들인 정성도 많고 관심도 있다. 이랬는데도 안 된다면, 어학연수를 가지 않고 사교육을 받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뭔가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하다. (불끈!)

 


나에게 정말 영어가 절실히 필요한가... 그렇다. 첫째, 영어로 된 영화, 드라마, 토크쇼 등을 자막 없이 8~90% 이상 이해하면서 보고 싶다. 일본어를 알아들을 수 있게 되어 가장 좋은 점은 자막이 없는 영상도 불편 없이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영어도 그 정도 수준이 되었으면 좋겠다. 영어로 된 영상물은 훨씬 많으니까, 내가 누릴 수 있는 즐거움도 훨씬 크겠지. 둘째, 영어와 관련된 직업을 가지고 싶다. 이게 가장 절실하다. 영어 교사나 통번역 같은 일이 아니더라도, 영어를 활용할 수 있는 직업은 무궁무진하다. 내가 관심 있는 분야의 직업들은 대부분 높은 수준의 영어 실력을 요구하더라. 조금 늦게 깨달은 감이 없지 않다...

 

 

저자는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 중 '말하기'를 강조한다. 말하기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영어책을 읽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참고하시기를.) 영어책, 기사를 틈틈이 읽기는 하지만 귀찮아서 입으로 읽지는 않았는데, 오늘부터라도 꾸준히 말하는 연습을 해야겠다. 글쓰기도 중요하다. 두 달 가량 학교 언어교육원에서 일본어를 배울 때 가장 애먹은 부분이 바로 작문이었다. 회화는 들은 가락이 있어서 대강 되는데, 작문은 정말 힘들었다. 어휘량도 부족하고, 세세한 문법 사항도 잘 모르고... 영어도 마찬가지. 듣기, 말하기와 작문은 다른 차원의 문제인 것 같다. 중간고사 전에 산 영어일기 표현사전을 활용할 때가 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Advanced'를 리뷰해주세요.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Advanced
영춘선생 지음, Icebreak Contents Lab 기획 / Watermelon(워터메론)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basic, intermediate에 이어 드디어 advanced편이다. (만세!) 

다년간 영어 공부를 해오고 있으며, 수능과 토익 등 각종 영어 시험에서  

나름대로 고득점을 한 사람으로서 영어 단어 암기에 대한 (개똥?)철학이 있다.

 

그것은 바로 '영단어는 손으로 외우는 것이 아니'라는 것. 

영어 단어를 외울 때 연습장을 펴놓고 20,30번씩 쓴다고 해서 단어가 외워질까? 

당장 쪽지시험을 봐야하는 입장이라면 효과가 있을지 모른다. 

줄어드는 샤프심의 길이만큼 마음은 뿌듯해질지 모른다. 

하지만 머리에 오래 남지는 않을 것이다. 

그보다는 미드 대사나 팝송 가사에서 들은 한 단어가 뇌리에 더 깊이 남고, 

단어를 소리내서 말하거나 음성 파일을 반복적으로 듣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그런 점에서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시리즈는 그저 책을 보는 것만으로도 

단어가 익숙해지고, 단어의 쓰임을 스스로 상상하고 유추할 수 있으며,  

저절로 외워지게끔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비록 단어 수준이 높지 않고 양이 많지 않아서 고급단어를 외우고 싶거나, 

기존의 몇 천, 몇 만 단어가 실린 영단어책을 상상한 사람에게는 다소 실망스러울지 모르나 

실질적인 영어 학습에는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열정적인 영어 학습자 중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이렇게 다양한 포맷 및 구성을 시도한 

영어 학습서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Intermediate]을 리뷰해주세요.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Intermediate
영춘선생 지음, Icebreak Contents Lab 기획 / Watermelon(워터메론)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시리즈를 자기 전에 조금씩 읽고(혹은 보고) 있다. 

'공부하지 말라(don't study!), 반복하지 말라(don't repeat!),  

그저 상상하고 들으라(just imagine and listen!)'는 책의 주문대로 

꾸준히 보고 있는데, 효과가 제법 괜찮은 것 같다. 

 

이 책은 기본적인 333단어를 활용하여, basic-intermediate-advanced 각 단계별로 

2~6단어로 된 문장, 7~9단어로 된 문장, 10~12단어로 된 문장을 구사할 수 있게끔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같은 단어가 단계마다 계속 반복되기 때문에 자꾸 보다보면 저절로 외워지고, 

각 단어를 활용한 문장의 길이가 조금씩 점차적으로 늘어나기 때문에 큰 부담이 없다. 

다만 단어의 수준이 낮고 단어량이 많지 않아서 ****영단어 같은 일반적인 단어 암기장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그보다는 기본적인 단어를 활용하여  

간단한 문장을 만드는 연습을 하고 싶은 분께 더 적절한 책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Basic]을 리뷰해주세요.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Basic
영춘선생 지음, Icebreak Contents Lab 기획 / Watermelon(워터메론)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일주일에 두 번 정도 근처 서점에 들른다.  

서점에 가면 먼저 잡지와 베스트셀러 코너를 둘러보고, 전공인 사회과학 분야의 책을 보고, 

외국 서적을 보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반드시 영어 학습서 코너에 들른다. 

영어 학습에 관심이 많기도 하고, 실력 있는 선생님들이 집필하신 책들이 한 주에도 몇 권씩, 

물밀듯이 출간되는 터라 둘러보고 비교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english icebreak 시리즈는 몇 년 전쯤엔가 서점에 막 들어왔을 때 책의 구성이 신선하고 

시각 자료를 통한 학습법이 인상적이어서 한참동안 들여다보았던 것이 기억난다. 

외국어 학습서는 모국어로 된 설명의 비중이 낮을 수록, 설명이 간단할 수록 좋다고 생각하는데, 

english icebreak 시리즈는 간단한 그림과 영단어, 영어 문장만이 배치되어있는 구성이기 때문에 

내 마음에 쏙 들었다.  

 

이번에 나온 english icebreak의 visual voca333 역시 같은 구성을 따르고 있다.   

'hot'이라는 단어와 함께 뜨거운 차의 이미지가 나오고, 

오른쪽에 뜨거운 차를 마시려고 하는 사람의 이미지와 함께 

'try something hot'이라는 문장이 나오는 식이다.

비록 단어의 레벨이 낮고, 단어 암기보다는  

단어의 쓰임과 문장 구성을 익히는 데 중점을 둔 것처럼 보여 아쉽지만,  

실질적으로 단어 암기라는 것은 **** 영단어처럼 단어와 뜻만 외운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쓰임을 알아야 완성되기 때문에 

이 책의 구성 역시 단어 암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어 산책 - 엉뚱하고 발랄한 미국의 거의 모든 역사
빌 브라이슨 지음, 정경옥 옮김 / 살림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쟁터에서는 한국전쟁이 많은 말들을 내놓았다. demilitarized zone과 그 축약형인 DMZ(원래는 남한과 북한을 나누는 38도 선에 놓인 분쟁지역을 가리킨다), brainwash(만주어로 '세뇌'를 그대로 번역한 말), chopper(헬리콥터), honcho(분대장을 뜻하는 일본어 '한초'에서 따온 말), hooch(집을 뜻하는 일본어 '우치'에서 따온 말로, 처음에는 병사의 정부가 사는 곳을 가리켰다) 등이 그 예다. (p.527)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어 산책>의 원제는 <Made in America>, 즉 '미국산'이다. 미국식 영어의 어원과 배경을 추적하는 책답다. 책에는 메이플라워 호의 도착부터 점보 제트기의 탄생, 우주 시대의 개막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역사와 정치, 사회, 경제적인 변화와 이로 인한 미국식 영어의 변천에 대한 이야기가 총 21장에 걸쳐 나온다. 텔레비전, 영화, 자동차 등의 발명은 물론, 문화와 예술, 스포츠, 성(性)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금 흔하게 쓰이는 개념들이 등장한 것이 불과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의 일이라니 신기했다. 심지어는 하루 세 끼 먹기, 화장실에서 일 보기 등 지금은 너무나도 당연한 사회 제도와 관습이 불과 몇백 년 전만 해도 낯선 유행 같은 것이었다니 놀랍지 않은가. 한국에 대한 이야기도 아주 짧게 나오는데 한국전쟁 이야기라서 반갑기보다는 안타까웠다. 게다가 소개된 단어들도 우리말이 아닌 만주어, 일본어라서 씁쓸했다. 한국어 중에서도 순수 우리말이나 아름다운 뜻을 가진 단어들을 소개해주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